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사들 ''삼성 떡값'' 노골적으로 요구했다"

뉴스듣기


법조

    "검사들 ''삼성 떡값'' 노골적으로 요구했다"

    뉴스듣기

    돈·호텔숙박권·고급전자제품 등 다양…''특별검사 도입해야'' 주장도

     

    [BestNocut_R]삼성그룹이 검찰의 주요 간부들에게 ''떡값'' 등의 명목으로 수백만원에서 천만원이 넘는 돈을 정기적으로 건넸으며 그 명단을 곧 공개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삼성그룹 법무팀장을 지낸 김용철 변호사는 CBS와의 전화통화에서 "삼성이 검찰 간부 40여 명에게 떡값이나 휴가비 등의 명목으로 정기적으로 건넸다"면서 "한번에 5백만 원이 대부분이고 검사장급 등 핵심 관계자에게는 천만 원을 건네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법무팀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직접 돈을 전달하거나 인간적으로 가까운 임원들을 찾아 전달하도록 했다"며 "처음에는 꺼리던 검사들도 이후에는 노골적으로 요구를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김 변호사는 "돈을 끝까지 받지 않는 검사도 있었으며 돈 대신 고급호텔 숙박권이나 상품권 등을 받거나 고가의 전자제품을 전달한 경우도 있었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돈은 추석과 설, 그리고 여름휴가를 즈음에 전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면서 "일부 검사는 ''왜 이제가져왔냐''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용철 변호사는 ''떡값 검사'' 명단을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측에 넘겼으며 사제단은 김 변호사와 그 공개 여부와 시기를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상명 검찰총장은 이와 관련해 31일 열린 대검찰찰청에 대한 국회 법사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자료의 신빙성을 검토한 뒤 실체적 진실을 발견할 필요가 있으면 수사하겠다''고 밝혀 수사착수 여부가 주목된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떡값'' 받은 검사 명단이 공개될 경우 검찰이 수사하기 어려워 질 것이라며 특별검사를 도입할 필요성이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