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찬대 "김건희 개입은 국정농단…직접 해명하라"



국회/정당

    박찬대 "김건희 개입은 국정농단…직접 해명하라"

    "대통령 배우자도 민간인…권한 없는데 국정운영 관여는 국정농단"
    "제3자 해명은 국민이 납득 못해…김 여사가 직접 해명하라"
    진성준 "수사외압 의혹 실체, 김 여사 아니냐는 쪽으로 모여 가"
    "19일 국회 청문회 나와 선서하고 로비 의혹설 답할 차례"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왼쪽 세번째)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박찬대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왼쪽 세번째)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1일 '임성근 구명 로비 의혹'과 '댓글 팀 운영 의혹' 등과 관련해 "당사자인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직접 해명하라"며 날을 세웠다.

    박 직무대행은 이날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국정농단의 망령이 대한민국을 떠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의 구명 로비 녹취록에서 'VIP에게 얘기하겠다'고 밝힌 이종호 씨가 VIP는 대통령이 아니라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이라는 해괴한 해명을 했다. 이게 말이냐 막걸리냐"며 "대통령실은 녹취록 파문이 일자 대통령 부부와 대통령실이 전혀 관련이 없다고 주장하는데 그러면 자발적인 구명활동이었다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김 여사의 국정개입, 당무개입 의혹도 밝혀야 한다. 대통령 배우자라도 민간인에 불과한데 권한이 없는 민간인이 국정운영에 관여하는 건 국정농단"이라며 "총선 개입 의혹, 댓글 팀 운영 의혹, 당무 개입 의혹이 들불처럼 번지고 있고 제3자의 해명은 국민들이 납득하지 못한다. 당사자인 김 여사가 직접 해명하라"고 강조했다.

    진성준 정책위의장도 같은 자리에서 "천기누설을 한 이종호씨는 블랙펄인베스트먼트 대표를 맡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의 공범이었고, 김 여사의 계좌를 직접 관리한 사람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수사외압 의혹의 실체는 김 여사가 아니냐는 쪽으로 (퍼즐이) 모여 가는 것 같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김 여사가 국회 청문회에 나와서 선서하고 로비 의혹설에 대해 직접 답해야 할 차례"라며 "7월 19일 열리는 법제사법위원회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됐으니 직접 출석해 로비 의혹의 진상을 말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댓글 팀 의혹도 점입가경이다. 존재와 활동은 헌법과 법률 위반은 물론이고 여론 왜곡이라는 자유민주주의 체제의 본질을 흔드는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에도 불법 행위가 지속됐을 가능성이 농후하다. 한동훈 후보와 김 여사, 윤 대통령까지 직접 답변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