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정몽규 결정 내렸다…클린스만 경질 여부, 오후 2시 40분 발표 예정

사회 일반

    정몽규 결정 내렸다…클린스만 경질 여부, 오후 2시 40분 발표 예정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임원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황진환 기자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임원회의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황진환 기자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드디어 결심을 한 것으로 보인다.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의 경질 여부가 발표될 예정이다.

    정 회장은 16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주요 임원진을 소집해 긴급 임원 회의를 진행했다. 김정배 상근부회장, 최영일 부회장, 정해성 대회위원장, 이임생 기술발전위원장, 이윤남 윤리위원장, 김태영 사회공헌위원장, 황보관 기술본부장, 김진항 대회운영본부장, 전한진 경영본부장 등 주요 임원 9명이 참석했다.

    협회는 오전 10시에 시작된 회의 결과 발표 여부를 오후 12시께 공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예정보다 30분 늦게 결과를 발표하기로 결정한 협회는 오후 2시 40분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 여부를 공개할 계획이다.

    그동안 정 회장은 클린스만 감독의 거취 문제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했다. 앞서 클린스만 감독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성과를 평가하는 제5차 임원 회의에 홀로 불참하는 초유의 사태를 벌였다. 임원 회의는 올해 총 4번 열렸는데, 정 회장이 불참한 것은 이번 5차 회의가 처음이었다.

    정 회장은 클린스만 감독 선임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인물로 알려졌다. 이번 대회에서 무능이 입증된 클린스만 감독을 선임한 데 대한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침묵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협회는 전날 제1차 전력강화위원회를 열고 클린스만 감독의 거취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 마이클 뮐러, 정재권, 곽효범, 김현태, 김영근, 송주희 위원 등 6명이 참석했고, 현재 거주지인 미국에 있는 클린스만 감독과 박태하, 조성환, 최윤겸 위원은 화상으로 참석했다.

    회의 결과 임원들은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그리고 회의 내용을 정 회장에게 보고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전력강화위 브리핑을 맡은 황보관 협회 기술본부장은 "대표팀 감독의 역할에 대해 논의를 했고, 대표팀이 북중미 월드컵 예선에 임하는 단계에서 감독의 거취와 관련된 내용에 대해서도 중점적으로 논의됐다"고 회의 과정을 설명했다.

    한국은 대회 준결승에서 요르단에 0대2로 참패했다. 요르단은 앞서 조별리그(2대2 무)에서 한 차례 맞붙은 상대였음에도 이렇다 할 전술 없이 나서 무기력하게 무너졌다는 지적을 받았다.

    황보 본부장은 "준결승에서 두 번째로 만나는 상대임에도 전술적 준비가 부족했다"면서 "재임 기간 중 선수 선발과 관련해서 감독이 직접 다양한 선수를 보고 발굴하려는 의지가 보이지 않았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위원들은 그 부분(경기력 부재)을 중점적으로 이야기했지만 클린스만 감독은 인정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전력강화위는 클린스만 감독의 근무 태도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황보 본부장은 "국내 체류 기간 부족한 근무 태도에 대해서도 국민들을 무시하는 것 같고, 여러 약속 지키지 않으면서 국민들의 신뢰를 잃어서 회복하기 불가하다는 평가가 있었다"고 말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해 2월 부임 후 꾸준히 외유 논란에 휩싸였다. 황보 본부장은 "국민적인 관심을 받는 스포츠인 축구에서 그동안 대표팀 감독은 내용과 결과가 이슈가 됐는데, 근무 태도가 이슈가 되면 안 된다는 비판도 있었다"고 강조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대회 기간에는 선수단 내 불화가 발생하기도 했다. 손흥민(토트넘)과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등 핵심 선수들이 다툼을 벌였다. 이에 황보 본부장은 "선수단 관리에 대해서는 팀 분위기와 내부 갈등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고, 지도자로서 팀의 규율과 제시하는 점에서 부족했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클린스만 감독은 오히려 변명만 늘어놓을 뿐이었다. 황보 본부장은 "클린스만 감독은 그것(선수단 내 불화)이 경기력의 영향이 됐다고 설명했다"면서 "핑계를 대는 것보다는 불화 때문에 경기력이 안 좋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클린스만 감독의 만행을 더는 지켜볼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결국 전력강화위는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로 뜻을 모았다.

    황보 본부장은 "이러한 여러 가지 이유로 클린스만 감독이 더 이상 대표팀 감독으로 리더십을 발휘하기 힘들다고 판단했다"면서 "교체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전반적으로 모아졌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결국 전력강화위의 뜻을 받아들였고, 이날 주요 임원진을 소집해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 여부를 논의했다. 결과는 오후 2시 40분 발표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