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정몽규 회장, 마침내 등장' 축협, 16일 임원 회의 소집…클린스만 경질할까

축구

    '정몽규 회장, 마침내 등장' 축협, 16일 임원 회의 소집…클린스만 경질할까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류영주 기자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류영주 기자마침내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이 모습을 드러낸다. 위르겐 클린스만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의 거취 문제가 결정될지 관심을 모은다.

    대한축구협회(KFA)는 오는 16일 정몽규 회장 및 주요 임원진이 참석하는 임원 회의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회의는 비공개로 진행되며, 회의 결과 발표는 미정이다.

    협회는 15일 서울시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제1차 전력강화위원회를 개최했다. 마이클 뮐러 전력강화위원장 등 위원 9명이 참석했고, 현재 거주지인 미국에 있는 클린스만 감독은 화상으로 참석했다.

    브리핑을 맡은 황보관 협회 기술본부장은 "감독 거취와 관련해서 여러 가지 이유로 클린스만 감독이 더 이상 대표팀 감독으로 리더십을 발휘하기 힘들다고 판단했다"면서 "교체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전반적으로 모아졌다"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협의 내용은 협회에 보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는 최종 결정권자인 정 회장에게 협의 내용을 보고하겠다는 의미다.

    전력강화위는 클린스만 감독의 근무 태도, 경기력 문제, 선수단 관리 등에 대해 지적했다. 결국 임원진은 클린스만 감독을 경질하는 방향으로 뜻을 모았다.

    경질 여론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정 회장의 결단만 남은 상태다. 그동안 침묵으로 일관했던 정 회장이 해명과 함께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을 승인할지 관심을 모은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