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디어

    기자 10명 중 8명은 이동관 방통위원장 임명 '반대'

    핵심요약

    한국기자협회 긴급 여론조사 기자 1473명 응답 결과

    이동관 대통령실 대외협력특보. 연합뉴스이동관 대통령실 대외협력특보. 연합뉴스기자 10명 중 8명은 차기 방송통신위원장(이하 방통위원장) 후보로 유력한 이동관 대통령실 대외협력특보(이하 특보)의 임명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기자협회는 현직 기자들을 대상으로 이 특보가 방통위원장으로서 적절한지를 묻는 온라인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이 특보의 방통위원장 임명에 반대한다는 의견이 80%에 달했다.
     
    조사에 참여한 기자 1473명 중에서 80%가 '이동관 방통위원장 임명에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구체적으로 '적극 반대한다'는 의견은 62.5%였고, '반대한다'는 응답은 17.5%로 나타났다. 반면 '찬성한다'는 7.1%, '적극 찬성한다'는 6.0%였다. '모르겠다'는 응답은 6.9%였다.

    이 특보의 방통위원장 임명에 반대하는 이유(복수응답)는 '이명박 정부에서 언론탄압에 앞장선 인물이어서'라는 응답이 80.3%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현직 대통령실 인사 임명은 방통위 독립성 침해' 61.5%, '자녀 학교폭력 무마 의혹' 58.5%, '경험이 부족한 미디어 정책 비전문가' 25.4% 등으로 집계됐다.

    임명에 찬성하는 이유(복수응답)로는 '대통령 인사권 존중'이라는 의견이 53.9%로 과반이었다. 다음으로 '대통령 국정철학 뒷받침 가능'이 43%, '경험이 많은 미디어 정책 전문가' 25.9%, '강력한 정책 추진 능력' 22.3% 등이 뒤따랐다.

    한국기자협회 김동훈 회장은 "이동관 전 특보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언론 당사자인 기자들의 여론이 어떤지 살펴보기 위해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했다"며 "반대 의견이 상당히 높게 나타났는데도 대통령실이 방송통신위원장 임명을 강행한다면 언론계의 엄청난 반발에 직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한국기자협회가 여론조사 기관 마켓링크에 의뢰해 협회 소속 203개 언론사의 기자 총 1만1122명 중 문자 발송에 성공한 1만 1069명을 대상으로 지난 16일부터 19일 오전까지 모바일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조사 참여자는 1473명으로 응답률은 13.30%이며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는 ±2.6%포인트이다.

    이 특보는 이명박 정부 청와대 홍보수석·언론특보 시절 언론통제 의혹을 비롯해 자녀 학교폭력 문제까지 불거지며 방통위원장 자격 논란에 휩싸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