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디어

    KBS '북한 엑스포' 오독 사과 "'정정 없었다'는 오보"

    KBS 제공KBS 제공KBS가 '뉴스7' 방송 도중 '부산 엑스포'를 '북한 엑스포'로 오독한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KBS 보도본부는 19일 공식입장을 내고 "어제(19일) '뉴스7' 방송 도중 윤석열 대통령의 프랑스, 베트남 순방 소식을 보도하면서 남자 앵커가 멘트 앞 부분에서 '부산 엑스포'를 '북한 엑스포'로 잘못 말했다. 다만 이어지는 문장에서는 '부산'으로 제대로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뤄진 사후 조치에 대해 "제작진은 뉴스를 마치자마자 발음을 잘못한 것 같다는 부서 내 직원의 지적에 따라 이를 확인했고, 그 결과 실제 발음을 잘못한 것을 파악해 바로 다음 뉴스인 '뉴스9'에서 사과 및 정정 멘트를 하고 인터넷 다시보기를 수정했다. 그 사이 시청자의 지적이나 항의 전화는 한 통도 없었다"고 전했다.

    일부 기사에서 보도된 "KBS가 '7시 뉴스' 도중 또는 2시간 사이 시청자들 항의가 빗발쳤는데도 정정이나 사과를 하지 않았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사실과 전혀 다르다"며 "KBS는 오류를 발견했을 경우 가장 신속하고 솔직하게 수정하는 것이 공영방송 저널리즘의 기본이라고 보고 이를 지키고자 노력하고 있다. 다만 이번 오류를 빚은 데 대해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해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