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영화

    '시나리오 갑질' 논란에 제작사 "불공정 계약 없었다"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스마트이미지 제공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스마트이미지 제공영화사 수작 측이 시나리오 갑질 논란을 부인했다.

    영화사 수작(이하 수작) 박재수 대표는 19일 공식 입장을 내고 "제작사는 작가와 2020년 10월 영화 'A'의 '각본 및 감독계약서'와 '영화화 권리확인서'를 체결하고 캐스팅을 8개월 정도 진행하고 있었다. 캐스팅과 투자가 진행 중인 시기라 감독의 업무는 시작되지 않았고, 따라서 그사이 작가가 맡은 업무는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2021년 10월 갑자기 작가가 캐스팅이 오래 걸린다고 작품을 가지고 나가겠다고 했다. 받아들이지 않자 계약해지를 주장하면서, '영화인 신문고'에 불공정 계약으로 신고했다. '영화인 신문고'는 2022년 8월 2일 계약해지를 강제할 수 없다는 최종 의결서를 내고 사건을 종결 처리했다"며 해당 내용이 적힌 영화인 신문고 중재위원회 최종 의결서를 발췌·첨부했다.

    이 과정에서 다른 감독을 섭외해 시나리오를 대폭 수정한 후 캐스팅과 투자를 성사시켰는데 수작과의 작업을 거부하던 작가가 갑자기 감독을 하겠다고 나섰다는 설명이다.

    박 대표는 "작가가 1년 넘게 신문고 신고, 형사고소 등 신의에 위배되는 행동을 하며 연출을 거부하였기에 어쩔 수 없이 다른 감독을 섭외해서 시나리오를 대폭 수정하고 나서 캐스팅과 투자를 성사시켰다"며 "이미 상황을 돌이킬 수 없고, 계약대로 각본 크레딧과 각본료 잔금과 수익지분을 주겠다고 했다. 하지만 작가는 감독을 시켜주거나 그게 아니면 제작을 중단하라고 하면서 왜곡된 사실들을 인터넷 커뮤니티에 게시하고 언론에 제보했으며 이로 인해 영화 제목과 배우들의 실명들이 공개되며 현재 촬영 중인 영화에 큰 피해를 입히고 있다"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영화 한 편 제작 들어가는 게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를 살고 있다. 법적으로 문제가 없고 작가의 주장에 무리가 있다고 해도 원만히 해결하고 제작에 임했어야 했다. 온 힘을 다해 영화 촬영에 임하고 있는 감독과 스태프들, 배우들에게 미안한 마음이다. 제작자로서 사실을 바로잡고 작가와의 원만한 합의점을 찾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생각"이라고 약속했다.

    앞서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의 시나리오를 제작사에 빼앗겼다는 작가의 글이 게시 됐고, 이른바 시나리오 갑질 논란으로 해당 영화·제작사 등에 대한 보도가 이뤄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