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연예가 화제

    "안재현 믿었다" 구혜선 항소에 HB엔터 '맞고소' 예고

    배우 구혜선. 황진환 기자배우 구혜선. 황진환 기자배우 구혜선이 출연료 미지급 소송에 대한 항소를 결정하자 HB엔터테인먼트도 강경 대응에 나섰다.

    구혜선은 최근 전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이하 HB엔터)를 상대로 1억700여만 원을 지급하라며 낸 손해배상 소송에 패소했다.

    이에 지난 19일 SNS를 통해 "이전에 방영한 드라마의 일부 출연료 미지급 사태로 마음고생의 경험이 있었다. 전 소속사의 유튜브 출연료 미지급까지 계속되면서 그간 3억 원이 훌쩍 넘는 손실을 홀로 감당하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인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전 배우자(배우 안재현)를 믿었기에 전 배우자가 소속된 HB엔터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기꺼이 (12회 이상) 무보수로 출연했고 더불어 콘텐츠 기획과 장소, 음악, 편집 등의 용역을 제공하기도 했다"라며 "콘텐츠는 총 1000만건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음에도 전 소속사는 출연료를 지급하기는 커녕 지금은 천국으로 간 제 사랑하는 반려동물들이 담긴 영상물을 강제 폐기했고, 저를 돕고자 나선 증인을 형사고발하는 등 수년 동안 괴롭힘을 일삼아왔다"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구혜선은 "그런 이들에게 패소했다는 판결은 상식적으로 인정할 수 없으며 인정해서도 안되는 문제이기에 손해를 감수하고서라도 항소를 진행하고자 한다. 미래의 후배들이 다시는 저 같은 일들을 겪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바람과 동시에 선출연 후 미지급이라는 제작시스템의 갑질 횡포에 대해 반드시 경종을 울려야 한다는 의지에서 비롯됐다. 이러한 잘못된 관행은 없어져야 할 것이며 반드시 시정되어야 하기에 항소를 통해서 이를 바로잡고자 한다"고 항소 결정과 그 이유를 밝혔다.

    그러자 HB엔터도 20일 입장을 내고 구혜선의 주장을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HB엔터는 "수년간 구혜선씨의 전속 계약 관련 분쟁 및 반복되는 허위 주장에 근거한 소송 등으로 인해 계속적인 법률 대응을 해야 하는 재산적 피해와 임직원 및 소속 아티스트들이 정신적 피해를 심각하게 입고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구혜선씨는 본인의 의지로 시작한 분쟁들과 관련한 사법기관의 엄중한 판단들에 대해 잘못되었다는 입장을 밝히며 법원의 판단을 왜곡하고 허위 사실로써 피해자 행세를 하고 있다. 그러나, 대한상사중재원과 법원의 판단은 HB엔터가 구혜선씨에게 미지급한 금액이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구혜선의 주장을 '허위'로 간주했다.

    HB엔터는 "본 사건은 출연료 미지급이라거나 갑질 횡포와는 전혀 관계 없는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구혜선씨는 수년간 다양한 허위 사실로 HB엔터의 명예와 신용을 훼손하고 있다"며 "당사는 구혜선씨가 잠시나마 소속 배우였기 때문에 수년간 계속되는 부당한 청구에 언론 보도를 자제하며 법적으로만 대응해왔으나 법원의 판결조차 왜곡하고 부인하며 회사의 업무를 방해하고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일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으므로 구혜선씨의 모든 허위 사실 공표 및 허위 보도에 대해 법적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