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尹대통령 "서해수호 55명 영웅, 영원히 기억" 일일이 호명하다 울먹여

대통령실

    尹대통령 "서해수호 55명 영웅, 영원히 기억" 일일이 호명하다 울먹여

    24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희생된 55명 용사의 이름을 호명하기 전에 울먹이고 있다. 연합뉴스24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희생된 55명 용사의 이름을 호명하기 전에 울먹이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서해수호의 날을 맞아 천안함 피격과 연평·대청해전, 연평도 포격전 등을 '북한의 무력 도발'이라 재확인하고,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해선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조국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을 기억하고 예우하지 않는다면 국가라고 할 수 없다"며 희생된 55명의 용사의 이름을 일일이 호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날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국민과 함께 국가의 이름으로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켜낸 위대한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 앞서 무대에 올라 55명의 용사 이름을 한 명씩 직접 호명했다. 서해수호의날에 현직 대통령이 직접 55명의 이름을 호명한 것은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호명에 앞서 "누군가를 잊지 못해 부르는 것은 영원히 기억하겠다는 다짐"이라며 "우리가 꿈을 향해 달리고 가족과 함께 웃는 행복한 하루를 보내도록 국가와 국민을 지켜내는 것이 자신들의 꿈이었던 영원한 바다사나이 55명의 영웅의 이름을 부르겠다"고 말했다.

    이름을 부르기 전 감정이 복받친듯 말을 잇지 못하며 다소 울먹이기도 했다. 유가족과 참석자들도 손수건으로 눈믈을 닦으며 흐느끼는 모습도 보였다.

    눈물 흘리는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눈물 흘리는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이어 "북한의 기습공격에 NLL(북방한계선)을 사수한 제2연평해전 용사", "백령도를 사수하다 전사한 천안함 용사", "투철한 군인정신을 보여준 연평도 포격전 용사"들의 이름을 불렀다.

    마지막으로 "자유를 지켜낸 뜨거운 용기를 가진 용사들, 서해를 지키는 임무와 사명을 완수한 용사들, 대한민국은 55분의 용사를 영원히 기억하겠다"는 말로 호명을 마쳤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우리 해군과 해병대 장병들은 연평해전, 대청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전 등 수많은 북한의 무력 도발로부터 NLL(북방한계선)과 우리의 영토를 피로써 지켜냈다"고 했다.

    현충탑 참배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연합뉴스현충탑 참배하는 윤석열 대통령 내외. 연합뉴스
    이어 "조국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분들을 기억하고 예우하지 않는다면, 국가라고 할 수 없다. 국가의 미래도 없다"며 "우리 국민과 함께 국가의 이름으로,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켜낸 위대한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또 "북한은 날로 핵무기를 고도화하고 있고, 전례 없는 강도로 미사일 도발을 감행하고 있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고도화와 도발에 맞서 '한국형 3축 체계'를 획기적으로 강화하고, 한미·한미일 안보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반드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 대통령은 "서해수호 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은 대한민국뿐 아니라 세계의 자유, 평화, 번영의 초석이 될 것"이라며 "유가족과 참전 장병들께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고 민평기 상사 묘역 참배하는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고 민평기 상사 묘역 참배하는 윤석열 대통령.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기념식 참석에 앞서 국립대전현충원의 제2연평해전, 연평도 포격전 묘역과 천안함 묘역, 고(故) 한주호 준위 묘소를 찾아 유가족, 참전 장병들과 함께 참배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김건희 여사도 함께 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이기식 병무청장, 박정환 육군참모총장,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정상화 공군참모총장,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라 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 안병석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등도 참석했다.

    조천형 상사(제2연평해전 전사자)의 모친인 임헌순씨, 서정우 하사(연평도 포격전) 모친 김오복씨, 민평기 상사(천안함 피격) 모친 윤청자씨, 정종률 상사(천안함 피격) 아들 정주한씨, 한주호 준위 배우자 김말순씨,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도 함께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