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무현, 자살하라'' 김동길 교수 뭇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노무현, 자살하라'' 김동길 교수 뭇매

    뉴스듣기

    논객들 애도-비판 격론…다음 아고라에서 추모 서명

    ㄴㄴ
    노무현 전 대통령이 23일 오전 봉하마을 뒷산 바위 위에서 투신해 서거했다. 노 전 대통령은 인근 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네티즌들의 애도물결이 이어지는 가운데 ''노사모''와 ''사람사는 세상'' 등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접속자가 폭주하면서 사실상 접근이 힘든 상태다.

    다음 아고라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빕니다'' 추모 서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오후 2시 26분 현재 5만여명의 추모객이 다녀갔다.

    대화명 ''pooh''는 "믿기지 않는다. 늘 존경했기에... 갑작스런 비보에.. 말을 더 잊기가.. 편히 잠드소서"라며 안타까워 했다. ''자이''도 "억장이 무너집니다. 베란다에 조기 걸었습니다"라며 애통해 했다.

    한편, 지난달 15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먹었으면 먹었다고 말을 해야죠''라는 제목으로 노 전 대통령의 비리 의혹에 대한 비판 글을 올린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가 네티즌들의 표적이 되고 있다. ''자살''을 선택하라는 문구가 있었기 때문이다.

    김 명예교수는 이 글에서 "그(노무현 전 대통령)가 5년 동안 저지른 일들은 다음의 정권들이 어떻게 바로잡을 수 있다고 하더라도 도덕적인 과오는 바로잡을 길이 없으니 국민에게 사과하는 의미에서 자살을 하거나 아니면 재판을 받고 감옥에 가서 복역하는 수밖에는 없겠습니다"라고 주장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은 격렬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a
    대표적인 보수논객 조갑제 씨도 이날 자신의 홈페이지에 ''盧武鉉의 자살, 南相國의 자살''이라는 글을 메인에 올려놓고 격한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2004년 3월 고(故) 남상국 전 대우건설 사장의 자살과 이번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결부 지으며 "그 생명의 값에는 차별이 없다"고 정리했다. 네티즌들은 옹호글과 비판글로 나뉘어 공방을 벌이고 있다.

    진중권 중앙대 겸임교수는 진보신당 당원 게시판에 ''[근조] 노무현 대통령의 추억''이라는 글을 통해 노 전 대통령과 자신과의 인연을 소개하면서 "가장 매력적인 정치인이었다"고 회고했다. 진 교수는 또, 이명박 대통령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