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현장EN:]콜드-비오와 작업한 최예나 "성덕의 마음으로"

가요

    [현장EN:]콜드-비오와 작업한 최예나 "성덕의 마음으로"

    핵심요약

    최예나의 시선으로 바라본 사랑의 과정 담은 첫 싱글 앨범 '러브 워'로 컴백
    타이틀곡 '러브 워'와 수록곡 '워시 어웨이' 작사·작곡 참여
    이제껏 보여준 씩씩하고 톡톡 튀는 곡과 180도 달라진 그루비한 곡, 비오 피처링
    "여러 가지 두루두루 잘 어울리는 사람이 되자는 마음"

    가수 최예나가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열린 첫 싱글 앨범 '러브 워'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러브 워'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가수 최예나가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열린 첫 싱글 앨범 '러브 워' 쇼케이스에서 타이틀곡 '러브 워'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시선을 마주치지 않고 서로를 등진 채로 각자 하고 싶은 말을 하는 연인, 스테이크와 과일을 무참하게 썰어버려 붉은빛이 가득한 식탁… 최예나 신곡 '러브 워'(Love War)는 아무 감정도 남지 않은 것 같은 차가운 두 사람의 권태기를 다룬다. '스마일리'(ˣ‿ˣ)(SMiLEY)와 '스마트폰'(SMARTPHONE)으로 알록달록하면서도 활기찬 이미지를 각인한 최예나는 이번 노래로 이미지 변신을 꾀한다.

    16일 오후 4시,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최예나의 첫 번째 싱글 앨범 '러브 워'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방송인 김일중이 맡았다. 동명의 타이틀곡 '러브 워' 무대와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남녀 댄서와 소파, 식탁 등의 소품을 적극 활용해 한 편의 이야기를 무대에 담아내고자 한 점이 인상적이었다. 포인트 안무가 따로 있다기보다는 곡의 분위기를 무대에 녹이는 데 집중했다는 최예나의 설명이 이해됐다.

    첫 싱글 앨범 '러브 워'는 최예나의 시선으로 바라본 '사랑'에 관한 이야기다. 타이틀곡 '러브 워'에서는 이별 직전의 연인이 되어 가시돋친 말들로 가득한 서로의 입장을 노래했다. '음원 강자'로 꼽히는 가수 비오가 피처링을 맡았고 뮤직비디오에도 출연했다. 최예나는 작사와 작곡에 모두 참여했다.

    최예나는 "지금까지 보여드렸던 곡과 전혀 다르다. 서로 다투는 이야기를 직설적인 가사로 표현한 그루비한 곡이다. '환승연애' 나연-희두 커플 같은 느낌이다. 너무 사랑하는데 다투는 그런 느낌도 담아봤다"라고 소개했다.

    최예나가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최예나가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환승연애2'를 보고 영감을 얻었냐는 질문에 최예나는 "아직 보진 않았는데 (프로그램이) 너무 유명해서 모든 커플의 서사를 다 알고 있다. 나연-희두가 이 노래랑 너무 잘 맞더라"라고 부연했다.

    처음부터 듀엣곡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한 건 아니었다. 프로듀싱을 맡은 콜드와 작업하면서 여러 이야기를 자유롭게 나눴다. 최예나는 프로듀서인 콜드, 타이틀곡 피처링을 해 준 비오 모두 본인 플레이리스트(음악 목록)에 있던 아티스트였는데 이렇게 협업하게 돼서 영광이었다고 운을 뗐다. 본인 표현을 빌리자면 "성덕의 마음으로 작업"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계속 얘기하다가 피처링도 있으면 좋을 것 같다는 얘기가 나오면서 정말 자연스럽게, 물 흐르듯이 이렇게 흘러서 여기까지 온 것 같다"라며 "콜드 PD님이랑 같이 작업하면서 노래를 들어보는데 이 노래는 피처링이 비오씨만 한 사람이 없다 싶었다. 비오씨가 딱이었다. 꼭 같이하고 싶다고 했는데 노래가 좋다며 흔쾌히 해주셨다"라고 전했다.

    비오와의 호흡을 묻자, 최예나는 "비오님 파트 남겨두고 트랙을 먼저 보내드렸는데 비오님이 녹음해서 보내주신 걸 듣고 '와, 어떻게 이렇게 원래 있던 곡처럼 척하면 척하고 해주시는지 모르겠다' 싶었다. 내가 팬이어서 그런가 생각하기도 했고. 너무 완벽했다. 준비하는 내내 전혀 트러블 없이 너무 퍼즐이 탁탁탁 채워지는 것처럼 완성된 것 같다"라고 감탄했다.

    최예나가 '러브 워'를 부르는 모습.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최예나가 '러브 워'를 부르는 모습.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이미지 변신을 한 이유가 있을까. 최예나는 "많은 분들이 저를 기억해 주시고 떠올리는 모습과는 전혀 다른 이미지로 새로운 변신 하면서 '최예나는 이런 것도 가능하구나' '이런 매력도 있구나' '되게 신선하다'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다. 이번 앨범 재킷 사진 댓글도 보면 '너무 신선하다' '완전 변하셨구나' 등 좋은 댓글이 많더라. 준비하는 내내 기뻤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변신의 한가운데에는 역시 음악이 있었다. 최예나는 "확실한 변화를 줘야겠다는 생각, 나만의 강점이자 무기를 녹여내야겠다는 생각으로 음색적인 부분에서 어떻게 하면 목소리가 조금 더 꽂힐까 생각했다. 감정을 입히는 데 신경 썼던 것 같다"라며 "진짜 예나만의 색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려야겠단 마음으로 음악에 집중해서 작업했던 거 같다"라고 전했다.

    '러브 워' 외에도 인트로인 '러브 이즈 오버'(Love is over)와 수록곡 '워시 어웨이'(Wash away)까지 총 3곡이 실렸다. 알앤비 무드의 기타 테마로 이루어진 '워시 어웨이'도 최예나가 작사와 작곡에 참여한 곡이다. 인트로로 시작해 타이틀 '러브 워'로 끝나는 구성도 앨범의 전체적인 흐름을 고려한 배치였다.

    최예나 '러브 워' 콘셉트 사진.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최예나 '러브 워' 콘셉트 사진. 위에화엔터테인먼트 제공최예나는 "'러브 이즈 오버'는 앨범의 포문을 여는 느낌으로 해서, 클래식한 느낌의 악기 연주와 같이 되게 느낌 있게 시작한다. '워시 어웨이'로 새로운 변화를 주고, '러브 워'에서 빡! 임팩트를 꽂아 넣는 단계로 잘 준비했던 것 같다"라며 "무대에서도 안무보다는 노래의 흐름, 느낌, 콘셉트가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소품을 많이 활용했다"라고 밝혔다.

    기존과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돌아온 최예나는 "하나만 어울리지 말고 여러 가지 두루두루 잘 어울리는 사람이 되자는 마음이다. 열심히 준비했는데 뮤직비디오를 보니 이것도 좀 잘 어울리는 것 같아 마음에 든다. 이것 또한 예나라고 생각한다"라며 "번뜩이는 무언가가 있어서 영감을 받을 때, 도전을 꺼리지 않고 계속 맞닥뜨리면서 한계 없이 새로운 변화를 주고 싶은 게 제 목표와 꿈"이라고 말했다.

    최예나의 첫 싱글 앨범 '러브 워'는 오늘(16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