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가요

    [현장EN:]SF9 컴백…찬희-재윤-로운이 받고 싶은 댓글은

    핵심요약

    6개월 만에 미니 12집 '더 피스 오브 나인' 발매
    타이틀곡 '퍼즐', 펑크를 기반으로 한 팝 장르…주호는 작사·작곡, 휘영은 작사 참여
    재윤 '스테이 위드 미'로 첫 자작곡 수록
    미스터리한 요원이라는 콘셉트, 멤버들 만족도 높아

    9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SF9 미니 12집 '더 피스 오브 나인' 쇼케이스가 열렸다. FNC엔터테인먼트 제공9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SF9 미니 12집 '더 피스 오브 나인' 쇼케이스가 열렸다. FNC엔터테인먼트 제공남성 아이돌 그룹 SF9이 미스터리한 요원으로 돌아왔다. 이번 열두 번째 미니앨범에는 멤버들이 직접 작사와 작곡에 참여한 타이틀곡 '퍼즐'(Puzzle)을 포함해 총 6곡이 담겼다. 멤버들은 이번 앨범을 향한 만족도가 높다고 입을 모았다. 그러면서 듣고 싶은 반응을 귀띔했다.

    9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SF9 미니 12집 '더 피스 오브 나인'(THE PIECE OF9) 발매 쇼케이스가 코미디언 유재필의 사회로 진행됐다. 오랜만에 로운이 복귀해 재윤·다원·로운·주호·유태양·휘영·찬희 7인으로 활동하게 된 SF9은 타이틀곡 '퍼즐'과 수록곡 '러브 컬러'(Love Colour) 두 곡의 무대를 선보였다.

    '더 피스 오브 나인'은 흩어진 조각(PIECE)을 퍼즐(Puzzle)처럼 모아 완전한 SF9으로 향하는 발걸음을 담은 앨범이다. 타이틀곡 '퍼즐'은 결말을 찾아 나가는 이야기를 퍼즐에 비유해 풀어낸 가사와 중독성 있는 훅 멜로디가 인상적인 펑크 기반의 팝 장르 곡이다. 찬희는 "저희가 자신 있는 곡으로 돌아왔으니까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왼쪽부터 SF9 다원, 로운. FNC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SF9 다원, 로운. FNC엔터테인먼트 제공타이틀곡 '퍼즐' 작사에는 주호와 휘영이 참여했다. 작곡에도 참여한 주호는 "수록곡 다양하게 작업해왔는데 좋은 기회가 생겨서 타이틀 참여하게 됐다. 타이틀만큼은 곡부터 안무까지 기존에 해 왔던 틀을 벗어나서 저희가 하나하나 만들고 싶었다. 멤버들의 색깔을 가장 잘 아는 건 본인들이라고 생각해서 '해봐도 되겠습니까' 하고 회사에 살짝 말씀드렸고, 같이 해 보자고 하셔서 참여하게 됐는데 잘 나온 것 같다. 제가 한 건 비록 크게 많이 없지만 열심히 썼다"라고 말했다.

    주호는 타이틀곡 작업 당시 '송 캠프'에 들어갔다. 송 캠프란 여러 작곡가가 모여서 작곡하는 방식으로 K팝 제작 과정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형태다. 주호는 "이번에 두 번째로 송 캠프에 들어갔는데 딱딱한 분위기가 아니었다. 작곡가들 사이에서 삼겹살이 그렇게 유명하고 드시고 싶어 하는지 몰랐다. 삼겹살로 가까워졌다. K-푸드가 이렇게 영향력 있는 줄, 이번 곡 작업하면서 다시 한번 느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미니 12집 '더 피스 오브 나인'에 실린 6곡 중 멤버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곡은 하나도 없다. 수록곡 '러브 컬러'와 '파이터'(Fighter)는 주호와 휘영이 작사에 참여했고, '뉴 월드'(New World)는 주호, 휘영, 찬희가 작사에 힘을 보탰다. 주호는 '꽉'(Tight) 작사진으로도 이름을 올렸다. 재윤은 마지막 트랙 '스테이 위드 미'(Stay with me) 작사·작곡에 참여해 첫 자작곡을 실었다.

    왼쪽부터 SF9 유태양, 재윤. FNC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SF9 유태양, 재윤. FNC엔터테인먼트 제공재윤은 "제 첫 자작곡이 이번 앨범에 실렸다. '스테이 위드 미'라는 노래고, 저한테 팬이라는 존재가 나타났을 때부터 지금까지 팬분들에 대한 생각을 썼는데, 이번에 저희 콘서트 때 미리 들려드렸다. 정식으로 앨범을 통해 들려드릴 수 있어서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이번 앨범 수록곡 작사에 참여한 휘영은 그간 아티스트로서 성장한 부분을 물었을 때 "저도 잘 모르겠지만…"이라고 잠시 조심스러워했다. 그는 이내 "성장한 부분이 있다면, 작사할 때 좀 더 포용력이 생겼다고 할까. 예전에는 랩 같은 경우에는 빈 부분에 앞뒤 개연성 생각하는 게 부족했다면 (지금은) 그런 부분이 늘지 않았나"라고 전했다.

    드라마 '내일'과 예능 '바퀴 달린 집 4' 등에 출연하며 개인 활동에 집중해 온 로운은 모처럼 팀 활동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로운은 "일단은 안무 연습하는 게 재미있었다. 정말 시안도 열정 있게 여러 안무가님께 부탁하면서 멤버들이 제일 잘하는 느낌, 곡과 어울리는 안무를 정했다. 제가 (고르는) 그 과정에 참여하진 않았지만 멤버들을 믿고 있었다. 안무 영상 최근에 찍었는데 정말 너무 잘 준비돼 있더라"라며 "팬분들을 만날 생각에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SF9 주호, 찬희, 휘영. FNC엔터테인먼트 제공왼쪽부터 SF9 주호, 찬희, 휘영. FNC엔터테인먼트 제공마지막으로 이번 활동에서 받고 싶은 댓글이 있냐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찬희는 "저는 이런 댓글을 받아보고 싶었다. 'SF9이 최고다'"라고 해 좌중에 웃음이 터졌다. MC 유재필이 이미 그런 댓글은 달렸을 거라고 하자 찬희는 "제가 못 본 것일 수도 있지만 한번 받아보고 싶었다. 꼭 적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재윤은 "'SF9이 찢었다'라는 얘기를 듣고 싶다. 지금 컴백해서 가요계를 찢었다!"라고 짧게 답했다. 로운은 "저는 최고도 너무 좋고 찢은 것도 너무 좋은데 여러 콘셉트에도 잘 어울린다는 댓글이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SF9의 열두 번째 미니앨범 '더 피스 오브 나인'은 오늘(9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