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박영수 딸 특혜 분양, 중앙지검에…'50억 클럽' 본격 재수사

뉴스듣기


법조

    [단독]박영수 딸 특혜 분양, 중앙지검에…'50억 클럽' 본격 재수사

    뉴스듣기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 사건도 중앙지검에 이첩
    대장동 의혹 또 다른 축 '50억 클럽' 규명되나

    박영수 전 특별검사. 윤창원 기자박영수 전 특별검사. 윤창원 기자
    대장동 아파트를 특혜 분양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딸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50억원을 빌린 뒤 이자 없이 갚은 혐의를 받는 머니투데이 홍선근 회장 두 사람을 서울중앙지검이 수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의 또 다른 축인 '50억 클럽'에 대한 검찰 수사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30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강백신 부장검사)는 박 전 특검의 딸 박모씨의 주택법 위반 혐의 사건을 지난 10월 중순 수원지검으로부터 넘겨받아 배당한 뒤 자료 검토 등 본격적인 수사를 진행 중이다.

    박씨는 지난해 6월 화천대유가 보유하던 성남시 대장동 '판교 퍼스트힐 푸르지오(A1·2블록)' 아파트(84㎡)를 비정상적으로 분양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주택법상 분양 계약이 해지돼 미분양으로 전환된 아파트는 공모 절차를 다시 거쳐야 하지만, 화천대유는 이런 절차 없이 박씨 등 2명에게 아파트를 분양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이 사건을 수사한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9월 화천대유 이성문 대표와 박씨, 박씨와 같은 경위로 아파트를 분양받은 일반인 1명 등 3명을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수원지검으로부터 이 사건을 넘겨받아 지난 10월 중순 대장동 수사를 진행 중인 반부패수사3부에 배당했다.

    또 한 명의 '50억 클럽' 멤버로 지목된 홍 회장 사건도 마찬가지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25일 홍 회장을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수원지검에 송치했다. 홍 회장은 2019년 10월 김씨로부터 아내와 아들 명의로 총 50억원을 빌렸다가 약 두 달 뒤 이자 없이 원금만 갚은 혐의를 받는다. 수원지검은 나흘 뒤 같은달 29일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했다. 이른바 '50억 클럽' 관련 사건이 중앙지검 대장동 수사팀으로 모이고 있는 것이다.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 황진환 기자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 씨. 황진환 기자
    대장동 수사의 단초를 제공한 정영학 회계사의 녹음파일에는 김만배씨가 정치권과 법조계 인사 6명에게 50억원씩 제공하려고 한 정황이 등장한다. 화천대유가 직접 시행한 대장동 아파트(A12블록) 분양수익으로 박영수 전 특검과 권순일 전 대법관, 김수남 전 검찰총장, 곽상도 전 의원,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 홍선근 머니투데이 회장 등에게 돈을 건네려 한 정황이다.

    법조계에서는 현재 서울중앙지검이 지난해부터 진행된 대장동 사건을 정권 교체 이후 사실상 원점에서 재수사한 만큼, 이른바 '50억 클럽'에 대한 본격적인 재수사가 진행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에서는 검찰이 이재명 대표 주변과 관련 인사들만 선택적으로 수사하는 것 아니냐는 반발이 제기됐다. 검찰 관계자는 "대장동 사건과 관련된 의혹 전반에 대해서는 어떠한 편파성 없이 엄정하게 수사하고 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