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박지훈이 대중에게 듣고 싶은 '답'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가요

    [현장EN:]박지훈이 대중에게 듣고 싶은 '답'

    뉴스듣기
    핵심요약

    미니 5집 '핫 앤 콜드' 이후 약 1년 만의 컴백
    오로지 박지훈만의 목소리로 '넌 나의 답'이라고 노래하는 앨범 '디 앤서'
    타이틀곡 '나이트로', 절제된 카리스마 느낄 수 있는 곡
    박지훈이 꼭 한번 들어보라고 추천하고 싶은 수록곡은

    박지훈이 1년 만에 새 앨범 '디 앤서' 발매를 기념해 12일 오후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어 신곡 무대를 발표했다. 마루기획 제공박지훈이 1년 만에 새 앨범 '디 앤서' 발매를 기념해 12일 오후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어 신곡 무대를 발표했다. 마루기획 제공가수 박지훈이 1년여 만에 새 앨범을 냈다. 2019년 3월 솔로 데뷔한 후 부지런히 매년 두 장 이상의 미니앨범을 발매하며 바쁘게 달려온 그가 가수로서 1년이나 공백기를 보낸 건 이례적이다. 드라마를 촬영하며 배우로서 필모그래피를 추가하는 사이, 코로나19 상황이 완화돼 모든 종류의 '사회적 거리 두기' 조처가 해제됐고 이제 방청객과 함께하는 음악방송도, 떼창과 함성이 가능한 콘서트도 가능해졌다. 그래서 박지훈은 앨범 발매에 앞서 콘서트로 팬들을 만나 반가움을 나눴다.

    여섯 번째 미니앨범 '디 앤서'는 때로는 강렬하게, 때로는 부드럽게 오직 박지훈만의 목소리로 '넌 나의 유일한 답'이라고 노래하는 앨범이다. 박지훈은 12일 오후 5시 온라인으로 개최된 쇼케이스에서 앨범 수록곡을 전부 들으며 하나하나 특징을 짚었고, 타이틀곡 '나이트로'(NITRO)와 '문앤백'(Moon&Back)의 무대를 선보였다.

    가수로 오랜만에 컴백하는 것이어서 음악적으로나, 외적으로나 변화를 주려 했다. 일단 눈에 띄는 것은 머리색. 박지훈은 "확실하게 각인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3년 만에 빨간색으로 물들였다며 "다시 한번 열정적으로 달려보자는 의미를 담았다"라고 설명했다.

    박지훈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마루기획 제공박지훈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마루기획 제공미니 6집에 담긴 신곡 6곡을 두고 박지훈은 "진짜 다 너무 좋았다"라고 강조했다. 모든 곡이 저마다 앨범에 들어간 이유를 지녔다는 의미다. 박지훈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곡들이 되게 많았다. 듣는 분들이 트랙 순서에 따라서 여러 가지 감정을 느끼고 이 곡은 언제 들으면 좋을지, 순서를 개인적으로 짤 수 있을 것 같아서 기분이 되게 좋더라"라고 말했다.

    첫 번째 트랙 '사일런스'(Silence)는 "깊은 어둠과 적막 속에서도 너에게 꼭 닿을 수 있다는 감성적이고 희망을 가진 곡"이다. 세 번째 트랙이자 지난달 말 선공개한 '문앤백'은 "달의 뒤편으로 가서 둘만의 순간을 함께하고 싶다는 마음을 담고 있는 몽환적인 사운드의 곡"이다.

    '돈트 텔 애니원'(Don't Tell Anyone)을 두고 박지훈은 "청량한 멜로디에 귀여운 고백을 담고 있다"라고, '미드나잇'(Midnight)에 관해서는 "재회한 연인을 밤하늘에 비유해 사랑을 속삭이는 노래"라고 소개했다.

    박지훈이 타이틀곡 '나이트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마루기획 제공박지훈이 타이틀곡 '나이트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마루기획 제공'프레임'(Frame)은 "그루비한 리듬이 되게 매력적인 곡"이다. '자유를 잃어도 너라는 세상에 갇히고 싶다, 자유를 포기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은 "아름다우면서도 느낌 있는 곡"이다. 이번 앨범에서 박지훈이 '꼭 한 번은 들어봐 주세요' 하고 추천한 곡이기도 하다.

    박지훈은 "제일 마음에 드는데 제가 사실 너무 추구했던 방향이기도 했고, 너무 하고 싶은 곡이었다. 그런 무드가 약간 섹시하면서도 밤에 들으면 배가되는… 약간 고런 느낌을 받아서 녹음하면서도 되게 흡족해했던 기억이 있다"라고 돌아봤다.

    타이틀곡은 '나이트로'다. '나이트로'가 무슨 뜻일까. 박지훈은 "순간적으로 속도 높여주는 부스터"라고 설명했다. 이어 "긴박한 속도감을 함께 느낄 수 있는 곡"이라며 "뮤직비디오에서도 계속 어딘가로 뛴다. 부스터 장착한 것처럼"이라고 부연했다.

    이번 앨범을 준비하며 박지훈은 어느 때보다 본인 의견을 적극적으로 내려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앨범을 통해서 '나이트로'처럼 달려가면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저랑 듣는 사람이 (모두) 성장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왼쪽부터 MC 재재와 가수 박지훈. 마루기획 제공왼쪽부터 MC 재재와 가수 박지훈. 마루기획 제공
    2019년 데뷔한 후 처음으로 연 대면 콘서트에서 팬들을 직접 만난 박지훈은 "한층 성장하고 매력 있는,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라며 "돌출 무대 나가서 팬들 눈을 보면 글씨가 보이는 것 같다. '지훈아, 너무 보고 싶었어'라고. 너무 기쁘고 영광스러우면서도 울컥하더라. 그런 순간이 너무 좋았고, 그게 오프라인 콘서트의 매력이지 않나"라고 말했다.

    가수로도 배우로도 쉴 새 없이 활동 중인 박지훈은 각 활동의 어떤 부분에서 성취감을 느끼냐는 물음에, "사실 성취감을 느끼려고 활동하진 않는다. 저도 그렇고, 팬 여러분도 그렇고 부담감을 안겨드리면 죄송스러운 마음이다. 보시는 분들, 들으시는 분들이 즐거우면 저는 만족한다. 굳이 (성취감을) 느끼자면 그런 것으로 느낀다. 활동할 수 있음에 되게 감사함을 느끼고, 매 순간 최선 다하려고 노력한다"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팬들이나 대중에게 받고 싶은 '답'(ANSWER)이 무엇인지 묻자 박지훈은 "다양한 모습을 가진 배우나 가수. 다방면에서 활동이 가능한 친구, 아티스트, 가수, 배우 이런 얘기를 듣고 싶다"라고 바랐다.

    박지훈의 미니 6집 '디 앤서'는 오늘(12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발매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