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현장EN:]"'오겜', 우리 문화 수준 세계적인 반열에 올랐다고 생각"

문화 일반

    [현장EN:]"'오겜', 우리 문화 수준 세계적인 반열에 올랐다고 생각"

    핵심요약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 끝난 후 기자간담회 열어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감독상과 남우주연상 2관왕 차지
    황동혁 감독, 김지연 대표와 배우 이정재, 정호연, 박해수, 오영수 참석

     12일(현지시간)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이 열린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드라마 '오징어 게임' 제작진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우 오영수, 배우 겸 모델 정호연, 감독 황동혁, 제작자 김지연, 배우 이정재, 배우 박해수. 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이 열린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드라마 '오징어 게임' 제작진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우 오영수, 배우 겸 모델 정호연, 감독 황동혁, 제작자 김지연, 배우 이정재, 배우 박해수. 연합뉴스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방송계 오스카'로 불리는 에미상에서 감독상과 남우주연상을 받은 '오징어 게임' 팀이 기자간담회에서 소감을 밝혔다.

    12일(현지 시간) 밤 9시 30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JW 메리어트에서 '오징어 게임' 에미상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오징어 게임'을 연출한 황동혁 감독, 제작자인 김지연 대표, 배우 이정재, 정호연, 박해수, 오영수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오징어 게임'에서 성기훈 역을 연기한 이정재는 "황동혁 감독님과 김지연 대표님 그리고 또 한국에 또 넷플릭스 관계자 여러분들과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이 진짜 굉장히 열심히 했다는 표현보다 좀 더 더한 표현, 저희가 했던 일에 딱 맞는 표현이 뭘까 생각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정재는 "특히 감독님과 김지연 대표님이 준비해 놓으신 그 시나리오와 그리고 또 프로덕션 그 과정이 너무나도 훌륭했고 그리고 또 그 훌륭하게 나온 그 세트장 안에서 저희들이 한껏 연기를 아주 생동감 있게 더 잘할 수 있었던 거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다 보니까 훌륭한 제작 준비 과정과 저희가 또 생동감 있게 연기했던 모습을 많은 관객, 시청자 여러분들이 재밌게 봐주신 거 같다. 촬영은 굉장히 오래전에 끝났지만 기억이 계속 새록새록 나면서 오늘의 영광 때문에 함께 이렇게 온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라고 전했다.

    이정재는 여러 시상식에 참석하면서 '비영어권 콘텐츠로 어떻게 그렇게 많은 관객에게 사랑받았나' 하는 질문을 굉장히 자주 들었고, 시상식 기간에는 '비영어권 연기로 주연상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을 많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늘 이 상(남우주연상)을 받고 또 그 질문을 받았다. 연기자는 꼭 언어로만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표현하는 방법이 많이 있는데 언어가 다르다는 게 크게 중요하지 않다는 것을 이번 '오징어 게임' 성기훈으로 수상하면서 증명하게 된 거 같다고 말씀드렸다"라고 답했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주연 배우 이정재가 12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마이크로소프트 시네마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을 받고 트로피를 들고 있다. 연합뉴스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주연 배우 이정재가 12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마이크로소프트 시네마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을 받고 트로피를 들고 있다. 연합뉴스이정재는 "메시지와 주제가 훨씬 더 중요하기 때문에 그것을 잘 설명하고 전달하는 그 과정, 방법들은 연출적으로도 연기적으로도 굉장히 많다고 본다. '오징어 게임'이 그것에서 많은 부분에서 부합한 거 같아서 훨씬 더 기쁘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정호연은 "정말 '오징어 게임'을 만난 이후로 1년 동안 정말 좋은 추억 많이 쌓고 또 이렇게 황동혁 감독님과 정재 선배님도 상을 이렇게 받고 집에 돌아갈 수 있게 돼서 너무 행복하고 진심으로 좋은 추억이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박해수는 "저 또한 이렇게 귀중한 자리에 올 수 있다는 것만으로 굉장히 큰 상을 받았다고 생각하고, 선배님들과 황동혁 감독님과 김지연 대표님 이 1년 동안 정말 수고해주신 모든 분들이 있어서 아마 이 자리까지 저희가 오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박해수는 "여러 가지 시상식 다니면서 굉장히 큰 자부심을 느꼈다. 저희가 하고 저희가 만들어놓은 이 귀중한 작품들이 많은 사람들한테도 정말 귀중하게 보이고 있다는 것 때문에 굉장히 큰 자부심을 느낀 것만으로도 저한테는 앞으로 큰 채찍이 될 거 같고 그리고 또 한국 문화 자체가 역사가 되는 순간에 함께 있다는 점에서 저한테는 너무 감사한 상이었다"라고 돌아봤다.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이라는 것을 통해서 우리의 문화 수준이라고 할까, 그런 것이 세계적인 어떤 반열에 올라서 오늘 같은 자리가 오지 않았나 생각한다. 그런 차원에서 좀 더 국제적인 감각을 가지고 더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그런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제작자인 김지연 대표는 "저희가 처음에 이 '오징어 게임'이란 작품을 가지고 시리즈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을 때는 외국에서 좀 인기가 있지 않을까, 외국 사람들도 재밌게 보지 않을까 이런 생각으로 시작했는데 생각보다 너무너무… 그 이상이어서 지금 이 자리까지 와 있는데 사실 굉장히 비현실적으로 느껴진다"라며 "모든 배우들 그리고 모든 관계자분들이 사실 이 자리에 오기까지 정말 너무너무 수고를 많이 해주셨다. 이 자리를 빌려서 너무너무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고 밝혔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이 12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드라마 부문 감독상을 받은 뒤 트로피를 들고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이 12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드라마 부문 감독상을 받은 뒤 트로피를 들고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황동혁 감독은 "지난 추석 때 저희('오징어 게임')가 공개됐는데 믿을 수 없는 일들이 저희에게 1년 동안 일어난 거 같다. 저뿐만이 아니라 '오징어 게임'에 관계된 모든 분들께 정말 잊을 수 없는 한 해가 되었고, 그 피날레가 마침내 이 에미에서 이루어진 거 같아서 더 뜻깊은 하루였던 거 같다"라고 돌아봤다.

    황 감독은 "너무 길고 힘든 하루였다. 어쨌든 이왕 온 거 저희는 '여기 온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이것만으로도 위너다' 얘기하지만 막상 빈손으로 돌아가면 씁쓸해지는 게 사람 마음이라, 그래도 우리가 뭔가 에미 트로피를 가지고 고국으로 돌아갈 수 있게 돼서 너무너무 행복한 밤"이라고 전했다.

    12일(현지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74th Primetime Emmy Awards) 시상식이 열렸다. '오징어 게임'은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이자 한국 드라마 최초로 △최우수 드라마 시리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여우조연상 등 6개 부문 7개 후보에 올랐다.

    이에 앞서 열린 2022 프라임타임 크리에이티브 아트 에미상(2022 Primetime Creative Arts Emmy Awards)에서 '오징어 게임'은 여우단역상(이유미), 스턴트 퍼포먼스상, 시각효과상, 프로덕션디자인상 등 4개 부문 트로피 주인공이 된 바 있다.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은 지난해 9월 넷플릭스 TV(비영어) 부문에서 최초 공개됐다. 28일 동안 누적 시청량 기준 16만 5045만 시간을 기록했으며, 작품 공개 단 12일 만에 역사상 가장 인기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로 자리 잡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