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보복정치 중단을…尹대통령, 추석 직후 만나자"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재명 "보복정치 중단을…尹대통령, 추석 직후 만나자"

    뉴스듣기
    핵심요약

    검찰 기소뒤 페이스북에 "지금 정치는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권력으로 상대 먼지를 터는 정치는 국민 외면 받을 것"
    "민생과 경제 회복 위해 언제든 초당적 협력. 절차도 형식도 관계 없다"

    국회사진취재단·연합뉴스국회사진취재단·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8일 "아마추어 보복정치는 중단하고 민생경제위기 극복에 힘을 모을 때"라며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형식과 절차에 관계없이 추석 직후 만나자고 제안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정치는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라는 제목을 글을 올리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풍성하고 따뜻해야 할 한가위를 앞두고 마음이 무겁다"며 "국민이 맡긴 권력은 오로지 국민의 더 나은 삶을 만드는데 사용되어야 하지만 안타깝게도 민생과 경제는 뒷전"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권력으로 상대의 먼지를 털고, 발목잡기로 반사이익 노리는 정치는 국민의 외면을 받을 것"이라며 "검찰의 억지기소에는 늘 그래왔듯 사필귀정을, 국민과 사법부를 믿으며, 국민의 충직한 일꾼으로서 민생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022년 상반기 무역적자는 103억 달러로 66년만에 최대이고, 환율은 1,400원에 육박해 수입물가와 소비자물가 폭등으로 서민경제는 더 어려워지고 있다"면서 "그런데도 정부는 영업이익 3000억 이상 초대기업 법인세를 깎아주고, 주식양도소득세 면제기준을 100억까지 높이고, 3주택 이상 종부세 누진제도 폐지하며, 예산부족을 핑계로 노인일자리, 지역화폐, 임대주택 같은 서민예산을 대대적으로 삭감 폐지하고 있다"고 정부 정책 기조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생과 경제 회복을 위해 언제든 초당적 협력을 하겠다. 절차도 형식도 관계 없다. 여당이 함께하는 것도 좋다"며 "추석 직후에라도 바로 만나 지금 우리 정치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국민의 물음에 답해드리자"고 윤 대통령에게 다시 한번 회동을 제안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이날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이 대표를 불구속 기소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