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주당, 이재명 기소에 '격분'…"반 협치 폭거·독재 선언"[영상]

뉴스듣기


국회/정당

    민주당, 이재명 기소에 '격분'…"반 협치 폭거·독재 선언"[영상]

    뉴스듣기
    핵심요약

    기소 후 긴급최고회의 소집…이재명은 불참
    박홍근 "저열하고 부당한 최악의 정치 기소"
    박범계 "추잡한 사냥이 올바른지 묻고 싶어"
    이재명 "국민과 법원 믿고 의연히 대처" 전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8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긴급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8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긴급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8일 검찰이 이재명 당 대표를 재판에 넘기자 "추락한 민심을 사정, 공안 정국으로 만회하려는 반 협치 폭거"라고 규정하며 강력 반발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8일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한 뒤 "야당 대표를 제물 삼아 윤석열 대통령 본인의 무능과 실정을 감춰보려는 저열하고 부당한 최악의 정치기소"라며 이같이 지적했다.해당 회의에 이 대표는 참석하지 않았다.

    그는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 역대 어느 정권도 말꼬투리를 잡아 대선 경쟁자, 야당 대표를 법정에 세운 적은 없다"며 "최악의 경제 위기에 낙제점 수준으로 대응하고 고물가에 시름 하는 민생에 무대책으로 일관하더니 자신의 실정을 가리기 위한 검찰권의 무모한 행사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민이 바라는 건 검찰을 앞세운 쇼가 아니라 민생 경제다"라며 "아무리 지록위마(사슴을 가리켜 말이라 한다)를 외쳐봐야 그동안의 무능과 실정은 가릴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제안한 영수회담에 흔쾌히 응하겠다고 해놓고 추석 명절에 보낸 선물은 정치검찰의 칼끝"이라며 "양의 머리를 내걸고 개고기를 파는 장사꾼(양두구육)은 윤 대통령 본인이라는 사실을 스스로 입증했다"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회 박범계 위원장과 의원들이 8일 오전 야당 인사 및 전 정부 인사에 대한 정치탄압·부당 편파수사와 김건희 여사에 대한 면죄부성 수사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 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윤석열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회 박범계 위원장과 의원들이 8일 오전 야당 인사 및 전 정부 인사에 대한 정치탄압·부당 편파수사와 김건희 여사에 대한 면죄부성 수사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 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정권정치탄압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박범계 의원도 "검사들이 배운 정의라는 관점에서 과연 이 추잡한 사냥이 올바른 것인지 묻고 싶다"며 "이러고도 역사와 정의라는 관점에서 과연 검찰제도가 존속하길 원하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발언 수위를 높였다.

    이어 "대책위에서는 오늘의 검찰청 항의방문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 우리 국민들의 헌법 수호하고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지켜 추잡한 사냥과 잘못된 기소에 대해 싸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청래 최고위원도 "윤 정권은 끝내 정치탄압의 강을 건너고야 말았다"며 "물가는 안 잡고 이 대표의 말꼬리만 잡으려 한다. 참 나쁜 정권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말꼬리, 생각의 꼬리라도 잡으려는 치졸한 짐승 같은 정권이고 쪼잔한 대통령이다"라며 "재떨이로 흥한 자는 재떨이로 망하고 검찰로 흥한 자 검찰로 쓰러진다"라고 비난했다.

    박찬대 최고위원도 "윤 정권은 검찰 독재 시절을 선언하고 민주주의 정부를 사실상 포기했다"며 "추석을 앞두고 윤 정부가 선언한 검찰 독재 시대가 너무 우습다"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이 8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추석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이 8일 오전 서울 용산역에서 추석 귀성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
    기소에 대해 이 대표는 의연하게 대처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는 국민과 법원을 믿고 의연하게 대처하겠다고 했다"며 "우리 경제가 어려운 만큼 민생문제, 경제문제 해결에 집중하겠다는 취지의 말이 있었다"라고 전했다.

    안 대변인은 향후 계획에 대해 "예상컨대 검찰이 12일쯤 또 기소 여부에 대해 발표할 예정으로 알고 있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검찰 발표 내용을 보면서 관련 대책, 추석 민심과 현안에 대해 말씀드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친이재명계의 좌장 격인 정성호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추석 연휴 시작 전날 추석밥상에 올리라고 정치탄압의 새 장을 보여줬다"며 "87년 국민직선제로 헌법이 개정된 이후 대통령 선거의 후보자를, 더구나 배우자까지 수사하고 이렇게 죽이려고 한 적은 없었다"라고 반발했다.

    이어 "윤 정권이 다른 것은 다 못해도 정치보복, 정치탄압의 새 역사를 썼다는 사실은 정치사에 남을 것"이라며 "민주당은 정권과 여당이 포기한 민생을 살리는 데 집중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