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수해 이재민 5103명…서울시 "피해지원 총력"

뉴스듣기


서울

    서울 수해 이재민 5103명…서울시 "피해지원 총력"

    뉴스듣기

    서초구 이재민 3078명 최다

    10일 침수 피해를 입은 서울 관악구 신사동 주택가에 침수된 물에 젖은 집기류가 놓여 있다. 박종민 기자10일 침수 피해를 입은 서울 관악구 신사동 주택가에 침수된 물에 젖은 집기류가 놓여 있다. 박종민 기자
    서울시는 이달 8일부터 이어진 집중호우로 5천여명의 이재민 및 일시 대피자가 발생했다고 17일 밝혔다.

    구별로는 서초구가 3708명으로 가장 많았고 관악구(590명)와 동작구(520명)가 뒤를 이었다.

    이들 중 1929명은 귀가했으며 3174명은 아직 임시주거시설에 머물고 있다. 2784명은 민간 숙박시설에 묵고 있고, 347명은 체육관·경로당 등 임시 대피시설에 있다. 43명은 친인척 집 등에서 머무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는 부득이하게 집단 임시주거시설에 입소하는 시민을 위해 텐트 332개와 방역물품을 지원했으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대비해 4개 자치구에 격리시설 8곳을 지정해 확진자 발생 여부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10일 오전 서울 동작구 남성사계시장에서 침수로 피해를 입은 상인들과 군인들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10일 오전 서울 동작구 남성사계시장에서 침수로 피해를 입은 상인들과 군인들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민간숙박시설에 머무는 이재민을 위해서는 1일 7만원 상한으로 숙박비를 제공하고 급식비도 한 끼에 8천원을 책정해 하루에 2만4천원을 지원한다.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재해구호법 등을 근거로 유족과 부상 시민에 대해서는 구호금 및 의연금이 지원된다. 주택 침수 피해를 본 이재민에게는 실거주 가구당 200만원이 지급된다.

    서울시는 '희망의 집수리' 사업도 수해 이재민에게 우선 지원하고 있다. 기준 중위소득 60% 이하 가구에 도배·장판·방수 시공 등이 12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수해 피해를 본 소상공인들에게도 지원이 이뤄진다. 시는 관악구, 동작구 등 10개 자치구의 42개 전통시장, 약 1130여개 점포를 대상으로 폐기물 처리를 지원하고 긴급 안전 점검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 자치구, 서울신용보증재단 등 유관기관과는 원스톱이동지원센터를 꾸려 정부 지원사업 및 재해자금 신청을 안내하고 있다.

    침수피해가 확인되는 소상공인에게는 상가당 200만원의 긴급복구비를 지원한다.

    김의승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재해 시민 모두가 빠르게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피해 복구 및 이재민 심신 안정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