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새별, 유희열 표절 논란에 "누구나 토이 음악 만들 순 없어"

뉴스듣기


문화 일반

    박새별, 유희열 표절 논란에 "누구나 토이 음악 만들 순 없어"

    뉴스듣기
    가수 박새별, 오른쪽은 박새별이 쓴 글. 박새별 인스타그램가수 박새별, 오른쪽은 박새별이 쓴 글. 박새별 인스타그램유희열이 수장으로 있는 안테나 소속 가수 박새별이 최근 제기된 유희열의 표절 의혹에 관해 생각을 밝혔다.

    박새별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표절에 관한 아주 사적인 단상'이라는 글을 올렸다. 박사 기간 5년 이상 깊이 고민했던 주제가 '표절'이고 음악에서의 유사성, 창작력, 예술, 독창성 등을 고민해왔다는 박새별은 "그 뜨거운 이슈에, 나의 선생님, 희열 오빠가 있었기 때문에 쉽게 지나칠 수도 쉽게 무시할 수도 없었다"라고 운을 뗐다.

    우선, 표절에 관해서는 "한국과 미국 모두 공통적으로 말하는 가장 중요한 부분은 '실질적 유사성'이라는 개념이다. 즉, 청자들이 '실질적으로 유사하다'고 느끼는 어느 지점이 있어야 한다는 것인데 사실은 이것은 어려운 이야기"라며 표절은 △음악 내적 요인 △심리학적 요인 △음악 외적 요인이 뒤섞인 어려운 이슈여서 "지난 50년간의 100개가 넘는 판결을 다 뒤지면서도 나는 정확하게 정량적 measure(측정치)를 찾을 수 없었다"라고 썼다.

    박새별은 "음악의 독창성이라는 것은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이든 어디든 그 어떤 분야보다 주관적이며 정성적인 기준을 지닌 어려운 문제였기 때문"이라며 "법적으로 말한다면, 현재 표절 논란의 모든 곡들은 표절에서 제외될 것이라 사료된다. '표절인가'와 '비슷한 곡인가'는 같은 것이 아니며 부분을 잘라서는 절대로 법적 효력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같은 것을 보고도 다른 새로운 패턴을 찾고 그에 대한 질서를 찾는 능력"을 '창작력'이라고 규정한 후, "새로운 문제를 발견하고, 그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이고 인간이 궁극적으로 추구하는 어떤 인간 능력의 끝에는 창작력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두 번째 글에서 박새별은 "인간은 그 누구도 무에서 유를 창조한 것이 아니다. 모든 예술가들은 당대의 어떤 트렌드에 대한 편승이든, 그에 대한 반발이든, 어떤 것이든 그들도 어딘가에서 영감을 받았고 그들의 작품을 만들어냈다"면서 "우리도 어디선가 감동을 받고, 어디선가 영감을 받고, 도전을 받고, 우리의 창작 행위를 시작한다. 그리고 그것은 습작으로도, 아류로도, 그리고 새로운 마스터피스로도 탄생한다"라고 전했다.

    스물두 살 때 처음 유희열을 만났을 때 그를 웃긴 농담이나 하며 라디오 하는 실없는 사람인 줄 알았다는 박새별은 "그와의 1시간의 대화는 그동안 내가 지닌 모든 삶의 방향이나 음악에 대한 개념을 깨는 이야기를 해 주었고, 그것은 또 나의 삶을 바꾸어주었다"라고 밝혔다.

    박새별은 유희열이 자신에게 "음악을 단지 하는 것, 혹은 음악을 잘하는 것은 중요한 것이 아니다. 어떤 이야기를, 어떻게, 너만이 할 수 있는 방법으로 할 수 있는가를 치열하게 고민해야 한다"라는 이야기를 들려주었다고 언급하며 "중요한 것은 이야기. 음악은 매체이고 소통의 수단이라는 것"이라고 정리했다.

    그러면서 "많은 사람들이 데이빗 포스터를 들었고 많은 사람들이 류이치 사카모토의 앨범을 들었다. 그렇지만 누구나 토이의 음악을 만들 순 없다"라며 "누군가는 어떤 사람의 눈만 보여주고 이 사람의 눈과 저 사람의 눈은 같아. 그럼 이 두 사람은 같네, '그러니 저 사람은 저 사람의 복제인간이야' 말할 수 있지만 두 사람의 웃는 모습, 우는 모습, 모두를 아는 사람이라면 절대 그리 말할 수 없을 것"이라고 썼다.

    박새별은 "나는 절대 그의 사적인 밤을 무마하려는 것은 아니다. 다만 저작권 침해라는 개념은 왜 생겼을까, 그것은 누군가의 권리를 침해하고 부당하게 빼앗아가는 것을 보호하기 위해서이다. 실제로 침해당한 누군가가 보호받기 위해 내딛는 어떤 순간에는 턱없이 무력한 이 법적 개념이 무슨 말도 안되는 여러 담론들로 한 뮤지션을, 인간을, 아티스트를 평가하고, 혹은 매도하기 위해서. 마구. 사용되는 것을. 보고싶지는 않다"라고 바랐다.

    앞서 사카모토 류이치의 '아쿠아'(Aqua)와 '유희열의 생활음악' 프로젝트 수록곡 '아주 사적인 밤'이 유사하다는 제보가 온라인에서 널리 퍼져 표절 의혹이 제기됐다. 이때 유희열은 "두 곡의 유사성은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인정했으나, 사카모토 류이치는 "두 곡의 유사성은 있지만 제 작품 '아쿠아'를 보호하기 위한 어떠한 법적 조치가 필요한 수준이라고 볼 수는 없다"라고 답해 원작자의 이해로 무마되는 듯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너의 바다에 머무네'(2014), '유희열의 생활음악' 중 '내가 켜지는 시간'(2021), 성시경의 '해피 버스데이 투 유'(Happy Birthday To You, 2002), '무한도전-자유로 가요제'에서 발표한 '플리즈 돈트 고 마이 걸'(Please Don't My Girl, 2013) 등 기존에 발표한 여러 곡이 유사성 의혹에 휘말렸다.

    유희열은 18일 공식입장을 내어 "지난 시간을 부정당한 것 같다는 이야기가 가장 가슴 아프게 다가왔다. 상실감이 얼마나 크실지 감히 헤아리지 못할 정도"라면서도 "지금 제기되는 표절 의혹에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올라오는 상당수의 의혹은 각자의 견해이고 해석일 순 있으나 저로서는 받아들이기가 힘든 부분들"이라 밝혔다.

    이번 논란으로 그는 13년 3개월 동안 진행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하차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지난 15일 599회를 방송했으며, 600회를 끝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