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노제 "노력 안 한 사람 아냐" 눈물…'갑질 논란' 언급은 無

뉴스듣기


방송

    [현장EN:]노제 "노력 안 한 사람 아냐" 눈물…'갑질 논란' 언급은 無

    뉴스듣기
    핵심요약

    '스트릿 우먼 파이터' 리유니온 콘서트 '더 넥스트 에라' 마지막 공연

    댄서 노제. CJ ENM 제공댄서 노제. CJ ENM 제공소셜미디어를 활용한 광고와 관련해 명품과 중소업체를 차별해 갑질을 벌였다는 논란에 휩싸인 댄서 노제가 눈물을 터뜨렸다.

    10일 저녁,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2022 스트릿 우먼 파이터 리유니온 콘서트 [더 넥스트 에라](THE NEXT ERA)' 마지막 날 공연이 열렸다.

    이날 공연에는 YGX·라치카·원트·웨이비·코카N버터·프라우드먼·홀리뱅·훅까지 여덟 크루가 전부 출연했고, 노제는 웨이비 리더로서 무대에 올랐다.

    그는 최근 불거진 갑질 논란에 관해 공연 중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다가, 마지막 인사를 할 때 눈물을 보였다. 노제는 "아마 저는 이 기억을 가지고 살아갈 것 같다. 와 주신 분들도 너무 감사드린다"라며 울컥했다.

    관객들과 다른 출연진이 '울지 마!'를 연호했고, 훅 리더 아이키는 넥타이로 눈물을 닦아주는 시늉을 해 분위기를 풀었다. 노제는 "이것만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저희는 어느 순간도 노력을 안 한 사람들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노제는 최근 중소업체와 광고 계약을 맺고도, 약속한 계약 기간을 지키지 못하고 게시물이 업로드하지 않거나 삭제해 '중소업체 차별' 및 '갑질' 논란이 제기됐다.

    소속사 스타팅하우스는 첫 보도 때만 하더라도 그런 일은 없다고 부인하다가 두 번째 입장을 내어 해당 사실을 인정하며 "당사와 아티스트는 본 사안의 심각성을 깨닫고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논란이 공론화된 후 소속사의 공식입장과 언론 대응만 나왔을 뿐, 노제는 아무런 언급이 없어 이번 '스우파' 콘서트에서 해당 논란을 언급하거나 사과할지 관심이 쏠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