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현장EN:]"계약금 많이" "잘 참았다"…'유쾌'한 슈주, 11집 컴백

가요

    [현장EN:]"계약금 많이" "잘 참았다"…'유쾌'한 슈주, 11집 컴백

    핵심요약

    2005년 데뷔해 올해 18년차 맞아,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중 첫 정규 11집 발매
    두 가지 버전으로 준비, 볼륨 1 타이틀곡은 저돌적인 매력의 펑키 팝 장르 '망고'
    SMCU 세계관에 슈주도 편입, '우주여행자'라는 콘셉트
    "슈주란 이름이 K팝의 한 페이지 장식할 수 있는 것 같아"

    슈퍼주니어의 정규 11집 첫 번째 앨범 '더 로드 : 킵 온 고잉'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12일 오전 열렸다. 레이블 SJ 제공슈퍼주니어의 정규 11집 첫 번째 앨범 '더 로드 : 킵 온 고잉'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12일 오전 열렸다. 레이블 SJ 제공'18년차 가수'로서 다인원 그룹을 오랫동안 유지하는 '장수' 비결을 묻자 "다들 잘 참았던 것 같다"거나 "장수는 제가 100세 할아버지가 되면 말씀드리겠다"라고 너스레를 떠는 아이돌. 현재 소속사 덕인 것 같다고 치켜세우는 듯하다가도 재계약 시즌이라며 "계약금 좀 많이 부탁드리겠다"라고 요구하는 아이돌. 가수뿐 아니라 연기와 예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두루 활동하는 아이돌 시대를 본격화하는 데 기여한 슈퍼주니어의 오늘이다.

    12일 오전, 슈퍼주니어의 열한 번째 정규앨범 볼륨 1 '더 로드 : 킵 온 고잉'(The Road : Keep on Going)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방송인 한석준이 MC를 본 이날 자리에서 슈퍼주니어는 특유의 입담과 유머로 보통의 앨범 기자간담회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를 주도했다.

    슈퍼주니어의 이번 앨범은 많은 가수를 보유한 SM엔터테인먼트에서 첫 번째로 나오는 '정규 11집'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이특은 "SM 역사가 길고 수많은 아티스트가 계시지만 정규 11집 낸 가수는 슈퍼주니어가 최초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뜻깊다"라며 "슈주란 이름이 K팝의 한 페이지 장식할 수 있는 것 같아서 저뿐만 아니라 멤버들도 앨범 알차게 준비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슈퍼주니어 규현, 동해. 레이블 SJ 제공왼쪽부터 슈퍼주니어 규현, 동해. 레이블 SJ 제공연습생 기간까지 합치면 20년 넘게 한 회사에 있는 멤버들이 대다수다. 이특은 "저랑 은혁씨, 많은 멤버들이 이 SM엔터테인먼트에 20년 넘게 몸을 담가왔다. 곧 있으면 뼈를 담지 않을까"라고 말했고 은혁은 "입사 22년차"라고 거들었다. 시원은 정규 11집을 내는 소감에 관해 "회사 입장에서는 부담의 시작이지 않을까. 건강한 부담"이라고 바라봤다.

    '더 로드 : 킵 온 고잉'은 볼륨 1, 볼륨 2 두 가지 버전으로 준비했다. 시원은 "팬분들을 더 찾아뵙기 위해" 이같이 준비했다며 "볼륨 1은 콘서트에서 공개 예정이고 볼륨 2는 여러분께서 많은 기대해 주시면…"이라면서도 "저는 (두 가지로 나눠 나오는 걸) 방금 알았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이특은 "멤버들이 워낙 바쁘다 보니까 관심이 많이 없다"라고 한술 더 떴다.

    새 앨범명 '더 로드 : 킵 온 고잉'을 두고 "굉장히 어려운 영어이긴 하다"라고 운을 뗀 동해는 "말 그대로 슈퍼주니어의 길은 계속된다는 의미를 담았다. 저희 슈퍼주니어의 여정을 담은 앨범을 만들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왼쪽부터 슈퍼주니어 려욱, 시원. 레이블 SJ 제공왼쪽부터 슈퍼주니어 려욱, 시원. 레이블 SJ 제공최근 에스파, 엔시티(NCT) 등을 중심으로 부각되는 'SMCU'(SM Culture Universe) 세계관 언급도 나왔다. "이건 정확하게 안다"라고 자신감을 보인 려욱은 "(저희가) 여러 행성에서 여행하고 있다가 이번 11집을 통해 모이게 된다"라고 말했다. 은혁이 "우리가요?"라고 반문했으나 려욱은 아랑곳하지 않고 "어떻게 보면 약간 외계인인데, 우주여행을 하다가 11집으로 모여 앞으로 나아간다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꾸준히 여러 가지 변화를 시도하는 이유를 묻자 이특은 "매번 앨범 신곡 하나하나 준비할 때마다 스태프분들이 굉장히 부담을 느낀다. 여러 장르 곡도 많이 했고, 요즘 친구들이 하는 스타일을 따라가면 우리에게 맞는 옷일까 두려움이 있기도 하지만… 도전을 해야 발전할 수 있고, 발전해야 롱런할 수 있다고 본다. 위험 요소들이 있지만 도전하게 되는 것 같다. 매번 도전은 하고 있다. 감사하다"라고 답했다.

    타이틀곡은 '망고'(Mango)다. 묵직하면서도 리드미컬한 베이스와 신시사이저 사운드가 포인트인 펑키 팝 장르 곡으로, 사랑을 찾아 헤매는 일에 지친 상대에게 원하는 사랑을 채워줄 수 있는 오아시스가 되어주겠다는 마음을 담았다.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해 큰 인기를 끈 댄스 크루 '훅'의 리더 아이키가 안무를 맡았다.

    왼쪽부터 슈퍼주니어 신동, 예성. 레이블 SJ 제공왼쪽부터 슈퍼주니어 신동, 예성. 레이블 SJ 제공또한 이번 앨범에는 고백하러 가는 과정을 섬세하면서도 재치 있게 표현한 '돈 웨잇'(Don't Wait), 휘파람 소리와 건반 사운드가 메인 테마인 팝 발라드 '마이 위시'(My Wish), 리드미컬한 일렉기타 사운드와 중독적인 멜로디가 매력적인 얼터너티브 록 장르의 사랑 노래 '에브리데이'(Everyday), 청량한 분위기와 함께 누구에게나 꿈 같은 순간을 자아내는 이야기를 담아낸 미디엄 템포의 팝 발라드 '올웨이즈'(Always)까지 5곡이 실렸다.

    이특은 "정규앨범을 낸다는 것 자체가 요즘에는 생각보다 쉽지 않고, (하나로 내면) 좋은 곡이 금방 묻힐 수 있어서 반반씩, 볼륨 1과 볼륨 2로 내게 되면 자세히 들을 수 있고 팬들에게 다가갈 시간이 많지 않을까 해서 나눠 내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2부작 중 볼륨 2에 관해 귀띔을 부탁하자 은혁은 "저희가 여름에 어울리는 청량하고 시원한 '망고'라는 곡으로 나왔으니, 볼륨 2는 굉장한 반전의 모습이 기다리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에 규현은 "솔직하게 얘기하면 안 될까. 아직 준비가 안 돼서 스포일러를 할 수가 없다"고 실토해 폭소를 자아냈고, 신동은 "아, 진짜 솔직했다"라고 감탄했다. 은혁은 "반전의 곡을 준비해 달라고 얘기는 해 놨다"라며 한발 물러섰고, 시원이 "몇 명은 (두 버전으로 나오는 걸) 아마 오늘 처음 들은 멤버들도 있을 것"이라고 하자 예성은 조용히 손을 들었다.

    왼쪽부터 슈퍼주니어 은혁, 이특. 레이블 SJ 제공왼쪽부터 슈퍼주니어 은혁, 이특. 레이블 SJ 제공슈퍼주니어는 새 앨범 발매를 맞아 고유한 브랜드 공연인 '슈퍼쇼' 아홉 번째 시즌을 재개한다. 은혁은 "오랜만에 저희가 팬분들과 만나는 무대인 만큼 굉장히 고민했던 부분이 있다. 그동안 했던 히트곡들이 있고, 보여드리지 못했던 신곡이 쌓여있는데 이걸 어떻게 잘 섞어서 보여드릴까를 굉장히 고민했다. 신곡과 기존 곡들을 정말 다양하게 들려드릴 수 있도록 저희가 준비 많이 했다. 기대 많이 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슈퍼쇼 9 : 로드'(SUPER SHOW 9 : ROAD)는 월드 투어로 진행된다. 이특은 "서울 콘서트(7월 15~17일)가 끝나면 다다음주에 태국 콘서트를 하고, 싱가포르, 필리핀, 인도네시아, 일본 등 아시아 전역을 돌고 유럽과 남미까지 계획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18년차 가수로서 팀을 오랫동안 유지하는 비결을 질문하자 은혁은 "장수 비결이라는 게 딱히 없지 않나. 비결이 없고, 제가 봤을 때 그냥 다들 잘 참았던 것 같다"라고 답했고, 이특은 "장수는 제가 오래 살아서 100세 할아버지가 되면 그때 말씀드리겠다"라고 농담했다.

    슈퍼주니어 희철은 이날 예정된 일정 때문에 기자간담회에 참석하지 못했다. 레이블 SJ 제공슈퍼주니어 희철은 이날 예정된 일정 때문에 기자간담회에 참석하지 못했다. 레이블 SJ 제공신동이 "굳이 하나를 찾자면, SM이라는 회사가 있어서 그렇지 않나. 이렇게 좋은 회사가 있기에…"라고 운을 떼, 회사에게 잘 보이기 위한 것이냐는 야유가 쏟아지자 신동은 "곧 재계약을 하기 때문에 계약금 좀 많이 부탁드리겠다"라고 해 장내를 뒤집었다.

    이특은 "팀을 유지할 수 있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가 멤버들이 겁이 많다는 거다. 미친 척하고 '나 안 할 거야!' 하면 그 팀이 깨지는데 저희는 그런 멤버가 없다. 그렇게 하면 다 죽는다"라고 고백했다. 은혁은 "나머지 멤버들이 얼마나 욕을 할지 알기 때문에 자리를 못 비운다"라고 말했다.

    시원이 "조심스럽게 말씀드리면 (장수 비결은) 세련된 사회주의이지 않을까"라고 하자, 은혁은 "이런 것도 다 참고 있다"라고 해 폭소가 터졌다. 이특은 시원을 바라보며 "시원이 화장실 안 갔다 오니?"라고 물었고, 은혁은 "저희가 실컷 떠들었는데 기자님들이 보시고 기사에는 워딩이 어떻게 나갈까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신동은 "'신동 재계약금 많이 부탁'으로 나갈 것"이라고 예견했다.

    슈퍼주니어의 단독 콘서트 '슈퍼쇼 9'은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 레이블 SJ 제공슈퍼주니어의 단독 콘서트 '슈퍼쇼 9'은 오는 15일부터 17일까지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다. 레이블 SJ 제공연륜에서 나오는 유머 감각으로 분위기를 들었다 놨다 한 슈퍼주니어는 정규 11집을 내면서 '살아있다'는 걸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특은 "슈주가 이렇게 살아있습니다, 하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 시간이 오래되면 오래될수록 연예인이라는 직업은 힘이 많이 약해지고 잊혀지는 직업 중 하나다. 시간이 지날수록 팬들과 끈끈해지고 계속 도전하고 앞으로 나아가는 그룹이라는 걸 대중과 많은 팬들에게 전달하고 싶다. 저희는 계속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슈퍼주니어의 정규 11집 첫 번째 앨범 '더 로드 : 킵 온 고잉'은 오늘(12일) 저녁 6시에 발매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