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주당 "의장 선출 본회의 4일로 연기…與 양보 기다리겠다"[영상]

뉴스듣기


국회/정당

    민주당 "의장 선출 본회의 4일로 연기…與 양보 기다리겠다"[영상]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과 협상 이어가고 양보안 기다리기로"
    거대 야당 독주 프레임 우려한듯…한 발 물러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30일 국회의장단을 단독선출하는 7월 임시국회를 다음달 1일에서 4일로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주말 동안 국민의힘의 양보안을 기다리겠다며 한발 물러선 것이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총회를 연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과 보다 지속적으로 협상을 이어가고 또 (국민의힘이) 양보안을 제출할 수 있도록 인내심을 갖고 기다리기로 결론 내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법제사법위원장을 양보했음에도 국민의힘이 민주당을 설득할 양보안을 내지 않았고 국회 공전 사태에 대한 국민들의 비난 목소리가 크다"며 "의원총회에서 마지막으로 국민의힘의 양보를 기다리고 설득하는 게 필요하지 않겠냐는 의원들의 뜻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동안 여야 수석부대표들이 여러 협의 해왔지만 여전히 국민의힘 쪽에서 민주당의 통 큰 양보에 미동도 없는 상태"라며 "국민의힘을 더 설득하는 동시에 국회가 극한대립으로 비춰지는 것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고 말했다.

    민주당 내부에서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구성 등 조건을 달지 말고 법사위장을 넘겨야 한다는 의견이 일부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일부 의원의 생각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앞서 민주당은 민생입법과 인사청문회 등을 위해 국회 의장단을 단독 선출하겠다며 다음달 1일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이같은 강행이 거대야당의 독주로 비춰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 한 발 물러선 것으로 보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