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트와이스 첫 솔로' 나연, "타이틀곡 선정 권한 없었지만…"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가요

    [현장EN:]'트와이스 첫 솔로' 나연, "타이틀곡 선정 권한 없었지만…"

    뉴스듣기
    핵심요약

    자신의 이름 건 미니앨범 '아이엠 나연'으로 트와이스 멤버 중 솔로 첫발
    타이틀곡 '팝!', 중독적인 매력 있는 상큼한 곡
    스트레이 키즈 필릭스, 원슈타인 수록곡 피처링 참여
    나연 단독 작사곡 '올 오어 낫띵'도 수록
    "혼자 노래 끝까지 부르는 것에 두려움 있었지만…"
    여름이라는 계절에 맞고 달달한 노래 위주로 앨범 꾸려

    트와이스 멤버 나연이 24일 서울 페어몬트 앰버서더 서울에서 열린 첫 솔로 앨범 '아이엠 나연'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트와이스 멤버 나연이 24일 서울 페어몬트 앰버서더 서울에서 열린 첫 솔로 앨범 '아이엠 나연'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고유 나연' '올라운더' '과즙상' 등 다양한 수식어를 가진 나연이 그룹 트와이스 멤버로는 처음으로 솔로 데뷔한다. 7년 동안 보여준 트와이스 나연의 이미지를 최대한 가져가되, 솔로 활동을 통해 새로움을 선사하고 싶다고 밝혔다.

    24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에서 나연의 첫 번째 솔로 미니앨범 '아이엠 나연'(IM NAYEON) 발매 기자간담회가 방송인 박선영 사회로 열렸다. '아이엠 나연'은 '내가 바로 나연'이라는 의미와 함께, 본명인 '임나연'을 표현했다는 점에서 이름 석 자를 건 앨범이라고 볼 수 있다.

    나연은 "이번 앨범이 제게도 도전이었다. 많이 배우게 된 계기가 된 것 같다. (그동안) 앨범 활동하면서 한계가 있다는 생각도 들었는데, (솔로) 작업하면서 깨버린 기회가 저한테 있었던 것 같고, 그런 부분을 저 또한 알게 되어서 너무너무 좋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희 멤버가 다인원이다 보니까 완곡을 부를 일도 많이 없고 혼자서 춤을 출 일도 많이 없어서, 혼자서 노래를 끝까지 부른다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더라. 워낙 오래 안 부르다 보니까 많이 어려워했는데 녹음 작업하면서 내가 노래를 이렇게 부르면 좋겠구나 하는 걸 굉장히 많이 배우고, 녹음하면서 굉장히 행복한 걸 보면서 '(내가) 노래하는 걸 좋아했었지' 느꼈다"라고 부연했다.

    나연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나연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솔로 아티스트'로서 취재진 앞에 선 나연은, 데뷔 소감을 묻자 "되게 많은 감정이 있다. 오랫동안 앨범을 준비하다 보니까 후련한 감정도 있고 이렇게 처음으로 혼자 나오다 보니까 설레기도 하고 긴장도 되고 그런 것 같다"라고 말했다. 멤버 중 제일 빨리 솔로 데뷔한 이유에 관해서는 "그러게요"라고 웃으며 "제가 맏언니이기도 하고 되게 많은 부분에서 제가 먼저 시작을 많이 했다. 그런 이유인 것 같다"라고 전했다.

    솔로 데뷔 시기가 조금 늦은 것 아니냐는 질문에 나연은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늦지 않고 정말 좋은 타이밍이었다고 본다. 7년 동안 단체 활동하면서 저희가 이뤄왔던 것도 있기 때문에, 각자 개인 활동도 하고 이렇게 솔로 앨범도 내면서 더 새롭고 신선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다는 게 좋은 것 같다"라고 답했다.

    트와이스 대표곡의 도입부를 자주 맡아서, 상큼함이 매력인 외모로 '고유 나연' '과즙상' 등의 다양한 별명을 지니고 있다. 솔로 데뷔 앨범 '아이엠 나연'을 통해 나연은 "최대한 저에게 잘 어울리면서도 조금은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계획이다. 본인이 보유한 수식어를 두고는 "그 수식어들이 계속 살아남았으면 좋겠다. 이번 활동하면서 '역시 그렇구나! 잘못 생각했던 게 아니구나!' 하는 게 목표"라며 웃었다.

    타이틀곡 '팝!'(POP!)은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톡톡 튀는 분위기가 돋보이는 곡으로 켄지, 런던 노이즈, 이스란 등 유명 작가진이 총출동한 노래다. 나연은 "타이틀곡은 제가 선정 기준을 말씀드리기 어려울 정도로 저에게 권한은 없었던 것 같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나연은 데뷔 7주년을 맞은 트와이스 멤버 중 처음으로 솔로 활동에 나선다. 박종민 기자나연은 데뷔 7주년을 맞은 트와이스 멤버 중 처음으로 솔로 활동에 나선다. 박종민 기자그러면서 "대신 타이틀 제외하고 수록곡 6곡이 앨범에 수록됐는데, 정말 몇십 곡들을 일일이 다 들어보고 저와 직원분들이 투표해서 선정했다. 곡 선정할 때는 제일 먼저 앨범의 전체적인 분위기, 계절감이 맞는, 여름이 생각나고 달달한 곡들 위주로 선정하려고 노력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피처링 없이 오로지 멤버들의 목소리만으로 채웠던 트와이스 때와 달리, 나연의 이번 앨범에는 원슈타인, 스트레이 키즈 필릭스가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나연은 필릭스와 함께한 '노 프로블럼'(NO PROBLEM)을 가장 좋아하는 수록곡으로 꼽기도 했다. 그는 "스트레이 키즈 필릭스 친구가 피처링해준 곡이 저의 최애곡이다. 노래 스타일이 제 개인적인 취향이다. 필릭스 목소리를 좋아하고, 같이 노래할 수 있어서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원슈타인과 함께한 '러브 카운트다운'(LOVE COUNTDOWN)은 원슈타인이 작사, 작곡, 피처링까지 전방위로 참여한 것이 특징이다. 나연 역시 공동 작사가로 크레디트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나연은 '올 오어 낫띵'(ALL OR NOTHING)으로 단독 작사곡을 솔로 데뷔 앨범에 실었다.

    나연은 "미국 투어 중간중간 틈틈이 썼다. 작사라는 작업이 저에게는 아직 어렵고 도전인 것 같다. 첫 솔로 앨범이다 보니까 제가 단독 작사한 곡이 꼭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작사는) 여전히 어렵다"라고 밝혔다. 가장 좋아하는 가사로는 "좀 더 확실한 답이 있다면"을 들며 "제가 힘들고 주변 사람들도 힘들어하던 때에 누가 답을 알려줬으면 좋겠다는 생각하면서 썼던 기억이 난다"라고 말했다.

    타이틀곡은 나연의 매력을 잘 표현한 중독적인 멜로디의 곡 '팝!'이다. 박종민 기자타이틀곡은 나연의 매력을 잘 표현한 중독적인 멜로디의 곡 '팝!'이다. 박종민 기자이날 행사에서는 타이틀곡 '팝!'의 뮤직비디오가 최초 공개됐다. 나연은 취재진 요청을 받고 포인트 안무를 직접 선보이기도 했다. 그는 "쉽고 간단하지만 약간은 헷갈리는 포인트 안무다. 풍선을 터뜨리듯이 하는 안무인데, 처음에는 왼손으로 오른쪽을 터뜨리고 그다음에는 반대로 한다. 바늘로 풍선을 터뜨리는 안무이니 많이 따라 해 달라"라고 부탁했다.

    처음 솔로 제안 받았을 때 어땠는지 질문하자, 나연은 "와닿지 않았다. 내가 과연 해낼 수 있을까, 8명의 멤버가 내 옆에 함께했었는데 그걸 혼자 할 수 있을까 하는 두려움이 컸던 것 같다"라며 "처음에는 부담감이 솔직히 많았는데 준비하는 과정에서 많이 덜어지고 재밌게 즐기려고 했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즐기려는 자세'는 트와이스로서 7년 동안 활동하며 나연이 얻은 깨달음 중 하나다. 나연은 "가장 크게 느낀 건… 어려운 거긴 하지만 조금 재미있게 활동해보자는 생각을 가지게 된 후, 음악 작업하고 활동할 때도 더 욕심이 생기고 열정이 많이 생기게 된 것 같다. 그런 마음가짐 갖게 된 게 저에게 가장 좋은 영향을 줬던 것 같다"라고 돌아봤다.

    나연이 취재진에게 인사하는 모습. 박종민 기자나연이 취재진에게 인사하는 모습. 박종민 기자JYP엔터테인먼트의 박진영 대표 프로듀서가 어떤 조언을 해 주었는지 묻자, 나연은 "굉장히 많은 조언해 주셨다. 제가 많이 긴장하고 부담을 느끼고 있을 때, '이제부터는 트와이스가 각자 활동하면서 이뤄내는 것들이 결코 개인의 것이 아니라 트와이스에게 좋은 영향을 줄 거다'라는 말씀을 해 주셔서 제가 더 자신감을 갖게 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선주문량 50만 장을 기록하며 높은 관심을 받는 나연의 첫 솔로 앨범 '아이엠 나연'은 오늘(24일) 오후 1시(미국 동부 기준 0시)에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