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카드의 성숙+청량+섹시+뭄바톤='링 디 알람'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가요

    [현장EN:]카드의 성숙+청량+섹시+뭄바톤='링 디 알람'

    뉴스듣기
    핵심요약

    제이셉 군 복무로 완전체로서는 1년 10개월 만에 새 앨범 발매
    다섯 번째 미니앨범 '리:', 리프레시된 마음과 큰 열정으로 준비
    타이틀곡 '링 디 알람', 카드의 초기 곡 떠오르게 하는 뭄바톤 계열 댄스곡
    "공백기 동안 엄청 성숙해져, 가장 양보와 배려하며 만들어"

    혼성 그룹 카드가 2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미니 5집 '리:' 쇼케이스를 열었다. DSP미디어 제공혼성 그룹 카드가 2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미니 5집 '리:' 쇼케이스를 열었다. DSP미디어 제공"충성!"

    올해 4월 전역한 제이셉이 힘찬 인사를 전했다. 그가 속한 4인조 혼성 그룹 카드(KARD)는 1년 10개월의 공백기를 마치고, 한층 더 성숙하면서도 조금 더 신나게 즐길 수 있는 신곡으로 돌아왔다. 멤버들은 각각의 성장과 성숙이 바탕이 되었고, 어느 때보다 합이 잘 맞는 작업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2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카드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리'(Re:) 발매 쇼케이스가 코미디언 유재필 사회로 열렸다. 비엠·제이셉·전소민·전지우 네 사람은 '완전체'로 다시 대중 앞에 선 것이 뜻깊다고 말했다.

    비엠은 "드디어 네 명 완전체로 돌아오게 돼서 굉장히 설레고 굉장히 열정이 넘치는 상태"라고, 소민은 "긴 공백을 뚫고 완전체로 나와서 굉장히 설레는 상태다. 저희 노래 들으면서 시원한 여름 보내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카드 비엠. DSP미디어 제공카드 비엠. DSP미디어 제공제이셉은 "되게 귀한 자리인 것 같다. 1년 10개월 만에 나온 만큼 멋진 모습을 준비했다"라고, 지우는 "컴백 준비하면서 한마음으로, 굉장히 따뜻하게 준비했다. 저희 앨범 들으시면서 올여름 재미나게 보내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공백기에 제이셉은 국방의 의무를 다했다. 제이셉은 "당시 군 뮤지컬을 했는데 처음 호흡 맞춰보는 친구들이었고 (준비 과정에) 크고 작은 어려움이 있어서 멤버들이 보고 싶더라. 집으로 돌아온 느낌이라 굉장히 행복하다"라고 밝혔다.

    4인 완전체로서 오랜만에 내는 새 앨범에는 '리:'라는 이름이 붙었다. 비엠은 "동사 앞에 '리'를 붙이면 '다시'라는 뜻"이라며 "리프레시된 마음으로 큰 열정을 새롭게 가져서, '리:'가 가장 맞는 제목이 되지 않을까 했다. 굉장히 좋은 곡 많이 담은 앨범"이라고 설명했다. 지우는 "잘 준비해서 나오고 싶은 마음이 커서 네 명이 똘똘 뭉쳐 준비했다"라고 거들었다.

    카드 제이셉. DSP미디어 제공카드 제이셉. DSP미디어 제공타이틀곡은 '링 디 알람'(Ring The Alarm)이다. 새로운 이 시간을 신나게 즐기자는 내용으로, 리드미컬한 베이스 사운드와 여름 분위기가 느껴지는 신시사이저, 기타 사운드가 어우러진 뭄바톤 장르 댄스곡이다.

    지우는 "지금까지 딥하고 진지한 음악을 들려드렸는데, (이번엔) '청량 카드'를 보여드리고 싶었다. 이런 청량한 노래로 나오고 싶다고 했다. (그룹) 초반의 뭄바톤 분위기를 갖고 오되, 더 성숙하면서도 청량한 뭄바톤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플러스 섹시까지 있다"라고 소개했다. 비엠은 "뺄 수 없다, 섹시는"이라고 덧붙였다.

    작업도 즐겁게 했다. 소민은 "오랫동안 넷이 작업 안 해서 되게 그리웠는데 이번 앨범을 만들면서 뭉치다 보니, 네 명의 열정이 나오더라. 바이브가 좋았다. 멤버들이 열심히 해 줬고, '우리 잘되자'라는 마음으로 해서 저희가 100% 만족한 앨범이 나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카드 전소민. DSP미디어 제공카드 전소민. DSP미디어 제공제이셉은 "지금까지 못 했던 것, '나 이렇게 하고 싶다' 하며 각자의 욕심이 되게 잘 묻어나온 것 같다. 그래서 바이브도 좋고, 아이디어 냈을 때 칭찬도 해서 되게 기분 좋았다. 서로한테 격려 많이 해 줬던 것 같다. 행복하게 작업했던 느낌"이라고 전했다.

    "공백기 동안 (네 명이) 엄청 성숙해졌다"라고 운을 뗀 비엠은 "네 명이다 보니 각자 의견이 다를 수도 있고 아이디어 충돌이 있을 수도 있지만, (이번이) 가장 양보와 배려가 있었고 팀워크가 가장 좋았다. 행복하게 만든 앨범인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새 앨범 타이틀곡 '링 디 알람'은 카드를 대표하는 장르라고 할 수 있는 '뭄바톤' 계열의 댄스곡이다. 비엠은 "저희가 뭄바톤 장르로 많이 해와서 뭄바톤 그룹, 댄스홀 그룹 등의 수식어가 붙은 것 같다"라며 "힘든 점도 많았다. (장르를) 다양하게 하고 싶은 마음도 있어서. 하지만 그 요소를 버리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양하게 하되, 항상 그 요소(뭄바톤)는 앨범에 들리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카드 전지우. DSP미디어 제공카드 전지우. DSP미디어 제공'음색 부자'라는 댓글이 가장 뿌듯했다는 비엠은 "저희가 다 굉장히 음색이 다르다. 캐릭터도 다르고. 그럼으로써 되게 다채로운 그룹이 되는 것 같다. 볼 때도, 들을 때도 그렇고"라고 부연했다. 제이셉은 듣고 싶은 말로 "카드는 카드다"를 꼽았다. 그는 "'카드는 카드다' '오늘 카드가 카드 했어' 이런 말이 많은 분들 입에서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링 디 알람' 외에도 멤버 전원이 작사에 참여한 '브레이크 다운'(Break Down), 복고풍 사운드가 인상적인 팝 알앤비 '휩!'(Whip!), 트랩 리듬을 기반으로 연인에게 받은 사랑을 풀어낸 '굿 러브'(Good Love), '브레이크 다운'과 '링 디 알람'의 반주(인스트루멘털) 버전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링 디 알람'과 수록곡 '휩'에 김도훈, 김민기 등 RBW 작곡가가 참여한 게 눈에 띈다. 마마무의 소속사로 유명한 RBW는, 올해 초 카드의 원소속사이자 30년 역사를 지닌 DSP미디어를 인수했다. 변화를 느끼냐는 질문에 소민은 "저희 네 명이 온전히 집중해서 음악을 만드느라 크게 변화는 못 느꼈다. 많은 분들 도움 있어서 이번 앨범이 나올 수 있게 됐다. 그 도움으로 즐겁게 작업했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카드의 '리:' 타이틀곡은 '링 디 알람'이다. 22일 저녁 6시 공개됐다. DSP미디어 제공카드의 '리:' 타이틀곡은 '링 디 알람'이다. 22일 저녁 6시 공개됐다. DSP미디어 제공비엠은 "굉장히 재밌었고 음악도 너무 잘 나와서 신나는 작업이었던 것 같다. 많이 신경 써 주시고, 저희한테 맞춰주시기도 했다. 카드라는 그룹이 색깔이 또렷해서 어떡해야 하나 걱정했는데, 걱정한 것보다는 훨씬 (결과물이) 잘 나온 것 같아서 너무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제이셉은 "아군이 하나 더 생긴 느낌, 나의 팀이 하나 더 생긴 느낌, 이 팀끼리 뭉쳐서 우리까지 다 으쌰으쌰하는 바이브가 되게 좋았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지우는 "보컬적인 면모나 래핑이 정말 좋아졌더라. 4곡 모두 다 좋으니까 기분 좋은 마음으로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제이셉은 "(지금까지 낸 앨범) 처음부터 통틀어서 가장 마음에 드는 앨범"이라며 "제가 이렇게 좋아하는 만큼 많은 대중도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다. 그만큼 되게 자신 있게 준비했다"라고 강조했다.

    카드의 미니 5집 '리:'는 오늘(22일) 저녁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공개됐다. 카드는 7월부터 남미 투어에 돌입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