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컷 리뷰]톰 크루즈와 '탑건' 향한 경의와 헌사 '탑건: 매버릭'

뉴스듣기


영화

    [노컷 리뷰]톰 크루즈와 '탑건' 향한 경의와 헌사 '탑건: 매버릭'

    뉴스듣기

    36년 만에 돌아온 '탑건'의 후속작 '탑건: 매버릭'(감독 조셉 코신스키)

    외화 '탑건: 매버릭'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외화 '탑건: 매버릭'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일러 주의
     
    '탑건' 이후 36년, 기다림의 시간은 길었지만, 그 시간이 전혀 아깝지 않게 톰 크루즈는 영화로 보답했다. '탑건: 매버릭'은 톰 크루즈의, 톰 크루즈에 의한, 톰 크루즈를 위한 영화다. 동시에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와 손바닥 안의 세상에 익숙한 현재에 영화가 가진 힘과 왜 극장이 필요한지에 대한 물음에 답을 하는 영화다.
     
    최고의 파일럿이자 전설적인 인물 매버릭(톰 크루즈)은 자신이 졸업한 훈련학교 교관으로 발탁된다. 그의 명성을 모르던 팀원들은 매버릭의 지시를 무시하지만 실전을 방불케 하는 상공 훈련에서 눈으로 봐도 믿기 힘든 전설적인 조종 실력에 모두가 압도된다.
     
    매버릭의 지휘 아래 견고한 팀워크를 쌓아가던 팀원들에게 국경을 뛰어넘는 위험한 임무가 주어진다. 이에 매버릭은 자신이 가르친 동료들과 함께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하늘 위 비행에 나선다.
     
    외화 '탑건'(1986) 스틸컷. ㈜리틀빅픽쳐스 제공외화 '탑건'(1986) 스틸컷. ㈜리틀빅픽쳐스 제공1986년 개봉한 후 전 세계를 열광시키고 톰 크루즈라는 배우를 각인시킨 영화 '탑건'(감독 토니 스콧) 이후 36년 만에 돌아오는 속편 '탑건: 매버릭'은 이른바 '영화적 체험'이란 단어의 뜻을 머리가 아닌 온몸으로 느끼게 만드는 작품이다. CG와 초인적인 히어로들이 가득한 스크린에서 영화는 아날로그와 배우 그리고 스턴트의 힘이란 무엇인지 알려준다.
     
    이를 가능하게 한 건 바로 중심에 톰 크루즈라는 배우가 있기 때문이다. CG가 아닌 실제 스턴트를 통해 모든 액션을 소화하는 톰 크루즈는 '진짜'의 힘과 그 힘이 가진 영향력을 누구보다 잘 알고 또 믿고 있는 배우다. 그는 '진짜'를 향한 열정으로 전투기에 스스로 몸을 싣고 중력을 견디며 연기해 현장감을 고스란히 스크린에 담아냈다.
     
    이러한 아날로그적인 방식으로 영화는 매번 감독이나 배우들이 강조하는 '진정성'의 의미를 최대한도로 실감할 수 있다. 이러한 톰 크루즈의 진정성은 다른 배우들에게도 고스란히 전달됐고, 덕분에 관객들은 스크린 속 인물들과 거리가 줄어들어 더욱더 영화에 몰입할 수 있다.
     
    외화 '탑건: 매버릭'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외화 '탑건: 매버릭'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진정성과 극강의 현실감을 바탕으로 '탑건: 매버릭'은 시작부터 톰 크루즈라는 배우와 그가 연기한 콜사인 매버릭 그리고 원작에 대한 경의와 헌사를 가득 그려낸다. 36년 만에 스크린에 돌아온 '탑건: 매버릭'은 전편 '탑건'의 오프닝 크레딧 시퀀스와 동일한 구성으로 진행된다. 물론 '탑건'을 설명하는 자막에서는 시대의 변화에 따라 '여성'이 추가됐지만, 폰트도 그대로 사용하면서 '탑건'을 아는 세대와 팬들에게는 이미 그 자체로 마음을 뜨겁게 예열한다.
     
    뜨거운 태양 빛 아래 등장한 미국 항공모함과 그 위를 이착륙하는 전투기의 모습들이 이어지는 장면, 원작 OST와 케니 로긴스의 '댄저 존'(Denger Zone)이 흐르는 순간 그 시절 그 영화를 기억하는 세대에게는 향수를, 전편을 모르는 세대에게는 그 자체로 강렬한 오프닝 시퀀스로 사로잡으며 본격적인 이야기를 시작한다.
     
    외화 '탑건: 매버릭'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외화 '탑건: 매버릭'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이후 매버릭이 중력가속도의 한계에 도전하는 모습을 통해 영화의 주인공이자 그 자체로 하나의 브랜드인 매버릭이 어떤 인물인지 보여준다. 동시에 36년 전보다 발전한 미국의 국방 기술력을 대대적으로 선보이는데, 냉전 시대 미국의 군사력과 영웅적인 모습이 집약됐던 이 영화는 신냉전 시대인 현재 미국의 발전한 군사력과 새로운 영웅들의 모습을 자랑한다. 그리고 매버릭을 통해 미국의 영웅과 그들의 정신은 현재까지 계승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영화는 특별히 전작을 보지 않은 관객, 새로운 세대의 관객들도 충분히 수용할 수 있도록 '탑건'이라는 과거에만 얽매이지 않되 적절히 과거의 추억들과 그 시절의 이야기를 넣어가며 전편과 그 시절 관객까지 모두 아우른다. 영화에는 곳곳에서 추억을 소환하는 것은 물론 '탑건'에 대한 오마주를 넣었는데, 이를 알던 모르던 영화를 감상하는데 큰 지장은 없다.
     
    전작과의 연결 지점 중 매버릭이나 팬들에게 가장 가슴 아픈 지점은 그의 윙맨 구스다. 구스의 죽음은 여전히 매버릭에게 큰 상처로 남아있다. 구스의 죽음과 이로 인한 상처는 '탑건: 매버릭'에서 매버릭과 구스 아들 루스터의 갈등 구조로도 작용하며 스토리텔링 측면에서도 이야기의 한 축을 담당하며 이끌어간다. 즉 영화는 전작에 대한 경의를 표하는 동시에 속편으로서도 한 편의 독립된 영화로서 달려가기 위해 전편의 추억과 후속편의 이야기 사이에서 균형을 잡는다.
     
    외화 '탑건: 매버릭'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외화 '탑건: 매버릭'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매버릭과 루스터 사이 긴장과 구스와의 추억을 다루는 방법은 매우 영리하게 진행된다. 아버지의 유산을 물려받은 루스터, 구스와의 추억과 아픔 모두 간직한 매버릭이 중요한 순간에 "말해줘 구스"를 언급하는 모습은 그들이 잠시 오해로 인해 긴장 관계에 놓였지만 '구스'라는 접점을 통해 내밀하게 연결되어 있음을 보여준다. 또한 구스와 매버릭의 관계가 이어져 세대와 시간을 초월해 새로운 루스터와 매버릭의 관계를 형성한다.
     
    콜사인 아이스맨 역 발 킬머의 등장은 팬들을 또 다른 의미로도 뭉클하게 만든다. 실제로 지난 2014년 인후암으로 인해 목소리를 잃은 발 킬머를 위해 영화는 말이 아닌 문자로 대화하는 방식을 택하고, 인공 음성 기술을 이용해 발 킬머의 목소리를 재현한다. 영화는 아이스맨과의 연결을 이어가면서도 그를 연기한 배우의 세월과 아픔까지도 존중하는 모습을 보인다.
     
    영화가 '탑건'과 오리지널 캐릭터를 존중하는 방식은 F-14라는 냉전 시대 유물의 등장과 이를 통해 절체절명의 위기의 순간을 벗어나는 매버릭의 모습으로도 드러낸다. 이제는 과거의 영웅으로 남을 수밖에 없는 매버릭이 여전히 위대한 '탑건'이며, 구시대의 영웅으로만 남지 않고 현시대에도 여전히 자신의 존재가 유효함을 스스로 증명한다. 새로운 시대, 새로운 기술이 생겨나도 과거는 단지 유물로만 존재하지 않음을 짚어낸다.
     
    외화 '탑건: 매버릭'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외화 '탑건: 매버릭'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경의와 헌사, 존중뿐 아니라 '탑건: 매버릭'은 영화 그 자체로 블록버스터라는 장르의 의미와 본질을 잊지 않는다. 전투기, 그것도 배우들이 직접 조종하는 전투기 비행 장면과 중력가속도를 견뎌내는 모습, 전투기들의 아슬아슬한 곡예비행과 전투 등은 스펙터클을 전하는 것은 물론 그 자체로 압도적으로 관객을 사로잡는다. 항공 블록버스터답게 공중전에 집중하며 지상에서의 소모적인 전투는 피하는 등 목표 지점을 향해 올곧게 나아가는 것도 영화의 미덕이다.
     
    드넓은 하늘을 빠른 속도로 시원하게 비행하는 전투기의 모습, 전투 장면 등을 제대로 확인하기 위해서는 큰 스크린에서 관람해야 한다. 특히 아이맥스 카메라로 촬영한 영화인만큼 아이맥스 스크린을 이용한다면 '탑건: 매버릭'을 보다 재밌게 즐길 수 있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톰 크루즈가 36년 만에 영화 팬들에게 가져온 '탑건: 매버릭'은 '극장용 영화'다. 그가 선사하는 영화적 체험과 극장의 의미를 놓치지 않길 바랄 뿐이다.
     
    130분 상영, 6월 22일 개봉, 12세 관람가.

    외화 '탑건: 매버릭' 메인 포스터.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외화 '탑건: 매버릭' 메인 포스터.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