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멘' 7월 13일 개봉 확정

뉴스듣기


영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멘' 7월 13일 개봉 확정

    뉴스듣기
    외화 '멘' 런칭 포스터. 판씨네마㈜ 제공외화 '멘' 런칭 포스터. 판씨네마㈜ 제공제75회 칸영화제 초청에 이어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화제의 공포 영화 '멘'이 오는 7월 13일 개봉일을 확정했다.
     
    '멘'(감독 알렉스 가랜드)은 남편의 죽음 이후 마음을 치유하기 위해 아름다운 영국 시골 마을로 떠난 하퍼가 집 주변의 숲에서 정체 모를 '무언가'에게 쫓기면서 마주하게 되는 광기 서린 공포 영화다.
     
    올해 '탑건: 매버릭' '브로커' '헤어질 결심' 등 최고의 화제작들과 함께 제75회 칸영화제에 초청되어 해외 유수 매체의 비명 섞인 극찬을 끌어낸 공포 영화 '멘'은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개막작으로도 선정되며 국내 관객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측은 "알렉스 가랜드 감독의 역작이자, 영화제의 어느 작품보다도 가장 이상하고 독창적인 작품 중 하나일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번에 공개된 런칭 포스터는 적막이 가득한 숲을 뒤로한 채 칠흑 같은 터널 입구 앞에 선 주인공 하퍼의 미묘한 실루엣이 가장 먼저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한 기괴한 뱀 무늬의 터널과 함께 하퍼의 발아래에 마치 악몽처럼 핏빛으로 물든 수면이 펼쳐져 두 눈을 의심하게 만들며 "끝없이 태어나는 공포"라는 카피가 더해져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멘'은 '엑스 마키나' '서던 리치: 소멸의 땅' 등 SF 소재를 바탕으로 독특하고 기괴한 비주얼이 돋보이는 세계관을 선사했던 천재 감독 알렉스 가랜드가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또한 '유전' '미드 소마' 등 독창성과 흥행성이 보장된 호러 작품을 제작한 A24가 함께 탄생시킨 새로운 공포 걸작이다.
     
    외신에서는 "목을 조르는 듯한 광기"(토탈 필름) "관객의 머리채를 잡는 끔찍한 악몽"(텔레그래프) 등의 극찬을 받았다.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노미네이트 배우 제시 버클리가 광기 서린 공포와 마주하는 주인공 하퍼로 완벽하게 변신했고, '007' 시리즈 테너 역으로 활약한 로리 키니어가 누구도 예상치 못할 공포의 존재로 등장한다.
     
    올여름 극장가를 강타할 화제의 공포 영화 '멘'은 오는 7월 13일 스크린에서 만날 수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