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임윤찬, 美 반클라이번 피아노콩쿠르 최연소 우승…"성장 응원"

뉴스듣기


공연/전시

    임윤찬, 美 반클라이번 피아노콩쿠르 최연소 우승…"성장 응원"

    뉴스듣기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19일 축전 보내

    피아니스트 임윤찬. 반클라이번콩쿠르 제공피아니스트 임윤찬. 반클라이번콩쿠르 제공18세 피아니스트 임윤찬이 세계적 권위의 피아노 경연대회인 미국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역대 최연소로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18일(현지 시간)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에서 폐막한 제16회 반 클라이번 콩쿠르 최종라운드에서 임윤찬은 5명의 경쟁자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특히 2004년 2월생인 임윤찬은 대회 60년 역사상 최연소 우승이라는 진기록까지 세웠다.
     

    앞서 임윤찬은 지난 2019년 만 15세 나이로 윤이상국제콩쿠르에서 최연소 우승을 차지하며 국내외 음악계의 주목을 받은 피아노 연주자로, 지난해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에 영재로 입학했다.
     
    그가 우승한 반 클라이번 콩쿠르는 지난 1962년에 창립된 세계적 피아노 콩쿠르 중 하나로, 냉전 중이던 1958년 소련에서 열린 제1회 차이콥스키 국제콩쿠르에서 우승한 미국의 피아니스트 반 클라이번을 기리는 대회다.
     
    라두 루푸, 알렉세이 술타노프, 올가 케른, 손열음 등 국내외 유명 피아노 연주자들이 이 대회를 거쳤으며, 직전 대회인 2017년에는 선우예권이 한국인 최초로 우승한 바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문화체육관광부 제공이번 우승 소식에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9일 축전을 통해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는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임윤찬의 재능은 익히 알려졌지만, 이번 우승으로 뛰어난 기량과 무한한 예술성을 전 세계에 입증했다. 열정과 도전정신으로 이뤄낸 성과에 뜨거운 박수를 보낸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수상을 계기로 우리 클래식 음악계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애정이 더욱 높아지리라 기대한다. 대한민국의 품격과 매력을 전 세계에 전하고 있는 젊은 음악가들의 도전에 감사와 격려의 마음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시대와 세대, 국경을 넘어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음악가로 성장하길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