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파라마운트+, 티빙 손잡고 韓 진출…"중요한 이정표"

뉴스듣기


영화

    [현장EN:]파라마운트+, 티빙 손잡고 韓 진출…"중요한 이정표"

    뉴스듣기

    티빙-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
    파라마운트+, 아시아 최초 진출 국가로 한국 선택…티빙과 파트너십 활용
    16일 티빙 내 파라마운트+ 브랜드관 오픈
    "韓 콘텐츠, 세계적으로 인정받아…파라마운트+ 사업 방향의 중요한 이정표"
    티빙 베이직 이상 요금제로 티빙은 물론 파라마운트+ 브랜드관 이용 가능
    KT·LG유플러스와 전략적 제휴…"한 개 구독료-두 개 스트리밍 즐긴다는 차별점"
    콘텐츠 교류·오리지널 콘텐츠 공동 투자 등 전방위적 협력 본격화
    인기 게임 원작 파라마운트+ 오리지널 '헤일로', 공동 투자작 '욘더' 등 선보여

    16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파라마운트+ 브랜드관' 공식 출시 기념 '티빙X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마크 스펙트 총괄대표가 한국 진출 의미와 사업 방향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티빙-파라마운트+ 제공16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파라마운트+ 브랜드관' 공식 출시 기념 '티빙X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마크 스펙트 총괄대표가 한국 진출 의미와 사업 방향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티빙-파라마운트+ 제공글로벌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파라마운트+(Paramount+)가 국내 대표 OTT 티빙(TVING)과 손잡고 아시아 최초로 국내 진출한다. 두 거대 OTT는 하나의 플랫폼 안에서 두 개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강점을 내세워 국내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티빙과 파라마운트+는 16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파라마운트+ 브랜드관' 공식 런칭을 기념하는 '티빙X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를 열고 한국 진출 의미와 향후 사업 방향 등을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파라마운트 중앙&북유럽·아시아 마크 스펙트 총괄대표, 박이범 아시아 사업 및 스트리밍 대표, 티빙 양지을 대표, 파라마운트+ 오리지널 시리즈 '헤일로'의 배우 하예린과 공정환, 공동 투자작 '욘더'의 이준익 감독이 참석했다.

    티빙 내 '파라마운트+ 브랜드관' 모습. 티빙 화면 캡처.티빙 내 '파라마운트+ 브랜드관' 모습. 티빙 화면 캡처.

    파라마운트+ 아시아 진출 시작 한국…"한국 진출은 중요한 이정표"


    무엇보다 이번 런칭에서 주목받는 점 중 하나는 파라마운트+가 아시아 진출의 시작점으로 한국을 선택했다는 점이다.
     
    마크 스펙트 총괄대표는 스트리밍 시장의 미래에서 아시아는 미래를 주도할 '가능성의 대륙'이고, 그중 한국 K-콘텐츠가 전 세계적으로 중요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파라마운트+의 첫 진출지로 완벽한 시장이라는 점을 짚었다.
     
    스펙트 총괄대표는 "한국은 콘텐츠와 OTT 비즈니스 모두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활기 넘치는 시장"이라며 "한국 진출은 파라마운트+의 사업 방향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와 같다"고 아시아 최초 진출 국가로 한국이 갖는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티빙과의 파트너십에 관해서는 "CJ ENM과의 파트너십은 단순히 티빙을 통해 파라마운트+를 출시하는 것만이 아닌 오리지널 시리즈 및 영화 공동 제작, 콘텐츠 라이센싱 및 배포를 아우르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추구하는 것"이라며 "티빙처럼 한국의 핵심 주자와의 파트너십을 활용한 것은 서비스 확장을 위한 선구적 모델을 제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16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파라마운트+ 브랜드관' 공식 출시 기념 '티빙X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파라마운트+ 박이범 아시아 사업 및 스트리밍 대표와 티빙 양지을 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티빙-파라마운트+ 제공16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파라마운트+ 브랜드관' 공식 출시 기념 '티빙X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파라마운트+ 박이범 아시아 사업 및 스트리밍 대표와 티빙 양지을 대표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티빙-파라마운트+ 제공 

    티빙 내 브랜드관 형식으로 출시…"한 개 구독료로 두 개 서비스" 차별점

     
    또 하나, 이번 출시는 앞서 국내에 진출한 넷플릭스나 디즈니+가 독자적으로 플랫폼을 선보인 것과 달리 파라마운트+는 티빙 내 '파라마운트+ 브랜드관' 방식으로 국내에 선보인다는 점에서 독특한 형태를 지닌다. 티빙 베이직 요금제 이상의 이용자라면 추가 부담 없이 '파라마운트+ 브랜드관'을 이용할 수 있다. 티빙과 파라마운트+는 이러한 점이 다른 OTT와 차별화되는 경쟁력이라고 강조했다.
     
    양지을 대표는 "티빙은 재밌는 콘텐츠, 심오하면서도 울림이 있는 콘텐츠를 많이 갖고 있고 앞으로도 제공할 계획"이라며 "여기에 스케일과 엄청난 재미를 자랑하는 파라마운트+ 작품까지 한 개의 가격으로 하나의 플랫폼에서 두 개의 스트리밍 서비스를 볼 수 있다면 아마 많은 분이 우리를 찾아주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양 대표는 "KT는 물론이고 LG유플러스와도 전략적인 제휴가 확정된 상태다. LG유플러스 소비자도 티빙과 파라마운트+를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깜짝 발표했다.
     
    파라마운트 박이범 아시아 사업 및 스트리밍 대표 역시 "가장 핵심은 한 개 구독료로 두 개의 스트리밍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라며 "무엇을 찾든 모두 존재할 수 있는 글로벌 프리미엄 OTT인 파라마운트+의 다양한 콘텐츠가 한국에서 가장 강력한 K-콘텐츠와 함께 같은 플랫폼 안에 존재한다는 것 자체가 가장 큰 차별점"이라고 짚었다.
     
    박 대표는 "한국은 첨단 기술이 많이 발전했고, 콘텐츠 면으로도 매우 다양한 콘텐츠가 준비돼 있고 너무나 역동적인 시장이다. 또 콘텐츠 역시 늘 변하려는 노력이 존재하는 시장"이라며 "빠르게 시장과 트렌드를 선도하는 관객과 시청자들이 있는 시장이라 한국 진출이 흥미롭고, 또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고 전했다.

    파라마운트 픽쳐스의 대표 블록버스터 프랜차이즈 '미션 임파서블'과 '트랜스포머' 시리즈 스틸컷. 티빙-파라마운트+ 제공파라마운트 픽쳐스의 대표 블록버스터 프랜차이즈 '미션 임파서블'과 '트랜스포머' 시리즈 스틸컷. 티빙-파라마운트+ 제공 

    파라마운트 대표 영화 비롯 오리지널 '헤일로', 공동 투자작 '욘더' 등 출격

     
    이번 런칭을 통해 파라마운트+는 '미션 임파서블' '탑건' '트랜스포머' '대부' '포레스트 검프' 등 파라마운트 픽쳐스의 대표작들은 물론 'CSI' 'NCIS' 등의 CBS 인기 시리즈, '스폰지밥' 등 니켈로디언 대표 애니메이션과 코미디 센트럴의 '사우스파크', MTV의 영 어덜트 시리즈 및 쇼타임의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
     
    또한 기존 IP(지식재산권) 외에도 주요 공개작인 스티븐 스필버그가 앰블린 텔레비젼의 저스틴 팔비, 대릴 프랭크와 343 인더스트리의 키키 울프킬과 함께 제작에 참여한 엑스박스(Xbox) 게임 원작 블록버스터 시리즈 '헤일로'를 비롯해 '슈퍼 펌프드: 우버 전쟁' '옐로우재킷' '메이어 오브 킹스타운' '1883' 등 파라마운트+ 오리지널 등 독점 콘텐츠를 공개한다.
     
    티빙과 파라마운트+는 단순 런칭을 넘어 브랜드관 오픈부터 콘텐츠 교류, 오리지널 콘텐츠 공동 투자 등 플랫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방위적 협력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욘더'를 시작으로 총 7편의 티빙 오리지널에 공동 투자하여 글로벌에 선보일 예정이다.
     
    파라마운트+ 오리지널 액션 블록버스터 '헤일로'와 앤솔로지 시리즈의 시작 '슈퍼 펌프드: 우버 전쟁' 포스터. 티빙-파라마운트+ 제공파라마운트+ 오리지널 액션 블록버스터 '헤일로'와 앤솔로지 시리즈의 시작 '슈퍼 펌프드: 우버 전쟁' 포스터. 티빙-파라마운트+ 제공가장 먼저 파라마운트+는 세계적으로 히트한 엑스박스 게임을 원작으로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오리지널 시리즈 '헤일로'를 16일부터 공개하며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겠다는 계획이다.
     
    '헤일로'는 인류가 만들어낸 최강의 전사 마스터 치프가 외계 종족으로부터 인류를 지켜내기 위해서 자신의 과거를 마주해야 하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스티븐 스필버그, 대릴 프랭크, 저스틴 팔비가 제작에 참여해 압도적인 스케일의 액션 블록버스터를 예고한다.
     
    영화 '왕의 남자' '사도' '자산어보' 등 시대극의 대가 이준익 감독은 티빙과 파라마운트+ 공동 투자작인 오리지널 시리즈 '욘더'를 통해 첫 OTT이자 첫 드라마 연출에 나선다. 작품은 머지않은 미래를 배경으로 죽은 사람들이 브레인 업로드를 통해 생전의 기억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설계된 미지의 공간 '욘더'에 대한 이야기로, 배우 신하균 한지민 이정은 정진영 등 탄탄한 캐스팅까지 더해 기대감을 더한다.
     
    양지을 대표는 "파라마운트+ 자체가 티빙 안으로 들어와서 서비스되는 거라 우선 400여 편의 타이틀이 2천 시간 분량 정도 들어올 것"이라고 밝혔다.
     
    박이범 대표는 "CJ ENM과의 글로벌 파트너십 안에는 다양한 요소가 존재한다. CJ ENM과 미국 및 글로벌 시장에서 함께 시리즈 및 영화 공동제작 등의 계획도 있다. 또한 100년 넘는 역사의 파라마운트 스튜디오가 가진 다양한 IP의 한국 리메이크 프로젝트도 생각하고 있다"며 "양보다 질이라고 생각하며 준비하고 있으니 많이 기대해 달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