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BTS RM "말하고 싶었던 건 절대로 지금이 끝이 아니라는 사실"

뉴스듣기


문화 일반

    BTS RM "말하고 싶었던 건 절대로 지금이 끝이 아니라는 사실"

    뉴스듣기
    그룹 방탄소년단의 리더 RM. 박종민 기자그룹 방탄소년단의 리더 RM. 박종민 기자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013년부터 시작된 챕터 1을 마치고 멤버들의 개인 활동을 본격화한다고 밝힌 가운데, 리더 RM이 그룹 활동을 잠정 중단하는 것이 아니라며 "팀으로든 개인으로든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RM은 16일 글로벌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글을 올렸다. 그는 "방송이 나가고 연락을 데뷔 이래 가장 많이 받았습니다. 보내주신 캡처들과 기사 제목들을 보니 해체라든가 활동 중단, 선언… 등의 자극적이고 단면적인 키워드들이 참 많더라고요. 이럴 줄 몰랐던 것도 아니고 각오하지 않은 것도 아니지만 역시나 참 씁쓸합니다. 저희가 울고 짜는 방송까지 풀로 시청해 주시고 의견을 남겨주시길 바라는 것도 아니었지만"이라고 썼다.

    RM은 "방탄 '회식'이라는 비정기적인 콘텐츠 형식도 그렇고, 방송이 나간 6월 13일이라는 날짜 자체의 상징성도 그렇고 오롯이 그동안 9년을 함께해주신 모든 아미분들께 헌정하는 영상이었습니다. 바깥에선 유난 떤다, 배부른 소리 한다 등의 반응도 당연히 있을 수 있겠지만… 어느 가수와 팬덤이 그렇지 않겠냐마는 저희도 10년에 가까운 이례적인 시간을 멈춤 없이 공유해온 만큼 방탄과 아미만의 특별함이 분명히 존재합니다"라고 전했다.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뷔. 박종민 기자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뷔. 박종민 기자지난 14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 '찐 방탄 회식'이라는 영상 콘텐츠에 관해 RM은 "특별함을 아무런 대가 없이 여태 교감해온 모든 팬분들께 하고 싶은 고백이자 고해성사였습니다. 영상을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옛 투 컴'(Yet To Come)이라는 노래 제목이 시사하듯 저희가 진실로 말하고 싶었던 것은 절대로 지금이 끝이 아니라는 사실이었습니다"라며 "솔직하고 싶은 용기는 역시 불필요한 오해와 화를 부르는 것 같습니다"라고 설명했다.

    RM은 "저희를 아는 아미분들이라면 너른 이해를 해 주실 거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영상에서 저희가 말한 것이 전부입니다. 정국이나 태형이가 또 브이앱으로 잘 얘기해 주었지만, 저희는 늘 방탄소년단의 장기적인 미래에 대해 터놓고 얘기해 왔습니다. 다투고 토라졌던 적이 없지 않지만, 10~20대 어린 나이에 사회생활을 시작해 어른으로 성숙해가는 서투른 시행착오라고 믿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글이 또 한 번의 유난이나… 노이즈들에 기름을 붓는 꼴이 될까 봐 두렵지만 가장 많은 이야기를 했던 당사자로서 간략하게 말씀을 드립니다. 영상을 시청해 주시고, 멀리서든 가까이서든 좋은 응원과 사랑, 에너지를 보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앞으로 팀으로든 개인으로든 좋은 모습 보여드리려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정국. 박종민 기자그룹 방탄소년단의 멤버 정국. 박종민 기자정국은 15일 밤 개인 브이앱 방송을 진행해 일각에서 불거진 해체설을 부인했다. 정국은 "일단은 저희는 아직 단체로 (활동)할 거 되게 많다"라며 "개인 활동을 하는 거지 방탄소년단으로 안 한다는 건 절대로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저희는 해체할 생각 없다"면서 "방탄소년단은 영원하다"라고 강조했다.

    뷔 역시 위버스 글로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그는 "우리 행복해요. 7명 모두가 좋아하는 것도 싫어하는 것도 성격 성향 템포가 다 다르지만 아미 생각 하나는 다 똑같아서 달방(BTS 자체 제작 콘텐츠 '달려라 방탄')은 해야 했어요. 10년 동안 항상 위를 보고 나아가다 보니 무서웠고 팀을 위해 나를 포기했어야 했고 그 안에 행복 뒤에 항상 오는 지침과 힘듦은 셀 수 없었어요"라고 썼다.

    뷔는 "이제는 오랫동안 방탄으로 남아있기 위한 우리들의 건강한 발걸음의 시작이니 그 모습도 아미들이 정말 좋아하실 거라 믿어요. 아미와 방탄은 보랏줄이 이어져 있으니 끊어지지 않고 색의 진함이 오래가도록 오래오래 봐요. 우리는 아미를 정말 많이 사랑해요"라고 전했다.

    그룹 방탄소년단. 왼쪽부터 뷔, 슈가,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 박종민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왼쪽부터 뷔, 슈가, 진, 정국, RM, 지민, 제이홉. 박종민 기자방탄소년단은 '찐 방탄 회식' 영상을 통해 쉼 없이 달려온 지난날을 돌아보며, 지쳐 있음을 인정하고충전을 위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이라는 그룹을 더 오래 하기 위해서, 자신을 찾고 팀의 정체성을 고민한다는 설명이다.

    소속사 빅히트 뮤직에 따르면, 방탄소년단 솔로 활동 첫 주자는 제이홉이며 멤버들의 개별 활동은 순차적으로 공개된다. 솔로 앨범 발매는 물론, 다양한 아티스트와의 협업도 예고돼 있다. 빅히트 뮤직은 "방탄소년단은 팀 활동과 개별 활동을 병행하는 새로운 챕터를 시작하게 된다. 멤버 각자가 다양한 활동을 통해 성장하는 시간이 될 것이고, 향후 방탄소년단이 롱런하는 팀이 되기 위한 자양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를 위해 레이블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의 9년을 돌아보고 방탄소년단의 1막을 정리하는 앤솔러지 앨범 '프루프'(Proof)는 지난 10일 전 세계에 공개됐다. 방탄소년단은 오늘(16일) 엠넷 '엠카운트다운'에서 타이틀곡 '옛 투 컴' 무대를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