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차기 검찰총장 후보군 박찬호 검사장 사의

뉴스듣기


법조

    차기 검찰총장 후보군 박찬호 검사장 사의

    뉴스듣기
    박찬호 광주지검장. 박종민 기자박찬호 광주지검장. 박종민 기자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거론됐던 박찬호 광주지검장(56·사법연수원 26기)이 7일 사의를 표명했다.

    박 검사장은 이날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올린 사직 인사에서 "검찰 고위직의 한 사람으로서 직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결심했다. 이제 검사직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검사장은 대검 중수부에서 윤석열 대통령,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호흡을 맞춰온 대표적인 '윤석열 사단' 검사다. 윤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할 때는 2차장을 지냈고, 검찰총장으로 자리를 옮기자 대검 공공수사부장을 맡아 지근거리에서 일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이 검찰을 나간 뒤 제주지검장, 광주지검장 등으로 좌천성 인사를 당하기도 했다. 그는 "오랜 시간 인내한 결과 감사하게도 명예가 회복되는 기회가 와 매우 기쁘고 마음이 가벼워졌다"라며 "저는 자리보다 일을 중시했고 명예를 회복한 지금이 검사직을 내려놓을 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시행을 앞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에 관해서는 "최근 우리 사회에 정치적 진영논리가 블랙홀처럼 모든 것을 집어삼켜 법치가 무너졌다"라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 순수성이 심각하게 왜곡되고 훼손되는 것을 보면서 괴로웠다. 검찰 내부 동료간 믿음·화합마저 예전과 같지 않아 안타깝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사로서 받은 은혜가 너무 크다. 주제넘지만 제 사직이 다른 의미로 해석되거나 또다른 이야기거리가 되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