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탄도탄 3발 연속발사…F-15K와 미사일로 맞대응 무력시위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방/외교

    北 탄도탄 3발 연속발사…F-15K와 미사일로 맞대응 무력시위

    뉴스듣기
    핵심요약

    6시에 화성-17형 추정 ICBM 발사…단 제원은 MRBM과 비슷
    6시 37분·42분 KN-23 추정 SRBM 발사, 1발은 고도 20km서 소실
    합참 "어제 징후 미리 알고 F-15K 30여대 동원 엘리펀트 워크 훈련"
    10시 20분 현무-Ⅱ, ATACMS 1발씩 동해로 발사해 맞대응


    북한은 한미정상회담이 끝난 지 며칠 되지 않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까지 모두 3발의 탄도미사일을 동해로 쏴 올렸다.

    합동참모본부는 25일 "우리 군은 오늘 오전 06시, 06시 37분, 06시 42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 각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6시에 쏜 탄도미사일은 화성-17형 신형 ICBM으로 추정되는데, 비행거리 약 360km에 고도 약 540km를 기록했다. 이는 올해 2월과 3월에 '정찰위성 개발을 위한 시험'을 빙자해 준중거리탄도미사일(MRBM)에 가까운 제원으로 화성-17형을 시험했을 때와 비슷하다. 1단 추진체가 정상적으로 연소된 뒤 분리됐다고 전해졌으며 속도는 마하 8.9 정도다.

    군 당국은 두 번째와 세 번째 탄도미사일에 대해 다양한 출처에서 나온 첩보를 종합한 결과, 북한이 이미 여러 차례 쐈던 KN-23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추정하고 있다.

    단, 두 번째 미사일은 고도 20km에서 레이더 탐지 범위를 벗어났다. 레이더는 원래 거리가 멀리 떨어질수록 일정 고도 이하에서는 탐지를 할 수 없다. 지구가 둥글기 때문이다. 세 번째 미사일은 비행거리 약 760km, 고도는 약 60km로 탐지됐다. 속도는 마하 6.6 정도다.

    합동참모본부 제공합동참모본부 제공
    한편 군은 이러한 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어제부터 무력시위를 진행하고, 미사일 발사 뒤엔 맞대응으로 미사일 사격훈련을 실시했다. 우리 군은 대부분의 경우 발사 징후를 사전에 포착해 알고 있다.

    24일 오전에는 공군 F-15K 전투기 30여대가 무장을 장착하고 활주로에 전개하여 지상활주하는 엘리펀트 워크(Elephant Walk) 훈련을 실시했다. 이 훈련은 지난 3월 25일에도 F-35A 스텔스 전투기를 동원해 실시된 적이 있다. 차이가 있다면 무력시위는 공개를 해야 효과가 있는데 이번에는 하루가 지나 공개했다는 점이다.

    또 한미 미사일 부대가 25일 오전 10시 20분쯤 각각 현무-Ⅱ, ATACMS를 1발씩 동해상으로 쏘는 무력시위를 벌였다.

    합참은 "북한 추가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연합전력의 신속한 타격능력을 현시했다"며 "어떠한 도발에도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의지와 우리 군의 압도적인 전력으로 도발 원점을 정밀타격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갖추고 있음을 보여주었다"고 평가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