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 대통령, 北 ICBM추정 도발에 "한미 확장억제 실질조치"

뉴스듣기


대통령실

    윤 대통령, 北 ICBM추정 도발에 "한미 확장억제 실질조치"

    뉴스듣기

    윤 대통령, 北 ICBM 추정 미사일 발사에 NSC 1시간 넘게 주재
    "한미 정상 합의된 확장억제 실행력 실질적 조치 이행할 것"

    대통령실 제공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북한이 ICBM(대륙간 탄도미사일)급으로 추정되는 미사일과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한미 정상 간 합의된 확장억제 실행력과 한미 연합방위태세 강화 등 실질적 조치를 이행해 나갈 것"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7시 35분부터 8시 38분까지 1시간여 NSC를 주재하고 북한의 무력 도발에 대한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박진 외교부·권영세 통일부·이종섭 국방부 장관, 국가안보실 김태효 제1차장, 신인호 제2차장 및 권춘택 국정원 1차장 등이 회의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또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유관국 및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유엔 안보리 결의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철저하게 이행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각 부처는 관련 상황을 철저히 점검하고, 국민의 일상생활과 우리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실은 "참석자들은 이번 북한의 도발이 한미 정상회담 이후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본국 도착 전에 이뤄진 것에 주목했다"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한반도와 동북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국제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로 규정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 제공대통령실 제공
    또 윤석열 정부는 NSC개최 결과와 별도로 '정부 성명'을 통해 북한을 재차 규탄하기도 했다.

    정부는 이날 성명에서 "북한이 대륙간 탄도미사일(추정)과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연이어 발사한 것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불법행위이자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이라며 "지속된 도발은 더욱 강력하고 신속한 한미 연합 억제력으로 귀결될 수밖에 없으며 북한의 국제적 고립을 자초할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강력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상시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으며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실질적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이라고 강조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