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정의당 "강민진 성폭력 사건 대단히 송구…은폐는 사실 아냐"

국회/정당

    정의당 "강민진 성폭력 사건 대단히 송구…은폐는 사실 아냐"

    핵심요약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 두차례 성폭력 피해 폭로
    정의당 "3월 발생한 사건 절차 진행중…송구스럽다"
    다만 11월 당 지도부 은폐 사건은 "사실무근" 선 그어
    "성폭력 사건 아니라고 했고 사과문 전달 등 절차 진행"

    청년정의당 강민진 전 대표. 윤창원 기자청년정의당 강민진 전 대표. 윤창원 기자
    정의당은 17일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의 성폭력 사건 발생에 대해 대단히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그 전에 발생한 다른 성폭력 사건을 당 지도부가 은폐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정의당 이동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당내 성폭력 사건이 재발한 것에 대해 대단히 안타깝고 송구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강 전 대표는 전날 SNS를 통해 당 내에서 두 차례 성폭력을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11월 모 광역시도당 위원장 A씨가 허벅지에 신체 접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여영국 대표에게 관련 사실을 알렸으나 공식 절차를 밟지도 않고 함구령을 내렸다는 게 강 전 대표 주장이다. 이후 강 전 대표의 '직장 내 갑질' 의혹이 제기된 지난 3월 이후 청년정의당 당직자로부터 또 다른 성폭력을 당했다고도 폭로했다.

    이 대변인은 이중 지난 3월 발생한 성폭력 사건에 대해서는 송구하다는 뜻을 밝히며 관련 사건은 당기위원회에 제소돼 절차가 진행중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당은 무관용 원칙과 당규에 따라 사실관계 확인 및 엄정한 징계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피해자 동의를 얻어 고발조치를 진행하겠다고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발생한 사건에 대해서는 "당 대표가 묵살하고 은폐했다는 언론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 대변인은 해당 사건은 당 행사 뒤풀이 자리에서 당시 A씨가 옆자리에 앉는 과정에서 강 전 대표를 밀치면서 '불필요한 신체 접촉'이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강 전 대표는 이 사안을 성폭력으로 볼 문제는 아니지만 지방선거에 출마할 분이기 때문에 청년 당원에게 무례한 태도를 보인 것에 대해 경고와 사과가 필요하다고 당 젠더인권특위 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후 대표단회의 결정으로 경고 조치가 이뤄졌고 사과문 전달이 됐다는 게 이 대변인 설명이다. 강 전 대표는 사과문을 확인한 후 '내용이 괜찮고 수용하겠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당 지도부가 관련 사건을 은폐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강 전 대표의 비공개회의 소집 요구에 따라 배석자 없이 비공개로 대표단회의를 진행했고, 회의를 마치기 전 여 대표가 비공개 회의이므로 발언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사건 이후 A씨가 지방선거 기초단체장으로 공천받은 것에 대해서는 적법한 검토 절차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정의당은 성범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한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면서도 "당 젠더인권특위 위원장은 당시 강 전 대표가 성폭력으로 볼 문제는 아니라고 봤던 사안인 만큼 성범죄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고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