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모레퍼시픽도 터졌다…직원이 30억 빼돌려 코인·불법 도박

뉴스듣기


기업/산업

    아모레퍼시픽도 터졌다…직원이 30억 빼돌려 코인·불법 도박

    뉴스듣기
    핵심요약

    내부 감사에서 적발, 징계 조치…"횡령액 대부분 환수해"

    아모레퍼시픽 제공아모레퍼시픽 제공
    우리은행에 이어 아모레퍼시픽에서도 내부 직원이 회삿돈을 빼돌려 가상화폐와 불법 도박에 쓴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은 최근 내부 감사에서 영업담당 직원 3명이 회삿돈을 횡령한 사실을 적발했다.

    직원들이 횡령한 금액은 30억원대로, 이들은 거래처 상품 공급 후 대금 일부를 가로채거나 허위 견적서를 발행하는 방식으로 자금을 횡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또 다른 직원 10여명과 사내 및 재택 근무지에서 불법 도박을 한 사실도 적발됐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내부 감사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적발했다"며 "횡령액 대부분을 회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화장품업체 클리오 직원도 회삿돈 19억원을 횡령해 도박으로 탕진해 경찰에 구속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