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민주당 "尹 한동훈 임명 강행시 해임건의 검토…철회 해야"

    핵심요약

    "국민 의견 대변해 한동훈 해임 건의안 검토 가능"
    박홍근 "협치 강조하고 하루 만에 인사 강행하나"
    "5·18 정신 헌법전문에 올려야…정개특위 확대하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윤석열 대통령의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기류에 대해 "강행시 해임 건의를 검토하겠다"며 지명철회를 촉구했다.

    민주당 오영환 대변인은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뒤 '한 후보자 임명이 강행된다면 해임 건의안을 검토할 수 있는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당연히 당 차원에서 국민 의견을 대변해 그럴 수 있다"고 답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한 후보자가 오늘 중 임명될 것이란 보도가 쏟아지고 있다"며 "윤 대통령은 시정연설에서 의회주의를 강조하며 국회와 논의하겠다고 했는데 하루 만에 인사 강행하는 게 윤 대통령이 말하는 의회주의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 후보자 임명은 최근 여론조사에서도 국민 다수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며 "국민검증에서 탈락한 후보 임명을 강행하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말한 의회 존중과 협치의 실체를 보여달라"며 "말뿐인 의회주의자로는 여당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불신만 깊어질 뿐이다"라고 짚었다. 그러면서 한 후보자를 비롯해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 윤창원 기자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 윤창원 기자
    박 대표는 또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올리기 위해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를 헌법개정정개특위로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윤 대통령은 후보 시절 5·18 정신이 헌법 정신을 지킨 것이라며 개헌으로 헌법 전문에 올려야 한다고 했다"며 "역사의 새 장을 열기 위해 실천으로 진정성을 입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