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보건/의료

    文정부 마지막 중대본 회의…김부겸 "우리의 방역, 성공적"

    인구 대비 누적 사망률 0.04%·치명률 0.13%…"OECD 최상위"
    "온 국민이 고통·불편 감내하며 한마음으로 참여해 이뤄낸 성과"
    "다음 정부도 잘 대처할 것…정쟁 끼어들 여지, 한 치도 없어야"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덕분에 챌린지' 포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덕분에 챌린지' 포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가 열렸다. 중대본의 수장으로 국내 코로나19 방역을 지휘해온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회의에서 "객관적 수치만 보아도 우리의 방역은 성공적이었다고 평가받아 마땅하다"고 현 정부의 방역을 총평했다.
     
    김 총리는 한국의 인구 대비 코로나19 누적 사망률이 0.04%, 누적 치명률은 0.13%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 최상위권이었다며 "이 모든 것을 전면적 봉쇄 없이 이루어낸 것도 값진 성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기가 완전히 끝날 때까지 결코 자만해선 안 되겠지만, 온 국민이 고통과 불편을 감내하면서 한마음으로 참여해서 이뤄낸 방역의 성과를 근거도 없이 우리 스스로 폄훼하는 것은 경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 세계 어느 나라보다 더 철저하게 마스크를 써 주시고 방역수칙을 지켜주신 국민 여러분이 아니었다면 우리는 결코 이 코로나19 위기를 이겨내지 못했을 것"이라며 "세계적으로 매우 높은 수준의 백신 접종률 또한 정부를 믿고 참여해주신 국민들이 아니었다면 달성할 수 없었다"고 국민들에게 공(功)을 돌렸다.
     
    또 보건소 등 방역 최일선에서 헌신한 모든 의료진과 119 구급대원, 의료기관 및 돌봄기관 종사자 등에게도 감사를 전했다. 
     
    김 총리는 "뙤약볕 아래서, 한겨울 공터에서, 수술실과 중환자실, 격리병동에서 여러분이 고군분투했기에 우리 국민의 소중한 생명이 지켜질 수 있었다"며 "대한민국 공동체는 여러분의 고귀한 헌신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시에 코로나19 초기에 정부가 주도했던 '덕분에 챌린지'의 손동작을 표시해 보이기도 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가 2년 넘게 장기화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 등도 호명했다.
     
    김 총리는 "정부가 총력을 다해 대처해 왔다고는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지금까지 무려 2만 3천여 명의 소중한 생명이 희생됐고 백신 접종으로 인한 피해자도 있다"며 "장기간 계속된 방역정책으로 인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직격타를 맞았고, 이들이 입은 경제적·심리적 타격이야말로 우리 공동체에 깊은 상처를 남겼다"고 돌이켰다.
     
    이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으신 모든 국민들께, 그러면서 지금까지 협조해 주신 모든 분들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자리에서 일어나 고개를 숙였다.
     
    현재 오미크론 유행이 감소세이긴 하나, 코로나19가 여전히 종식되지 않았다는 점도 일깨웠다.
     
    김 총리는 "코로나와의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많은 전문가가 신종 변이가 생길 가능성, 계절적 요인에 의한 재유행 가능성을 반복해서 경고하고 있다"며 "전문가들의 경고를 귀담아 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오는 10일 출범하는 윤석열 정부에 대해 "정부 업무 인수인계 과정에서 방역정책 방향에 대해 함께 검토하고 고민해왔기 때문에 다음 정부에서도 잘 대처해 나가리라 믿는다"고 언급했다. 
     
    그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된 방역인 만큼, 정쟁이 끼어들 여지는 한 치도 있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총리는 지난해 5월 14일 취임한 이후 이날까지 총 94차례 중대본 회의를 주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