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文대통령, 김오수 檢총장 사의만 수용…고검장들은 반려

대통령실

    文대통령, 김오수 檢총장 사의만 수용…고검장들은 반려

    靑 "스스로 책임지겠다는 뜻으로 재차 사의 밝혀, 더 미루기 어려운 상황"
    "대검 차장 중심으로 책무 다하라"

    연합뉴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추진에 반발해 사표를 낸 김오수 검찰총장의 사의를 수용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내고 "문 대통령은 검찰총장의 사표를 한 차례 반려했으나, 스스로 책임지겠다는 뜻으로 재차 사의를 밝혀왔고, 이제는 더 미루기 어려운 상황이 되어 사의를 수용한다"고 밝혔다.

    다만 문 대통령은 김 총장 외에 다른 간부들의 사표는 검찰 사무 공백으로 인한 국민의 피해를 우려해 반려하기로 했다.

    김오수 검찰총장. 박종민 기자김오수 검찰총장. 박종민 기자
    박 대변인은 "대검 차장을 중심으로 빈틈없이 책무를 다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검수완박 논의가 본격화하자 검찰에서는 김 총장에 이어 박성진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사표를 제출했다. 이어 이성윤 서울고검장, 김관정 수원고검장, 여환섭 대전고검장, 조종태 광주고검장, 권순범 대구고검장, 조재연 부산고검장 등 현직 고검장 6명도 전원 사직서를 제출했다. 구본선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역시 사의를 표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