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출근길 여성만 노린 소매치기범…잡고보니 지명수배자

뉴스듣기


사건/사고

    출근길 여성만 노린 소매치기범…잡고보니 지명수배자

    뉴스듣기

    지난 2월 소매치기 신고…추적 2달 만에 검거
    출근길 여성만 노려…잡고 보니 전과 7범에 지명수배자

    9호선 언주역 대합실에서 개찰구를 뛰어넘어 도주하는 피해자 추격. 연합뉴스9호선 언주역 대합실에서 개찰구를 뛰어넘어 도주하는 피해자 추격. 연합뉴스
    혼잡한 출근 시간대 지하철에서 여성을 노려 상습적으로 소매치기를 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일 서울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40대 A씨를 절도 혐의로 지난 21일 긴급체포 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21일 오전 8시 20분쯤 9호선 지하철에서 여성 승객의 가방에 몰래 손을 넣어 지갑 등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누군가로부터 소매치기를 당했다"는 여성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지난해부터 지난 3월까지 지하철 9호선 내에서 발생한 35건의 소매치기 사건을 분석해 용의자의 인상착의 등을 특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범행 발생 예상 시간대, 유력 장소에서 잠복수사를 이어갔다.
     
    이후 지난 21일 오전 8시 41분쯤 지하철 9호선 언주역 대합실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A씨가 검거 당일에도 이미 3건의 소매치기 범죄를 저지른 사실을 확인해 피해품을 압수 조치했다.



    A씨는 동종 전과가 7건에 달하며 지난 2월 절도 혐의로 이미 지명 수배 중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조사 결과 수배 전후로 11건의 추가 범행을 벌였으며, 피해액은 총 375만 원 상당으로 조사됐다. 특히 A씨는 출근 시간대에 여성만 집중적으로 노린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훔친 금품을 생활비로 사용했고 지갑 등 물품은 버렸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추가 범행이 있는지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