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디어

    '尹 출연 논란' 유퀴즈 "우리 꽃밭을 함부로 짓밟지 말라"

    뉴스듣기
    tvN 유퀴즈 화면 캡처 tvN 유퀴즈 화면 캡처 "우리의 꽃밭을 짓밟거나 함부로 꺾지 말아 달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출연 이후 각종 논란에 휩싸인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 제작진이 방송 자막을 통해 간접적으로 입장을 밝혔다.

    '유퀴즈'는 지난 27일 '너의 일기장'을 주제로 한 151화 방송 말미에 '나의 제작일지' 영상을 내보냈다. 서울 상암동 tvN 편집실을 배경으로 한 영상은 "폭풍 같았던 지난 몇 주를 보내고도 아무 일 아닌 듯 아무렇지 않은 듯 쳇바퀴에 그저 몸을 맡겨야만 한다. 시간 지나면 알게 되겠지. 훗날의 나에게 부끄럽지 않기 위해 제작진의 마음을 담아 쓴 일기장"이라는 자막을 내보냈다.

    이어 윤 당선인의 출연이 '평범한 사람들의 진솔한 삶의 이야기를 풀어낸다'는 프로그램 성격에 어긋난다는 비판을 의식한 듯 "보통 사람들이 써 내려가는 위대한 역사를 담을 수 있어서, 어느 소박한 집 마당에 가꿔 놓은 작은 꽃밭과도 같은 프로그램이라서, 날씨가 굳더라도 계절이 바뀌더라도 영혼을 다해 꽃 피워 왔다"고 강조했다.

    지난 20일 윤 당선인 출연 이후 과거 '유퀴즈'가 문재인 대통령과 김부겸 총리의 출연 요청을 거절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정치색 논란에 대해 침묵을 고수하던 제작진은 이날 방송에서 "뜻하지 않은 결과를 마주했을 땐 고뇌하고 성찰하고 아파했다. 다들 그러하겠지만 한 주 한 주 관성이 아닌 정성으로 일했다. 그렇기에 떳떳하게 외칠 수 있다. 우리의 꽃밭을 짓밟거나 함부로 꺾지 말아 달라"며 간접적으로 해명했다.

    tvN 유퀴즈 화면 캡처 tvN 유퀴즈 화면 캡처 윤 당선인 출연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자 불똥은 MC인 유재석에게 튀었다. 근거 없는 악플에 시달렸고, 일각에서는 MC 책임론을 내세우기도 했다. '유퀴즈'는 "자신의 시련 앞에서는 의연하지만 타인의 굴곡은 세심하게 연연하며 공감하고 헤아리는 사람. 매 순간이 진심이었던 유재석과 유재석을 더욱 유재석답게 만들어준 조세호"라며 두 사람을 감쌌다.

    '유퀴즈'는 "2018년 어느 뜨거웠던 여름날에 시작한 이 프로그램은 길바닥의 보석 같은 인생을 찾아다니며 한껏 자유롭게 방랑하던 프로였다. 저 멀리 높은 곳의 별을 좇는 일보다 길모퉁이에서 반짝이는 진주 같은 삶을 보는 일이 참으로 행복했었다"며 "두 사람과 함께 한 사람여행은 비록 시국의 풍파에 깎이기도 하면서 변화를 거듭해왔지만 사람을 대하는 우리들의 시선만큼은 목숨처럼 지키고 싶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