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인철 '아빠찬스·셀프찬스' 각종 특혜 논란…전교조 "지명 철회하라"

뉴스듣기


교육

    김인철 '아빠찬스·셀프찬스' 각종 특혜 논란…전교조 "지명 철회하라"

    뉴스듣기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황진환 기자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황진환 기자
    김인철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각종 특혜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교육단체에서 지명 철회 요구가 나오고 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26일 낸 성명에서 김 후보자가 "합법과 불법의 경계를 넘나들며 특혜를 누렸다"며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전교조는 "전국 유·초·중·고와 대학 교육을 감독해야 할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아빠찬스, 배우자찬스, 셀프찬스까지 써가며 각종 특혜를 누렸다는 사실에 교사들은 분노를 넘어 참담함을 느낀다"고 밝혔다.
     
    한국풀브라이트동문회장을 지낸 김 후보자는 자신과 배우자, 아들, 딸 등 가족 4명 모두 풀브라이트 장학금 혜택을 받았고, 한국외대 총장 시절 기업 사외이사 겸직을 '셀프 승인'했다는 의혹을 받아 왔다.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왼쪽 두 번째). 황진환 기자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왼쪽 두 번째). 황진환 기자 
    또 김 후보자가 총장일 때 한국외대가 학생들을 대상으로 국회의원과 고위 공무원, 의사와 법조계 인사 등 '금수저 학부모'들을 파악하기 위한 전수조사를 벌인 것도 논란의 대상이다.
     
    전교조는 "교육부 장관은 다른 어떤 장관보다 도덕적이고 청렴해야 하며, 교육·노동·복지·인권·역사에 대한 바른 가치관과 소통 능력을 지닐 것이 요구된다"며 "김 후보자는 이 모든 부분에서 낙제점이며, 그 어떤 장관 후보자들보다 비도덕적"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김 후보자는 각종 의혹에 대해 청문회에서 답하겠다며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김 후보자가 자진사퇴를 하지 않는다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명을 철회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