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호영, '아빠 찬스' 논란에 "과장·허위 의혹" 반박

뉴스듣기


사회 일반

    정호영, '아빠 찬스' 논란에 "과장·허위 의혹" 반박

    뉴스듣기
    핵심요약

    정 후보자 입장을 내고 "도적적으로 부당행위 없어"
    "아버지로서 마음아파…어떤 조사든 적극 협조"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충정로 사옥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 입장을 말한 뒤 엘리베이터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충정로 사옥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 입장을 말한 뒤 엘리베이터에 탑승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26일 자신의 두 자녀 의대 편입과 아들 병역 의혹에 대해 "많은 의혹이 제기됐으나 과장되거나 허위적인 의혹이 다수"라고 부인했다.

    정 후보자는 이날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준비단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국민께서 의구심을 가진 바를 충분히 이해하고, 제 설명과 국민의 의문 사이에 간극이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인사청문회에서 한 점의 의혹이 없도록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아빠 찬스' 논란으로 자신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인식하고 있지만, 사퇴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그는 두 자녀의 경북대 의대 편입 특혜 의혹애 대해선 "여러 논란이 생기는 것에 대해 송구하다. 자성과 성찰의 시간을 가지고 있다"면서도 "성인인 자녀들이 노력하고 결정한 바를 아버지로서 부정하기는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정 후보자의 딸과 아들은 정 후보자가 경북대병원 진료처장(부원장)과 원장을 지낸 2017년과 2018년 잇달아 의대 편입학에 성공했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충정로 사옥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충정로 사옥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후보자는 이어 "부모가 속한 학교나 회사, 단체 등에 자녀가 들어가는 것에 대한 사회적 규범이 없는 상태여서, 어떤 결정이 올바른 것인지 지금도 판단하기 쉽지 않다"면서 "자녀들은 공정을 위한 룰과 규칙을 위반한 바 없이, 노력을 통해 입학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노력이 저 때문에 의심받고 있어, 아버지로서 마음이 아프고 안쓰러운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정 후보자는 편입 과정에 대해 "허위, 조작 등 불법은 물론이고 도덕적, 윤리적으로도 어떠한 부당한 행위를 한 바 없다"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저와 제 자녀들, 그리고 제 모교이자 일터였던 경북대와 경북대병원의 명예를 위해서도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어떤 조사가 실시돼도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 출근길에서도 각종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해 오다가 전날부터는 취재진 질의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지난 10일 후보자 지명 이후 각종 의혹에 대해 낸 입장문과 해명자료는 45건 안팎에 달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