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0대 프로골퍼가 버너에 옷 태워 호텔 불낸 이유는?

뉴스듣기


사회 일반

    30대 프로골퍼가 버너에 옷 태워 호텔 불낸 이유는?

    • 2022-04-26 11:54
    뉴스듣기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남자친구와 다툼을 벌인 뒤 홧김에 호텔에 불을 지른 30대 프로골퍼가 검찰에 넘겨졌다.

    26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0일 일반물건방화 혐의로 A(32)씨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A씨는 올해 2월 1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한 레지던스 호텔에서 남자친구와 다툼을 벌인 뒤 버너에 옷가지를 태워 불을 낸 혐의를 받는다.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투숙객 약 60명이 대피했다.

    A씨는 2009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에 입회한 프로골프 선수로, 케이블TV 골프 프로그램 및 유튜브 골프 채널 방송에도 출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