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놀뭐', WSG워너비 오디션…김혜수→소피 마르소까지 실력자 등장

방송

    '놀뭐', WSG워너비 오디션…김혜수→소피 마르소까지 실력자 등장

    16일 방송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워너비 블라인드 오디션이 열렸다. '놀면 뭐하니?' 캡처16일 방송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WSG워너비 블라인드 오디션이 열렸다. '놀면 뭐하니?' 캡처MBC '놀면 뭐하니?'(연출 박창훈·김진용·한승훈·왕종석·신현빈, 작가 최혜정)가 새 프로젝트 WSG워너비 블라인드 오디션을 시작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안테나 유팔봉(유재석), 미디어랩시소 엘레나 킴(김숙), 야무진 엔터의 정준하와 콴 엔터의 하하가 뭉친 콴무진이 심사위원으로 합류해 WSG워너비 지원자들의 노래를 듣고 심사했다. 전부 합격시켰을 경우에는 다음 단계로 넘어가지만, 한 팀이라도 불합격을 주면 '보류'가 되는 방식이었다.

    첫 번째 참가자 '김혜수'는 권진원의 곡 '해피버스데이 투 유'(Happy birthday to you)를 불렀다. 김숙은 "목소리 너무 예뻐" "가성 너무 예뻐" "긴장은 하나도 안 했네, 목소리가"라고 감탄했고 하하는 "아, 너무 깔끔한데?" "노래 너무 쉽게 잘 부르신다"라고 말했다. 정준하 역시 "힘을 많이 안 주고 부른다" "프로야 프로"라고 거들었다.

    유팔봉, 엘레나 킴, 콴무진은 모두 합격 표를 던졌다. 유팔봉은 "아으~ 누구지? 와, 궁금해"라면서 "가야지 가야지, 이분 가야지, 일단 가야지! 되게 가수 같은데 되게 아닌 거 같아. 되게 여유가 있어"라고 칭찬했다.

    엘레나 킴은 "노래 저렇게 편하게 부를 수 있는 사람이면 부럽긴 하다. 긴장감이 한 개도 없어. 그냥 본인 집에서 편하게 부르는 사람 같아. 가수 아닌 거 같아. 가수 아니고 뮤지컬 배우! 왜냐하면 무대 라이브를 굉장히 많이 서 본 듯한… 가성도 되게 잘 쓰고 자신감 있고 물 흘러가듯이 노래 부르거든"이라며 '김혜수'를 합격시켰다.

    두 번째 참가자 '이성경'은 SG워너비의 '살다가'를 선곡했다. 쉽지 않은 고음을 편안하게 소화하는 것을 들은 유팔봉은 1절만 듣고 "자, 가야지. 이분 가야지"라며 합격시켰다. 콴무진은 "아 너무 잘한다" "예술이다 이거 진짜"라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유팔봉은 "와, 대박이다. 진짜 이 정도라고? 야, 이거 쉽지 않겠는데? 진짜 이거 죽음의 조 아니야?"라고 말했다.

    엘레나 김은 "아, 너무 잘해. 고음을 너무 잘한다. 이거는 진짜 실력자 아니면 고음을 낼 수가 없어. 이분은 진짜 노담(비흡연자)이신 분"이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그러면서 "이런 고음은 타고나야 된다. 타고나서 다시 또 노력을 해야지 이 고음이 나오고, (그룹으로) 모였을 때 이런 고음은 질러줄 사람이 있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놀면 뭐하니?' 캡처'놀면 뭐하니?' 캡처세 번째 참가자 '김고은'은 2005 대학가요제에서 대상을 받은 익스의 '잘 부탁드립니다'를 특유의 독특한 목소리로 소화해 호평받았다. 콴무진의 하하는 "아 너무 좋다"라며 "이거야, 콴무진은 이 색깔!"이라며 강력한 호응을 보냈다. 유팔봉은 "약간 연기도 되게 잘하시는데? 목소리가 상당히 독특하다"라고 평했다.

    엘레나 킴은 노래가 시작된 지 얼마 안 돼 '김고은'을 자우림의 김윤아로 예측했다. 엘레나 킴은 "아유, 윤아 언니 오셨네. 이분은 벌써 돈을 많이 벌었어. 진짜 땡길 대로 땡긴 분이시기 때문에… 목소리야 너무 최고지. 실력자니까, 너무 실력자니까. 저는 이제 신인 발굴, 약간 숨어있던 분들을 뽑고 싶다. 요 분은 여기까지인 것 같다. 윤아 언니 죄송하다"라며 불합격시켰다.

    유팔봉은 "이분은 좀 연기가 가미된… 배우인데 노래를 잘하시는 건지 아니면 뮤지컬을 하시는 분인지 그냥 가수분 같지는 않다. 뭔가 연기적인 부분이 상당히 녹아있는 분 같다. 이분 가야지"라며 합격을 줬다. 정준하는 "너무 좋은데 그런 느낌 있잖아 너무 튀어가지고 그룹에서…"라고 우려했으나 하하는 "기술적으로 너무 완벽해. 끼쟁이라니까! 이분 랩도 진짜 잘하실걸? 리듬감 죽인다. 갖고 놀아, 갖고 놀아"라고 설득해 결국 합격으로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3팀 전원의 합격을 받지 못해 '보류' 처리됐다.

    네 번째 참가자 '소피 마르소'는 박미경의 '이유 같지 않은 이유'를 골랐다. 처음부터 후반부까지 고음이 계속되는 고난도 곡이었으나 '소피 마르소'는 어려움 없이 불렀다. 노래를 듣고 "시원하다"라고 한 하하는 "앉아서 부르는 거야, 이걸?"이라며 놀랐다. 엘레나 킴은 "하늘에서 돈이 내려올 것 같은 목소리를 가지고 있네"라고 극찬했다.

    유팔봉은 "마르소 나랑 가야지, 가야지, 나랑 가야지. 이게 놀라운 게 뭐냐면 전반부부터 후반부까지 고음 피치가 떨어지지 않는다. 전혀 불안하거나 위험해 보이지 않는 느낌"이라며 합격시켰다. 엘레나 킴은 "이분 나랑 친한 분인 거 같아. 나랑 같이 노래방 갔던 사람인 거 같아. 어디서 많이 본 앤데…"라며 합격 표를 줬다. 정준하는 '소피 마르소'를 가수 나비로 예측했다.

    다음 주에도 '놀면 뭐하니?'는 WSG워너비 블라인드 오디션이 펼쳐질 예정이다.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저녁 6시 25분 MBC에서 방송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