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현장EN:]'유명가수전', 때묻지 않은 톱6가 펼칠 치열한 배틀

방송

    [현장EN:]'유명가수전', 때묻지 않은 톱6가 펼칠 치열한 배틀

    핵심요약

    시즌 1과 달리 대결의 치열함 강조, 모두들 열정적으로 참여
    김기태-김소연-윤성-박현규-이주혁-신유미 톱6 출연
    유명곡 주인공을 만나 이야기 나누고 리메이크 무대로 배틀 펼쳐
    73인의 심사위원단 참여하는 것도 특징

    15일 오후, JTBC '배틀어게인-유명가수전'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윤현준 CP, 유희열, 이주혁, 신유미, 김기태, 규현, 김은지 PD. JTBC 제공15일 오후, JTBC '배틀어게인-유명가수전'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윤현준 CP, 유희열, 이주혁, 신유미, 김기태, 규현, 김은지 PD. JTBC 제공'허스키 보이스' 김기태, '독보적 음색' 김소연, '보컬 타짜' 박현규로 이루어진 시니어팀, '가정식 로커' 윤성, '음색 깡패' 이주혁, '파란 마녀' 신유미로 이루어진 주니어팀. 각각 유희열과 규현을 팀장으로 둔 양 팀은 유명곡의 주인인 가수들을 만나 리메이크 무대로 치열한 배틀을 벌인다. '싱어게인2'는 끝났지만 본편 못지않은 팽팽한 경쟁이 펼쳐질 예정이다.

    15일 오후, JTBC '싱어게인2-무명가수전'의 스핀오프 프로그램인 '유명가수전-배틀어게인'(이하 '유명가수전')의 제작발표회가 JTBC 김하은 아나운서 진행으로 열렸다. '유명가수전'은 유명 가수와 만나 이야기 나누고, 그들의 유명곡을 리메이크한 무대로 대결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현재 코로나19로 치료 중인 김소연, 윤성, 박현규 없이 윤현준 CP, 김은지 PD, 김기태, 이주혁, 신유미가 참석했다.

    '싱어게인2' 방송 중에도 '유명가수전'을 어떻게 꾸려나갈지 고민했다는 윤현준 CP는 "이분들이 ('싱어게인2') 끝나고 나서 사라지는 것이 아니고 또 다른 성장기를, 긴장을 풀고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 뭘까 하고 김은지 PD, 작가들과 같이 고민한 결과물"이라고 소개했다.

    김은지 PD는 "지난 시즌에서는 선배 가수들 모시고 되게 따뜻하고 훈훈한 분위기에서 진행했다면, 이번에는 시니어팀 주니어팀 나누어서 불타는 승부욕으로 치열한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시청자들이 '무명 심사위원단'으로 직접 참여해서 판정 내려주기 때문에 (그게) 차별점이 될 것 같고, 더 흥미진진한 방송이 되지 않을까"라며 "수준 높은 무대가 '유명가수전'에서도 펼쳐지니까 그걸 주안점으로 두고 시청해 주시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배틀어게인-유명가수전'은 15일 밤 9시에 첫 방송한다. JTBC 제공'배틀어게인-유명가수전'은 15일 밤 9시에 첫 방송한다. JTBC 제공김 PD가 말했듯 이번 '유명가수전'은 '싱어게인2'에 뒤지지 않는 '본격 대결'을 벌인다는 것이 가장 큰 차별점이다. 윤 CP는 "오디션 끝나고 하는 스핀오프는 조금 힘을 빼는 경우가 있는데 보면 톱6가 '싱어게인'보다 (이걸) 더 열심히 하는 것 같다. 자존심이 걸려 있기 때문에 조금 더 열심히 하고 지는 것에 더 가슴 아파하지 않나 생각한다"라고 부연했다.

    관객이면서 동시에 심사를 맡을 '73인의 무명 심사위원단'도 전작과 달라진 점이다. 윤 CP는 "'싱어게인' 보시면서 나도 한번 저 사람들 노래 직접 들어보고 싶다고 하시는 분, 방구석에서 심사 되게 많이 하셨을 것 같은 분, 나는 심사위원들과 생각이 달라 하는 분들 직접 모셔서 그분들 심사평을 들어보는 최초의 방송이 되지 않을까"라고 바라봤다.

    시니어팀 팀장인 유희열은 "'싱어게인'이라는 프로그램이 '다시 나를 부르다'라는 건데, 73인 무명가수분들의 새로운 행보, 이제 막 시작하는 음악인으로서 진짜 도움을 주고 싶어 하는 마음, 진심이 (제작진에게) 있었다. (톱6에게는) 예능 첫 방송, 데뷔 첫 방송이 되는 거기 때문에 옆에서 지지와 응원해 달라는 부탁에 기꺼이 참여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규현이 "이미 저는 하는 거로 되어 있었다. 저번 시즌도 제가 메인 MC로 나서서 해서 당연히 할 거라고 생각하셨나 보다"라고 말하자, 윤 CP는 "오해가 있으실 것 같아 말한다. 규현씨 소속사 시스템이 워낙 잘되어 있기 때문에 소속사랑 상의가 이미 다 끝났다. 소속사에서 전달해주지 않은 거로 안다. 소속사와 잘 얘기해 보시라"라고 해 장내에 웃음이 터졌다. 이에 규현은 한술 더 떠 "소속사랑 갈등을 빚고 있다, 지금"이라며 웃었다.

    '배틀어게인-유명가수전' 포스터. JTBC 제공'배틀어게인-유명가수전' 포스터. JTBC 제공'유명가수전' 참여 소감을 묻자 김기태는 "시즌 1을 너무 잘 봤다. 너무 즐거울 것 같고 훈훈한 분위기일 것 같았는데 이렇게 배틀을 하니 너무 깜짝 놀랐다"라며 "항상 긴장하면서 정말 더 잘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주혁은 "'유명가수전'을 통해 무대 설 기회를 더 주시는 것 같아서 멋진 무대를 하나라도 더 남기고 싶다는 마음으로 임하고는 있는데 잘되고 있는지는 모르겠다"라고 말했다. 신유미는 "73인 심사위원단 앞에서 노래하니까 공연하는 느낌도 많이 들고 현장감이 방송에서 느껴지지 않을까"라고 전했다.

    이번 '유명가수전'에서 보여줄 자신만의 관전 포인트를 묻자 이주혁은 "춤만 언급하는 것 같은데 그런 식으로 새로운 모습 어필하고 있는 것 같다"라며 쑥스러워했다. 신유미는 "'싱어게인' 때 보여드리지 못했던 장르나 감성 같은 걸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라고, 김기태는 "제가 처음에 너무 긴장했는지 말을 잘 못했다. 저의 성장하는 과정을 볼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유명가수전'을 빛낼 톱6의 매력은 무엇일까. 김 PD는 "때 묻지 않은 순수함이 가장 자랑할 만한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톱6는 모든 게 찐이다. 리액션, 멘트 모든 게 찐이다. 그 매력에 빠져서 같이 즐겨주시면 재밌을 것 같다"라고 귀띔했다. 윤 CP는 "하얀 도화지 같기 때문에 거기다 뭘 써 내려가야 하는지의 문제다. (이들이) 점점 때가 묻어가는 과정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 프로그램이 배틀이라든지 저희가 대결에 대한 얘기 많이 했는데 무명 심사위원도 계시고 레전드 선배 가수도 나오고 해서 프로그램 자체의 재미가 훨씬 더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프로그램 자체가 아주 즐겁고 재밌으면 많은 분들께서 톱6의 시작을 당연히 더 응원하실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고요. 이 얘기가 얼마만큼 유쾌하고, 이 음악이 즐겁게 전달될 수 있는가에 대해서 제작진이 굉장히 고심해서 만들어냈다고 생각해서 그걸 잘 전달하고 싶어요. (톱6를 향한) 시선이 바뀐 것 중 하나는 '싱어게인'에서는 한 주 한 주가 계속 경쟁 속에 있었다면 지금은 경쟁이라는 장치가 있지만 이렇게 프로그램을 열심히 할 줄 몰랐어요. 준비, 토크, 무대… 무명 판정단 분들이 톱6의 팬분들인데, 어떨 때는 팬클럽 현장 같은 분위기가 있어요. 노래도 좋고 치열한 경쟁도 좋지만 '아, 이렇게 재밌는 토크 프로그램이었나, 생각도 하실 수 있을 거예요. 게다가 레전드분들 선배분들이 너무 반가운 분들이 많이 나오시기 때문에 그 이야기에도 귀를 기울여주시기 바랍니다." (유희열)

    JTBC '배틀어게인-유명가수전'은 오늘(15일) 밤 9시 첫 회를 방송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