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EN:터뷰]'복귀' 홍진영 "성급한 판단·대처 잘못, 너무 후회"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가요

    [EN:터뷰]'복귀' 홍진영 "성급한 판단·대처 잘못, 너무 후회"

    뉴스듣기
    핵심요약

    논문 표절 문제 수면 위로 떠 오른 후 공백기 보내
    사람으로 인해 상처받기도, 힘 얻기도 해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 하나하나 화제 돼 놀라기도
    "본업인 가수로서의 모습 잘 보여드리고 싶어"

    논문 표절 논란 후 1년 4개월 만에 컴백한 가수 홍진영. IMH엔터테인먼트 제공논문 표절 논란 후 1년 4개월 만에 컴백한 가수 홍진영. IMH엔터테인먼트 제공트로트와 발라드를 합친 '트발' 장르의 신곡 '안돼요'를 발매한 게 2020년 11월 2일이었다. 컴백 시기와 맞물려 논문 표절 의혹이 제기됐다. 2009년 제출한 조선대 석사학위 논문 '한류를 통한 문화콘텐츠 산업 동향에 관한 연구'가 표절 심의 사이트 '카피킬러' 검사 결과 표절률 74%에 달했다는 보도가 나온 것이다.

    당시 소속사는 "해당 검증 방법은 시기적 오류가 있는 검증이며 본 논문은 홍진영의 창작물로서 타 논문을 표절한 일이 전혀 없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여론은 싸늘했고, 결국 홍진영은 직접 글을 써 사과했다. 지도교수와 상의하며 최선을 다해 논문을 썼지만 이 또한 자신이 책임져야 할 부분이라며 석·박사 학위를 반납하겠다고 전했다. 조선대는 그해 12월 표절 결론을 내렸고 홍진영은 재차 사과했다.

    논문 표절 의혹이 제기된 후 방송에서 줄줄이 하차한 홍진영은 자연스레 활동을 중단하게 됐다. 1년 4개월의 공백기를 보낸 홍진영이 컴백을 앞두고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IMH엔터테인먼트에서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쉽게 컴백을 결정한 건 아니다. 준비하는 데 생각도 고민도 많이 했고 걱정이 많이 앞서지만 조영수 작곡가가 좋은 곡을 주셔서 컴백하게 되었다"라고 운을 뗐다.

    1년 4개월 동안 어떻게 지냈는지 묻자 홍진영은 "한 절반은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 같다. 저도 사람인지라 심적으로 많이 힘들더라. 사람들로 인해 받는 상처도 생기고 여러 가지 일을 한 번에 복합적으로 겪으니 마음이 힘들었다"라고 털어놨다.

    홍진영은 논문 표절 의혹이 제기됐을 당시 처음에는 부인헀으나 이후 사과했고, 조선대에서 표절이라고 판명한 이후 다시 한번 사과했다. IMH엔터테인먼트 제공홍진영은 논문 표절 의혹이 제기됐을 당시 처음에는 부인헀으나 이후 사과했고, 조선대에서 표절이라고 판명한 이후 다시 한번 사과했다. IMH엔터테인먼트 제공자숙의 시간을 갖게 된 원인인 논문 표절 사건이 자연스럽게 언급됐다. 그 당시로 돌아간다면 반복하고 싶지 않은 부분이 있는지 질문하자, 홍진영은 잠시 말을 골랐다. 우왕좌왕하는 와중에 주변에 조언을 구할 데가 없었고, 무서움과 두려움이 앞섰다고 설명했다.

    "그 부분이 무서워서 제가 변명만 했던 것 같아요. 또 이걸 물어볼 데도 없으니 제가 그냥 너무 성급하게 판단을 해서 그렇게 대처를 잘못했던 것 같아요. 그런 부분들이 되게 아쉬웠고 너무 후회가 되고 내가 이걸 그냥 처음부터 인정했더라면 어땠을까 싶었죠. 저에 대해서 실망감을 안겨드린 것에 대해서 너무 죄송했어요."

    좋지 않은 일로 방송에서 하차하고 활동을 멈춘 것이어서인지, 홍진영을 향한 관심은 높았다. 인스타그램에 짧은 글을 올렸을 때는 '복귀 암시'라는 키워드와 연결된 기사가 쏟아졌다. 홍진영은 "그때는 전혀 복귀 생각이 없었다"라며 "아마 새벽에 올렸던 것 같은데 마음이 뭔가 울컥하고 센치했었다. 기사가 너무 많이 나서 그 이후로는 (업로드를) 안 했다"라고 밝혔다.

    "나름대로 인맥 관리를 되게 잘했다고 생각하는 사람 중 한 명"이었던 홍진영은 쉬는 동안 사람들과 멀어지는 것을 실감했다. 정말 친한 사이로 여겼던 이들 가운데, 전화를 피하거나 퉁명스럽게 받는 경우가 있었다. 반대로 복귀 기사가 나가고 나서는 연락 안 되던 이들이 연락을 해 오기도 했다고. 홍진영은 "필요에 의해 있던 사람들과 정말 나를 위해 있었던 사람이 갈렸다"라며 "인간관계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됐다"라고 부연했다.

    홍진영은 공백기를 보내면서 인간관계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됐다고 밝혔다. IMH엔터테인먼트 제공홍진영은 공백기를 보내면서 인간관계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됐다고 밝혔다. IMH엔터테인먼트 제공이날 인터뷰에서 만난 홍진영은 활동 중단하기 전보다 많이 살이 빠진 모습이었다. 홍진영은 "전에 활발(히 활동)했을 때보다는 조금 살짝 약해진 것 같다. 심리적인 게 큰 것 같더라. 떨어지는 낙엽만 봐도 눈물이 나곤 했다. 사람 만나는 것도 두렵고, 말 한마디 하는 것도 더 조심스러워졌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루에도 수많은 생각을 많이 하게 되더라. 처음에는 잠도 잘 못 잤다. 수면제 먹어도 한 두세 시간 있다가 잠이 깨더라. 그 정도로 잠을 못 잤는데, 잡다한 생각, 쓸데없는 걱정…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어서 그랬던 것 같다"면서도 "(지금은) 건강한 것 같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공백기를 가지는 동안 오히려 가족들에게는 속 이야기를 다 하지 못했다. 가족이기에 더 걱정하고 아파할 것을 알기 때문이었다. 집에 있을 때는 최대한 아무렇지 않은 척했다. 입맛이 없어 식사를 제대로 하지 않다가, 면역력이 낮아져 코로나에 걸릴까 봐 그때부터 밥을 먹기 시작했다. "코로나 걸려서 기사 나갈까 봐" 걱정했다는 그는 "괜한 오해를 받고 싶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씨는 최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집 앞에 있는 모습이 포착돼 많은 기사가 나온 바 있다.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 동반 출연해 '자매 케미'를 보여줬기에, 이번 컴백 후에도 같이 활동하냐는 질문에 홍진영은 선을 그었다.

    가수 홍진영. IMH엔터테인먼트 제공가수 홍진영. IMH엔터테인먼트 제공그러면서 "원래 언니는 방송 활동하던 사람이 아니었기 때문에 본인이 뭔가 어떤 일을 하거나 어떤 장소에 가도 그게 튈 거라는 생각을 못 하는 편이다. 자기 때문에 저한테까지 피해가 가는 거 같아서 너무너무 미안하다고 얘기했고, 앞으로 방송 이런 건 전혀 하고 싶지 않다고 얘기하더라"라고 설명했다.

    공백기의 절반 정도를 힘들게 보냈던 홍진영은 향초, 디퓨저 만들기 등 심신 안정을 위한 취미를 시작하기도 했다. 복귀 결정은 꽤 최근의 일이었다. 평소 친분이 있던 조영수 작곡가가 곡이 있다며 연락한 게 시작이었다. 또, 소속사 직원들의 생계도 하나의 이유였다. IMH엔터테인먼트는 홍진영의 1인 기획사다.

    "제가 혼자 있는 회사치고 그래도 직원이 꽤 있어요. 7명 있는데, 제가 일하지 않으면 회사가 굴러가지 않아요. 제가 쉰다고 회사까지 쉬면 문 닫아야 하는 상황이 생기다 보니까, 뭔가 제가 좀 어깨가 무겁다고 해야 할까요. 중간에 다른 회사에서 오퍼들이 꽤 왔어요. 혼자서 힘들지 않냐, 든든한 울타리에서 활동하는 게 어떻겠냐 하고요. 하지만 저희 직원들을 같이 포용할 회사는 없더라고요. 그래서 힘들더라도 혼자 하는 게 맞는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저를 믿고 끝까지 따라와 준 직원들을 위해서라도 내가 힘을 내서 해야 한다는 생각이었죠. 영수 오빠가 좋은 곡도 주셨고요. 본업이 가수니까, 좋은 곡이 있어야 제가 컴백할 수 있잖아요. 좋은 곡을 주셔서 (컴백)하게 되었어요." <계속>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