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은해 '복어독 넣었는데 왜 안 죽지'…대화 내용 섬뜩

뉴스듣기


경인

    이은해 '복어독 넣었는데 왜 안 죽지'…대화 내용 섬뜩

    뉴스듣기

    검찰, 이은해-조현수 주고받은 대화 내용 확보
    살해시도 들키자 도주 추정
    피해자 생전 마지막 모습 담은 동영상도 공개돼
    조현수, 튜브 탄 피해자 계곡 깊은 곳으로 끌고 가 흔들어
    이은해, 공범에게 "같이 가서 뒤집어"

    2019년 6월 30일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A씨가 물에 빠져 숨진 당일, 조현수가 A씨가 탄 튜브를 계곡 깊은 곳으로 끌고가는 모습. 이를 보고 A씨의 부인 이은해가 또 다른 공범에게 "같이 가서 뒤집어라"고 말하고 있다. 채널A 화면 캡처2019년 6월 30일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A씨가 물에 빠져 숨진 당일, 조현수가 A씨가 탄 튜브를 계곡 깊은 곳으로 끌고가는 모습. 이를 보고 A씨의 부인 이은해가 또 다른 공범에게 "같이 가서 뒤집어라"고 말하고 있다. 채널A 화면 캡처
    경기도 가평 계곡 사망사건의 피의자 이은해(31·여)와 조현수(30)가 이은해의 남편 A(사망 당시 39세)씨를 살해하려고 일부러 복어독을 먹게 한 구체적인 정황이 나왔다.
     
    조선일보는 8일 이은해와 조현수가 복어독으로 이은해 남편 A씨를 살해하려 했던 내용이 담긴 텔레그램 대화를 검찰이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천지검은 관련 수사를 본격화한 지난해 2월 이은해가 2019년 남편에게 복어독을 먹인 뒤 조현수와 주고받은 텔레그램 대화 내용을 확보했다.
     
    이은해가 보낸 텔레그램 메시지에는 '복어피(독)를 이만큼 넣었는데 왜 안 죽지'라고 하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이은해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해 '대포폰' 20여 개를 찾아냈고, 거기서 경찰 수사에서 미처 확보되지 않은 증거들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은해와 조현수는 주로 대포폰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지검은 지난해 12월13일 이은해와 조현수를 상대로 1차 조사를 벌였고, 그때까지 조사에 순순히 응했던 이들은 다음 날 2차 조사를 앞두고 행방을 감췄다. 검찰이 텔레그램 메시지 내용을 갖고 있는 것을 알게 되자 도주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은해 등이 남편 A씨를 숨지게 한 2019년 6월30일, 피해자 A씨의 생전 마지막 모습이 담긴 동영상도 처음 공개됐다.
     
    채널A는 7일 경기도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A씨가 물에 빠져 숨진 당일 부인 이은해와 공범 조현수, 또 다른 공범으로 지목된 B씨 등 일행의 물놀이 장면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조현수는 공범 B씨와 함께 피해자 A씨가 탄 튜브를 일부러 계곡 깊은 곳으로 끌고 들어간 뒤 뒤집으려고 여러 차례 시도했다. 이은해는 이 광경을 지켜보며 "못 뒤집네. 무거워서. OO야(공범 B씨), 같이 가서 뒤집어"라고 말했다. 영상 속 A씨가 내내 흐느끼며 고통스러워하는 동안 이은해 등은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검찰로부터 공개 수배된 '가평 계곡 사망사건' 피의자 2명. 왼쪽부터 이은해와 조현수. 사진 연합뉴스검찰로부터 공개 수배된 '가평 계곡 사망사건' 피의자 2명. 왼쪽부터 이은해와 조현수. 사진 연합뉴스
    같은 날, 약 1시간 뒤 촬영된 다른 영상에는 A씨가 수박을 머리로 깨는 모습도 담겼다. 수박이 한 번에 깨지지 않고 A씨가 머리를 부여잡으며 고통스러워하자 이은해는 "아, 오빠. '빠작' 깨야지, 아오"라며 타박했다. 이에 대해 일행들은 수사기관에 "칼이 없어 가위바위보를 해 지는 사람이 수박을 머리로 깨게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A씨는 같은 날 오후 8시 20분쯤 절벽에서 다이빙을 했고 결국 빠져나오지 못하고 숨졌다. 
     
    채널A는 이은해와 조현수가 이전에도 A씨를 살해하려 한 정황들을 추가로 공개했다. 채널A에 따르면 이은해 등은 A씨는 숨지기 한 달 전인 2019년 5월부터 경기도 가평에서 수상스키와 바나나보트 등 수상 레저를 즐겼는데, 총 8차례 방문 중 3차례 A씨를 데려갔다.
     
    A씨가 물을 무서워하며 밖으로 나오고 싶어 해도 이은해는 "계속 타다 보면 실력이 늘거다"라고 말하며 강요했고 A씨가 거절하지 못했다고 알려졌다. 심지어 A씨가 물에 빠지자 이은해는 업체 직원에게 "보트를 더 빨리 몰아 달라"고 요구했다고 채널A는 전했다. 업체 직원들은 A씨 사망 이후 수사기관에 "보험사기가 의심된다"고 전해졌다.
     
    가평 '계곡 사망 사건'은 2019년 10월 가평경찰서가 변사사건으로 종결했던 사건이다. 같은 해 11월 보험사기를 의심한 보험사가 A씨의 사망보험금 8억원을 지급하지 않자 이은해가 '보험사의 횡포'라며 방송사에 이를 제보하면서 사건이 다시 불거졌다.
     
    이은해는 혼인신고 5개월 만이었던 2017년 8월 A씨를 피보험자로 올려 6개의 보험에 가입했다. A씨가 숨진 시각은 보험 계약 기간 만료 4시간 전이었다.
     
    하지만 당시 사건을 취재한 방송사는 2020년 10월 이 사건을 방송하며 살인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 사건을 수사한 일산서부경찰서는 그해 12월 이은해 등을 살인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같은 달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은 이은해의 주거지를 관할하는 인천지검으로 사건을 넘겼다.
     
    이은해는 내연남인 조현수와 함께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 24분쯤 경기도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남편 A씨를 살해한 혐의로 공개수배됐다. 검찰은 이씨가 남편 명의로 든 생명 보험금 8억원을 노리고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이들은 같은 해 2월과 5월에도 복어 피 등을 섞은 음식을 먹이거나 낚시터 물에 빠뜨려 A씨를 살해하려 한 혐의도 받지만, 지난해 12월 검찰 조사를 받다가 도주해 4개월째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