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보안규정 위반' 논란 조상규 변호사 인수위 복귀

뉴스듣기


국회/정당

    [단독]'보안규정 위반' 논란 조상규 변호사 인수위 복귀

    뉴스듣기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과학기술교육분과 실무위원에서 해촉된 조상규 변호사가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에 위치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앞에서 소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대통령직인수위원회 과학기술교육분과 실무위원에서 해촉된 조상규 변호사가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에 위치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앞에서 소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보안규정 위반으로 지난 달 29일 윤석열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해촉되고 인수위 내부 갑질의혹을 폭로하며 논란이 됐던 조상규 변호사가 인수위로 복귀하는 것으로 8일 확인됐다.
     
    국민의힘 관계자에 따르면, 인수위는 전날 조 변호사의 복귀를 결정했다. 기존 소속 분과였던 과학기술교육분과의 실무위원이 아닌 경제 분과 자문위원으로 내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인수위 관계자는 "조 변호사가 금융전문가니까 본인이 봉사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줬으면 좋겠다는 의시표시를 하셔서 자문위원 형식으로 이름을 올렸다고 들었다"며 "(해촉 이유였던) 보안규정 위반의 규정을 따져보니 대통령 경호차량 번호가 이미 보안대상이 아니어서 애매한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조 변호사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단지 명예회복의 형식적인 절차일 뿐"이라며 "기꺼이 받아들이고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복귀 사실을 확인했다.
     
    앞서 '검찰 고발사주' 의혹 당시 국민의힘 법률자문위원으로 활동했던 조 변호사는 인수위 실무위원이었던 지난 달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경호차량 번호판이 담긴 사진과 워크숍 강의안 등 보안내용이 담긴 사진들을 본인의 SNS에 올렸다가 규정 위반 등으로 인수위에서 해촉됐다.
     
    이후 조 변호사는 인수위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수위를 누가 사유화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자기 눈에 나는 사람을 내쫓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본인의 SNS에 과학기술교육분과 김창경 위원이 "자신이 출연한 방송을 안 봤다고 호통치고 부처 사람들을 정신교육했다"며 이른바 '갑질 의혹'을 폭로하기도 했다.
     
    조 변호사는 이번 복귀 배경에 대해 "인수위에서는 혼선이나 잡음에 대해 문제점을 인식했던 것 같다. 이상하게 낙인이 찍히는 건 인수위에서도 바라는 게 아닐 것"이라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