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베벌리힐스 60억 원어치 훔친 도둑…해머로 강화유리 깨고 보석 털어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베벌리힐스 60억 원어치 훔친 도둑…해머로 강화유리 깨고 보석 털어

    • 2022-03-24 07:44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의 명품 상점가 베벌리힐스에서 도둑 일당이 시가 60억 원이 넘는 보석을 순식간에 털어가는 사건이 발생했다.

    23일(현지시간) AP 통신과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에 따르면 절도범 5명은 22일 오후 1시 45분께 베벌리힐스의 한 보석상에 침입해 500만 달러 상당(60억8천만 원)의 보석과 명품시계, 목걸이 등을 훔쳐 달아났다.

    이 보석상은 고급 다이아몬드와 사파이어, 초고가 명품 장신구를 파는 곳이다.

    경찰에 따르면 검은색 후드티에 복면을 쓴 절도범 일당은 대형 해머를 사용해 보석상의 두꺼운 강화 유리창을 박살 낸 뒤 진열대에 전시된 보석을 쓸어 담았다.

    절도는 몇 분 만에 이뤄졌고 도둑들은 미리 준비한 차를 타고 줄행랑을 쳤다.

    행인들은 이들의 범행 장면을 동영상으로 찍어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보석상 주인은 "절도범들이 해머로 유리창을 8~10차례 내리칠 때 마치 총소리처럼 들렸다"며 "총을 움켜잡고 밖으로 뛰쳐나왔지만, 도둑들은 이미 도주한 뒤였다"고 말했다.

    LA 경찰은 성명을 내고 지난해 LA 지역 강도 사건이 전년 대비 18% 증가했다며 값비싼 보석을 착용한 사람들은 절도범의 표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