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내 인구 2년 연속 '자연감소'…감소 규모 대폭 확대

뉴스듣기


경제 일반

    국내 인구 2년 연속 '자연감소'…감소 규모 대폭 확대

    뉴스듣기

    2020년 -3만 2600명에서 지난해 -5만 7300명으로…합계출산율은 0.81명으로 하락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연간 출생아 수가 사망자 수 보다 적은 인구 '자연감소' 현상이 가속되고 있다.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2021년 출생·사망통계(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출생아 수는 총 26만 500명이다.

    전년도인 2020년보다 1만 1800명(4.3%) 줄어든 수치로, 통계청이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70년 이래 연간 출생아 수로는 사상 최소 기록이다.

    국내 인구 자연증가 추이(1970~2021). 통계청 제공국내 인구 자연증가 추이(1970~2021). 통계청 제공1970년 출생아 수는 101만 명이었다.

    반면, 지난해 총사망자 수는 2020년보다 1만 2800명(4.2%) 늘어난 31만 7800명으로,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인구 '자연증가' 즉, 총출생아 수에서 총사망자 수를 뺀 숫자는 -5만 7300명으로 2020년에 이어 2년째 자연감소가 이어졌다.

    통계청 "2060년에는 자연감소 규모 56만 명"


    특히, 지난해는 자연감소 규모가 2020년 3만 2600명보다 훨씬 커져 우려를 증폭시키고 있다.

    통계청은 지난해 12월 발표한 '2020~2070년 장래인구추계'에서 자연감소 규모가 2060년에는 56만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게다가 지난해 '합계출산율' 즉,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는 2020년 0.84명에서 0.81명으로 더 떨어져 0.7명대 진입을 목전에 두게 됐다.

    OECD 회원국 합계출산율 비교. 통계청 제공OECD 회원국 합계출산율 비교. 통계청 제공이미 지난해 4분기 합계출산율은 0.71명까지 추락했다.

    또, 지난해 0.81명은 통계청이 장래인구추계에서 2021년 합계출산율로 제시한 0.82명보다도 낮은 수치다.

    통계청은 합계출산율이 2024년 0.70명으로 바닥을 찍은 뒤 이후 반등해 2031년부터는 1명대를 회복할 것으로 예측했지만, 현재 상황을 보면 기대 난망이다.

    코로나 탓에 지난해 12월 사망자 수 최다 기록


    2019년 기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 합계출산율은 1.61명인데 OECD 회원국 가운데 합계출산율이 1 미만인 국가는 우리나라가 유일하다.

    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한편, 지난해 12월 월간 출생아 수는 전년 같은 달보다 2557명(13.0%) 감소한 1만 7084명으로 집계됐다.

    월간 출생아수가 1만 7천 명대를 기록하기는 이번이 통계 작성 사상 처음이다.

    사망자 수는 2020년 12월 대비 4768명(17.7%) 늘어난 3만 1634명으로, 월간 사망자 수로는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통계청 노형준 인구동향과장은 지난해 12월 사망자 수 급증 배경과 관련해 "사망 위험 요인으로 코로나 감염증이 있었던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자연감소 규모는 무려 1만 4550명으로 역시 사상 최다였다.

    월간 마이너스 자연증가는 2019년 11월부터 26개월째 이어졌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