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황대헌 선수 응원한 BTS RM 악플 공세…아미도 댓글로 반격

뉴스듣기


문화 일반

    황대헌 선수 응원한 BTS RM 악플 공세…아미도 댓글로 반격

    뉴스듣기
    왼쪽은 방탄소년단 RM. 오른쪽은 BTS 팬덤 아미가 무분별한 악성 댓글을 밀어내기 위해 보라색 하트로 응원 댓글을 단 모습이다. 박종민 기자/방탄소년단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왼쪽은 방탄소년단 RM, 오른쪽은 BTS 팬덤 아미가 무분별한 악성 댓글을 밀어내기 위해 보라색 하트로 응원 댓글을 단 모습이다. 박종민 기자·방탄소년단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그룹 방탄소년단(BTS) RM이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서 석연찮은 판정으로 실격 처리된 쇼트트랙 국가대표 황대헌 선수를 응원하자, BTS 소셜미디어에 악플이 쏟아졌다. 이에 팬덤 아미(ARMY)가 반격했다.

    지난 7일 방탄소년단 RM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황대헌 선수가 빠른 속도로 중국 선수들을 추월하는 영상을 올렸고, 박수와 엄지 이모티콘을 달았다. 비록 실격 처리됐지만 멋진 경기를 치른 황대헌 선수를 향한 응원을 보낸 것이다.

    이해할 수 없는 심판 판정을 전혀 언급하지 않았고, 단순히 선수를 격려하는 짧은 게시물을 올렸는데도 RM은 금세 악성 댓글의 표적이 됐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개인 인스타그램 댓글창을 닫아둔 상태여서 방탄소년단 공식 인스타그램이 공격의 장이 됐고, 구토하거나 눈물을 흘리는 이모티콘, 가운뎃손가락 이모티콘 등으로 도배되기 시작했다.

    중국 네티즌들이 선봉에 선 악성 댓글 도배는 오래가지 않았다. 방탄소년단 팬덤 아미가 보라색 하트를 비롯해 사랑에 빠진 얼굴을 한 이모티콘 등으로 악성 댓글을 밀어냈기 때문이다.

    앞서 이날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황대헌(강원도청) 선수는 1조 1위로, 이준서(한국체대) 선수는 2조 2위로 경기를 마쳤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두 사람은 실격 처리됐다.

    심판은 비디오 판독 결과 황대헌 선수가 1위로 올라서는 상황에서 레인을 늦게 변경한 게 문제라며 페널티를 줬다. 그러나 황대헌 선수는 막판 스퍼트로 속도를 내 중국 선수들을 추월할 때 깔끔한 플레이를 선보여 '기술상을 주어도 손색이 없다'라는 해설까지 나온 바 있다.

    더구나 황대헌, 이준서 선수의 실격으로 1조에서는 리웬룽(중국), 2조에서는 우다징(중국) 선수가 각각 결승에 진출했기에, 중국 선수들을 위해 무리한 판정을 감행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한국 선수단은 이날 경기 종료 후 심판위원장에 강력히 항의했고 국제빙상경기연맹(ISU)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항의 서한문을 발송했다. 국제빙상경기연맹은 "규정 123조 4, 5항을 바탕으로 항의는 거절됐다"라며 황대헌 선수의 실격 처리는 그대로 유지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